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비디오

11월, 모여봐요 동물의 숲에 카페가 열린다

/ 2
▲ 모여봐요 동물의 숲에 드디어 카페가 열린다 (사진출처: 모여봐요 동물의 숲 다이렉트 개최 예고 영상)

모여봐요 동물의 숲은 작년 상반기 히트작으로 손꼽히지만 업데이트 속도가 더뎌서 팬들의 아쉬움을 사고 있다. 팬들이 추가되길 바라는 것 중 하나는 전작에도 등장했던 카페인데, 오랜 기다림이 오는 11월 풀린다.

닌텐도는 24일, 자사 공식 유튜브에서 진행한 닌텐도 다이렉트를 통해 ‘모여봐요 동물의 숲’ 추가 콘텐츠를 암시하는 짧은 영상을 공개했다. 마을에 있는 박물관에 방문한 주인공이 2층으로 올라가서 좌측 입구에 있는 안내판을 확인하는 장면이 담겼고, 안내판에는 ‘더 루스트(The Roost)’가 열린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 모여봐요 동물의 숲 다이렉트 개최 예고 영상 (영상출처: 닌텐도 공식 유튜브 채널)

루스트는 한국어로 '둥지'며, 전작의 ‘비둘기 둥지 카페’로 연결된다. 동물의 숲 북미판에서 이 카페의 이름은 '더 루스트'이기도 했다. 튀어나와요 둥물의 숲에서 비둘기 둥지 카페는 마을 시설로 등장했고, 비둘기 캐릭터인 카페 마스터가 이런저런 커피를 끓여준다. 이번에 공개된 모여봐요 동물의 숲 영상을 통해 카페가 이번 타이틀에도 열린다는 점을 확인할 수 있다. 다만 박물관 안에 오픈 안내판이 있었기에, 이번에는 별도 건물이 아닌 박물관 안에 카페가 열릴 것으로 전망된다.

모여봐요 동물의 숲 카페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닌텐도는 오는 10월에 모여봐요 동물의 숲 다이렉트를 통해 11월에 진행되는 무료 업데이트에 대한 구체적인 소식을 전할 것이라 밝혔다. 이를 통해 카페 세부 정보도 발표될 것으로 보인다.

모여봐요 동물의 숲은 작년 3월 20일에 닌텐도 스위치 독점작으로 출시됐다. 열대섬을 무대로 물고기를 낚고, 곤충을 채집하고, 섬에 이사온 동물 주민들과 소통하는 느긋한 생활을 다룬다. 아울러 전작보다 섬을 개조하거나 꾸밀 수 있는 자유도가 높아진 점이 특징이다. 출시 당시 국내에서도 스위치 대란을 일으킬 정도로 큰 인기를 끌었고, 홍콩에서는 중국 정부에 저항하는 민주화 시위가 열려 눈길을 끈 바 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모여봐요 동물의 숲 2020년 3월 20일
플랫폼
비디오
장르
경영시뮬
제작사
닌텐도
게임소개
‘동물의 숲’은 여러 동물 주민들이 사는 마을에서 낚시, 곤충 채집 등을 즐기고 집과 마을을 꾸며 다른 플레이어를 초대하는 등 평화롭게 즐기는 ‘치유 게임’이다. 물고기와 곤충, 화석 등 다양한 수집 요소가 존재... 자세히
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게임잡지
2005년 3월호
2005년 2월호
2004년 12월호
2004년 11월호
2004년 10월호
게임일정
2021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