뉴스 > PC

비둘기 무기삼아 구걸, 노숙자 시뮬레이터 스팀에 나온다

/ 1
노숙자 시뮬레이터가 스팀에 나온다 (사진출처: 게임 공식 스팀페이지)
▲ 노숙자 시뮬레이터가 스팀에 나온다 (사진출처: 게임 공식 스팀페이지)

노숙자라 하면 길이나 역에 누워있거나 구걸을 하고 쓰레기를 줍고 다닌다는 이미지가 있다. 이런 노숙자의 삶을 체험해 볼 수 있는 시뮬레이션 게임이 스팀으로 곧 나온다.

래거드 게임즈(Ragged Games)가 개발하고 플레이웨이가 퍼블리싱하는 범 시뮬레이터(Bum simulator)는 지난 2018년 처음 공개됐다. 공개 당시 독특한 콘셉트로 많은 관심을 끌었고, 같은 해에 출시를 예고했었다. 그러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연기를 거듭했고, 지난 6월 비로소 비공개 테스트를 마치며 앞서 해보기 출시를 밝혔다.

게임 이름에서부터 알 수 있듯 플레이어는 길거리의 노숙자로 살게 된다. 길에서 구걸하거나 구걸에 응하지 않는 시민을 공격하는 등 거침없는 삶을 살 수 있는데, 이런 경우 경찰에 쫓길 수도 있다. 또 길거리에 있는 노숙자가 자신만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다른 노숙자들과도 다투게 되는데, 독특한 점은 주먹질 외에 비둘기를 무기로 사용할 수 있다. 비둘기는 회오리를 일으키거나 폭탄을 장착해 던지는 등 여러 용도로 이용된다.

▲ 범 시뮬레이터 앞서 해보기 트레일러 (영상출처: 래거드 게임즈 공식 유튜브 채널)

길거리에서 지내는 만큼 쇼핑카트를 끌고 다니며 길거리에 버려진 각종 물건을 수집해 자신만의 아지트를 짓거나 아이템을 제작할 수도 있다. 아이템 수집이나 전투 외에도 피에로나 두 발로 걷는 쥐 등 도시에 거주하고 있는 독특한 NPC들을 만나 이야기를 나눌 수 있다.

범 시뮬레이터는 오는 8월 26일, 스팀에서 앞서 해보기를 시작한다. 지원 언어는 영어, 프랑스어, 이탈리아어 등 9개 언어이며, 한국어 지원은 미정이다.

다른 노숙자와의 다툼 (사진출처: 게임 공식 스팀페이지)
▲ 다른 노숙자와의 다툼 (사진출처: 게임 공식 스팀페이지)

비둘기는 좋은 대화수단이다 (사진출처: 게임 공식 스팀페이지)
▲ 비둘기는 좋은 대화수단이다 (사진출처: 게임 공식 스팀페이지)


독특한 NPC들도 만날 수 있다 (사진출처: 게임 공식 스팀페이지)
▲ 독특한 NPC들도 만날 수 있다 (사진출처: 게임 공식 스팀페이지)

노숙자로 성공한 삶이란 이런걸까? (사진출처: 게임 공식 스팀페이지)
▲ 노숙자로 성공한 삶이란 이런걸까? (사진출처: 게임 공식 스팀페이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범 시뮬레이터 2021년 8월 26일
플랫폼
PC
장르
시뮬레이션
제작사
앨리웨이
게임소개
'노숙자 시뮬레이터'는 앨리웨이에서 개발하고 플레이웨이에서 유통하는 게임으로, 제목 그대로 노숙자의 삶을 체험해볼 수 있는 게임이다. 폐재활용품을 주워 돈을 벌거나 재료로 사용해서 집을 지을 수 있다. 또 행인에... 자세히
게임잡지
2005년 3월호
2005년 2월호
2004년 12월호
2004년 11월호
2004년 10월호
게임일정
2022
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