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테마 > e스포츠

시즌 압축된 명경기, 2021 LCK 서머 '담원 기아' 최종 우승

/ 1
▲ 담원 기아가 2021 LCK 서머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사진출처: LCK 생방송 갈무리)

각종 이변과 업셋으로 점철되었던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십 코리아(이하 LCK) 서머의 주인이 결정됐다. 담원 기아가 결승전에서 T1을 3 대 1로 꺾고 우승을 차지한 것이다. 

얼핏 우세한 스코어로 담원 기아가 우승한 것처럼 보이지만, 경기내용은 절대로 그렇지 않았다. 오히려 T1의 매서움에 담원이 흔들린 경우가 더 많았으며, T1이 압도적으로 이겼던 3세트를 제외하면 모두 한 끗 차이로 담원이 승리했다. 마치 격동적이었던 이번 서머 시즌을 압축해 놓은 듯한 결승이었다.

1세트는 담원이 초반부터 스노우볼을 굴리는 데 성공하면서 앞서나갔지만, T1이 준수한 한타 능력으로 균형을 최대한 유지했다. 특히 카밀이 계속 사이드로 돌면서 스노우볼을 크게 굴리는 동안, T1은 과감한 한타를 지속적으로 벌리며 게임을 중후반까지 끌고 가는 데 성공했다. 하지만, T1이 먼저 바론 버스트를 시도하는 순간 담원이 매우 침착하게 좋은 포지션을 확보하면서 싸움에서 대승을 거뒀고, 그대로 1세트가 끝났다.

▲ 위기 순간마다 담원의 침착함이 빛났다 (사진출처: LCK 결승전 생방송 갈무리)

2세트는 각 팀의 비장의 카드가 격돌한 순간이었다. 담원은 미드 카직스와 직스 원딜, T1은 베인과 트런들의 바텀 조합을 구성했다. 게임 내내 담원은 '칸나' 김창동의 그웬을 공략했지만, 그때마다 슈퍼플레이로 한 명을 함께 데려가면서 게임이 T1에게 유리하게 흘러가는 듯 보였다. 하지만, '캐니언' 김건부의 올라프가 놀라운 활약으로 적의 노림수를 시시각각 피해내면서 꾸준히 킬 수를 올렸고, 이를 바탕으로 담원이 침착하게 한타를 풀어내면서 2세트도 가져갔다.

3세트는 T1이 반격에 성공했다. 밴픽 단계에서부터 담원은 미드 카직스와 탑 레넥톤이라는 다소 난이도 높은 조합을 만들었고, 반대로 T1은 평소와 크게 다를 바 없는 무난한 조합을 완성하며 주도권을 가져갔다. 이 주도권 차이는 생각보다 훨씬 컸고, 담원은 시종일관 T1에게 휘둘렀다. 물론 가끔씩 담원이 저력을 보여주긴 했지만, 판세를 뒤집기엔 다소 무리가 있었다. 결국 T1은 압도적인 경기력으로 21분 만에 게임을 마무리 지었다.

▲ T1의 저력도 무시할 수 없을만큼 뛰어났다 (사진제공: 라이엇게임즈))

4세트는 그 어느 때보다 치열했다. T1의 '칸나' 김창동의 그라가스가 적 제이스를 상대로 시종일관 주도권을 휘둘렀던 것이다. T1은 이 주도권을 이용해 서서히 게임 속도를 올렸고, 꾸준히 적을 압박했다. 하지만, '쇼메이커' 허수의 르블랑이 후반부에 적 라이즈를 연속으로 잡아내면서 게임이 뒤틀어졌고, T1의 전술 실수까지 겹치면서 순식간에 담원이 승기를 잡게 됐다. 우세한 상황에서의 담원은 침착하게 4용을 먹으려는 적의 노림수를 역을 받아쳐 한타를 승리했고 그대로 우승을 차지했다.

세트별로 경기의 향방을 가른 것은 단 한 번의 판단이었다. T1도 담원 못지않게 계속 좋은 모습을 보여줬으며, 날카로운 판단도 눈에 띄었지만, 그 순간마다 담원이 침착하게 대응하면서 결국 경기를 내주고 말았다.

▲ 담원 기아를 우승으로 만든 건 매경기 단 한 번의 침착한 판단이었다 (사진출처: LCK 결승전 생방송 갈무리)

담원 기아는 이번 우승을 통해 대기록을 여럿 달성했다. T1 이후 2번째로 LCK 3회 우승을 기록했으며, 3번째 3회 연속 우승 기록을 달성했다. 사상 처음으로 정규 시즌 1위와 최종 우승을 3연속으로 기록한 팀이 되기도 했다. 더불어 담원 기아는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 1번 시드를 부여받았다.

▲ '칸' 김동하는 입대 전 마지막 LCK에서 우승을 차지했으며 (사진출처: LCK 결승전 생방송 갈무리)

▲ '쇼메이커' 허수는 LCK 통산 1,000킬 달성과 함께 MVP를 차지했다 (사진출처: LCK 결승전 생방송 갈무리)

선수별로 보면 '칸' 김동하는 군 입대 전 마지막 시즌에서 우승을 차지했으며, LCK를 우승한 탑 라이너 중 가장 많은 우승 기록을 경신했다. '쇼메이커' 허수는 이번 경기에서 LCK기준 11번째 1,000킬을 달성했으며, '페이커' 이상혁의 뒤를 이어 LCK를 3회 이상 우승한 선수가 됐다. 4세트에서 쿼드라킬을 달성하며 이번 결승전 MVP도 차지하게 됐다. 더불어 김정균 감독은 LCK에 참여했던 선수와 스태프를 통틀어 최초 10회 우승이라는 전무후무한 기록을 기록했다.

김정균 감독은 "잘 준비한다면 롤드컵 꼭 우승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쇼메이커' 허수는 "'너구리' 장하권이 속한 FPX의 롤드컵 진출 소식을 들었다"며, 롤드컵에서 만나 좋은 경기를 펼칠 수 있길 고대한다"고 말했다.

▲ 롤드컵에서 담원 기아가 보여줄 활약이 기대된다 (사진출처: LCK 결승전 생방송 갈무리)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플랫폼
온라인
장르
AOS
제작사
라이엇게임즈
게임소개
'리그 오브 레전드'는 실시간 전투와 협동을 통한 팀플레이를 주요 콘텐츠로 내세운 AOS 게임이다. 플레이어는 100명이 넘는 챔피언 중 한 명을 골라서 다른 유저와 팀을 이루어 게임을 즐길 수 있다. 전투 전에... 자세히
이재오 기자 기사 제보
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게임잡지
2005년 3월호
2005년 2월호
2004년 12월호
2004년 11월호
2004년 10월호
게임일정
2021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