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테마 >

담원 기아 "롤드컵 2연속 우승 자신있다"

/ 2
게임메카 / 제휴처 통합 8,515 View 게임메카 내부 클릭수에 게임메카 뉴스를 송고 받는 제휴처 노출수를 더한 값입니다. SNS 통합 6,118 View 게임메카 트위터(@game_meca)와 페이스북(@게임메카)의 노출수를 더한 값입니다.
▲ 담원 기아가 2021 LCK 서머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사진제공: 라이엇게임즈)

2021 LCK 서머 시즌의 주인공은 스프링에 이어 다시 한 번 담원이 차지했다. 작년 서머를 시작으로 3회 연속 우승이자, 3회 연속 정규 시즌 1위, 최종 우승이라는 대기록까지 달성했다. 김정균 감독은 LCK 최초 10회 우승자라는 전무후무한 기록을 세웠다.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 1시드 확보는 덤이다.

사실 담원 기아는 이번 시즌 유독 혹독한 하루하루를 보냈다. MSI에서 복귀한 이후 부진을 겪으며 대대적인 로스터 수정도 있었고, 그 과정에서 '고스트' 장용준의 결장도 길었다. 하지만, 이내 스프링 시즌을 휘어잡았던 로스터로 복귀해 팬들이 고대하던 경기력을 선보여 끝끝내 우승까지 차지했다. 담원 기아의 이번 대회 우승 소감과 함께 롤드컵 출전 각오를 들어보는 시간을 가졌다. 

▲ 김정균 감독과 양대인 전력분석관 (사진제공: 라이엇게임즈)

Q. 우승소감 먼저 부탁한다. 

김정균 감독(이하 김정균): 서머 시즌 우승을 이끈 선수와 스태프에게 감사한다. 항상 아낌없이 격려해주시는 팬분들에게도 감사하다고 말하고 싶다.

양대인 전력분석관(이하 양대인): 올해 아홉수인데 참 다사다난했다. 담원에 다시 합류해서 좋은 인연 만들 수 있어 행복하다. 모두 감사하다.

'칸' 김동하(이하 김동하): 우승하게 돼서 기쁜 건 말할 것도 없다. 좋은 기회를 주신 담원 기아 대표님께도 감사하다고 한마디 올리고 싶다. 믿고 응원해주신 팬들도 감사하다.

'캐니언' 김건부(이하 캐니언): 3회 연속 우승이라는 좋은 기록 세워서 기쁘고, 팀원, 감독, 코치진, 프론트, 스태프 모두 감사하다.
 
'쇼메이커' 허수(이하 허수): 오늘 우승과 함께 MVP를 받을 수 있었던 건 밴픽 짜주신 감독 코치님과 팀원들의 역할이 컸다고 생각한다. 자만하지 않고 폼 유지해 롤드컵 때도 좋은 결과 보여드리겠다.

'고스트' 장용준(이하 장용준): 우승 소감에서도 이야기했듯이 서머 시즌 우승이 지금까지 우승 중에 가장 힘들었던 것 같다. 그만큼 더 기쁘고 롤드컵 나가서도 잘 할 수 있을 듯하다. 

'베릴' 조건희(이하 조건희): T1에 이어서 3연속 우승이라는 두 번째 기록 세워서 기분 좋고, 힘들었는데 우승해서 기쁘다.

Q. 허수는 지난 스프링 결승에서 김동하의 MVP에 의문을 품었었는데, 이번 시즌에는 왜 김동하가 MVP를 받았으면 했는지 궁금하다.

허수: 스프링 결승 때는 건부가 잘했기에 의문을 품었다. 이번 결승은 동하 형이 정말 잘했고, 마지막 시즌이었기 때문에 MVP를 받기를 바랐다.

▲ 김정균 감독은 LCK 최초 10회 우승이라는 금자탑을 쌓아올렸다 (사진제공: 라이엇게임즈)

Q. 카사딘을 두 세트나 연속으로 기용한 이유는?

허수: 카사딘은 팀이 못한다면 고를 수 없는 챔피언이다. 팀이 받쳐줄 수 있을 거라 믿었고, 개인적으로도 좋아하는 챔피언이기도 한데, 오늘 마침 각이 잘 나와서 뽑았다. 롤드컵에서도 꼭 쓰고 싶다. 

Q. 김동하는 피드백을 메모장에 쓰면서까지 경기를 준비했다고 들었다. 어떤 마음가짐이었는지 궁금하다.

김동하: 양대인 분석관을 처음 만났기 때문에, 호흡을 빠르게 맞추기 위한 것도 있었고 무엇보다 더 잘하고 싶었다. 

▲ '쇼메이커' 허수는 "롤드컵에서도 카사딘을 써보고 싶다"고 말했다 (사진제공: 라이엇게임즈)

Q. 허수의 경우 '쵸비' 정지훈, '비디디' 곽보성에 이어 '페이커' 이상혁을 상대로 결승전에서 승리했다. 소감이 어떤지 궁금하며 롤드컵에서 눈여겨보는 미드라이너가 있는지 알고 싶다.

허수: 다들 뛰어난 선수인데 이렇게 이겨서 기분 좋다. 롤드컵에선 '도인비' 김태상이 제일 기대된다. 

Q. 롤드컵까지 휴가 계획이 있다면?

김정균: 지금 당장은 선수단 전원 휴가를 갔다 오고, 그다음에 일정을 조율할 듯하다. 저는 가족끼리 보낼 생각이다. 가족에게 사랑한다고 전하고 싶다.

김동하: 본가인 제주도를 다녀올 생각이다.

김건부: 집에서 다른 게임 하다가 랭크 게임에 다시 돌입할 생각이다.

허수: 로스트아크 해보고 싶다.

장용준: 조금 쉬다가 리그 오브 레전드 할 것이다

조건희: 신체검사를 다시 받아야 한다. 재검사 받은 후에 본가에 다녀올 예정이다.

▲ '베릴' 조건희는 "다른 게임을 잠시 해보면서 휴가를 보낼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제공: 라이엇게임즈)

Q. 상대 바텀이 '테디' 박진성에서 '구마유시' 이민형으로 변경됐고, 그 타이밍에 패해서 부담이 있었을 것 같다. 어떤 피드백을 받았는지?

장용준: 딱히 그 타이밍에 패배해서 부담이 있지는 않았다. 오히려 다음 세트에서 어떻게 해야 할지 잘 준비해서 나설 수 있었다.

Q. 정글러 포지션은 올해 스프링 시즌, MSI, 서머 시즌에 이르기까지 메타 변화가 급격하게 이뤄졌다. 풀캠 메타 때 세계 최고 자리에 올랐던 '캐니언' 김건부가 갱킹의 빈도와 비중이 높아진 서머 시즌 메타에 적응하기까지 어떤 고민들을 했을지 궁금하다.

김건부: 팀의 승리에 좀 더 좋은 방향이 뭔지 생각했고, 메타를 빠르게 배우려고 노력했다. 딱히 적응에 어려움은 없었다.

▲ '캐니언' 김건부는 "메타 적응이 늦었지만 딱히 힘들진 않았다"고 말했다 (사진제공: 라이엇게임즈)

Q. 코치진이 결승전을 대비해 가장 중점을 두고 육성한 선수가 있는지 궁금하다.

양대인: 다른 라인보다도 탑과 바텀은 스태프가 모두 동원돼서 최선을 다해 준비했다. 두 라인 모두 준비한 만큼 너무 다들 잘해줬다. 특히 김동하가 메모까지 해가면서 경기를 준비하는 모습이 너무 감동적이었다.

Q. 서머 시즌 중반에 김건부와 허수를 미드와 원딜로 내리는 독특한 기용을 펼친 이유는 무엇인가?

김정균: 상황에 맞게 할 수 있는 건 다 해본 듯하다. 

▲ '고스트' 장용준은 "동하 형에게 꼭 마지막 국제 대회 우승을 안기고 싶다"고 말했다 (사진제공: 라이엇게임즈)

Q. 롤드컵 진출을 확정 지은 중국의 FPX의 전 동료에게 한 마디 부탁한다.

김동하: 다들 잘하고 있는 게 눈에 보인다. 나랑 있을 때 그렇게 해주지...

Q. 작년 동료였던 '너구리' 장하권이 롤드컵에 올라왔다. 해주고 싶은 말이 있다면?

김동하: 이번 결승전에서 1 대 1 준비에 도움 많이 줘서 고맙다.

김건부: 남은 결승 잘하길 바라고 롤드컵에서 만나서 기분좋게 인사하고 싶다.

허수: 결승에서 우승해 1시드 받아와서 그룹 스테이지에서 안 만나면 좋겠다.

장용준: 너구리 잡으러 갈 테니 조심해라.

조건희: 최소한 4강보다 위에서 만나고 싶다.

▲ '칸' 김동하는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동원해 우승하고 오겠다"고 말했다 (사진제공: 라이엇게임즈)

Q. 롤드컵 1번 시드로 출전하게 됐다. 각오 한 마디.

김동하: 선수 생활의 마지막 대회가 될 듯하다. 좋은 멤버들과 같이 할 수 있어 너무 좋은 기회라고 생각한다. 제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 동원해 좋은 성적 거둘 수 있도록 하겠다.

김건부: 올해는 작년보다 강한 팀이 더 많아 보인다. 올해 더 열심히 하도록 하겠다.

허수: 작년에도 했던 이야긴데, LCK 대표해 1시드로 가는 만큼 열심히 노력하겠다.

장용준: 김동하에게 MSI 우승 못 시켜줘서 미안하다. 이번엔 우승시켜주겠다.

조건희: LCK 1시드인 만큼 롤드컵에서 좋은 모습 보여주겠다.

양대인: LCK 1부리그 유지하는 게 목표다. 이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하겠다. 

김정균: 담원 기아가 LCK 3연속에 이어 롤드컵 2연속 우승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플랫폼
온라인
장르
AOS
제작사
라이엇게임즈
게임소개
'리그 오브 레전드'는 실시간 전투와 협동을 통한 팀플레이를 주요 콘텐츠로 내세운 AOS 게임이다. 플레이어는 100명이 넘는 챔피언 중 한 명을 골라서 다른 유저와 팀을 이루어 게임을 즐길 수 있다. 전투 전에... 자세히
이재오 기자 기사 제보
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게임잡지
2005년 3월호
2005년 2월호
2004년 12월호
2004년 11월호
2004년 10월호
게임일정
2021
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