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테마 > e스포츠

'2021 오버워치 컨텐더스 시즌 2' 결승전, 10일 부산서 개최

/ 2
게임메카 / 제휴처 통합 3,135 View 게임메카 내부 클릭수에 게임메카 뉴스를 송고 받는 제휴처 노출수를 더한 값입니다. SNS에 전송된 기사가 아닙니다. 게임메카 트위터(@game_meca)와 페이스북(@게임메카)의 노출수를 더한 값입니다.
▲ '2021 오버워치 컨텐더스 코리아 시즌 2' 결승전 대표 이미지 (사진제공: 블리자드)

오버워치 e스포츠 최강팀을 가리는 ‘2021 오버워치 컨텐더스 코리아 시즌 2(이하 컨텐더스 코리아)’ 결승전이 오는 10일 오후 1시 부산 e스포츠 경기장에서 개최된다.

결선에서는 디펜딩 챔피언 ‘O2 블라스트’와 정규시즌 무실세트 대기록의 위엄을 자랑하는 ‘탈론’ 이 맞붙는다. 두 팀은 전략 완성도와 탄탄한 주전 라인업의 조합으로 이번 시즌 최고 승률을 기록했던 기세를 몰아 올해 마지막 패권에 도전한다. 개막 전부터 빅 2로 평가 받았던 최강 실력팀간의 맞대결로, 누가 우승해도 이상할 게 없는 구도다.

오랜만에 오프라인으로 진행되는 대회에 대한 팬들의 관심도 폭발했다. 지난 5일 오후 7시 시작된 티켓 판매 30초 만에 전석 매진, 컨텐더스 코리아에 대한 변함없는 인기를 증명했다. 대회장을 찾지 못하는 팬들을 위해 김정민, ‘용봉탕’ 황규형, 심지수 등 오버워치 e스포츠 간판 중계진이 생생한 결승 현장의 모습을 전달한다. 

아쉽게 예매에 실패한 팬들을 위한 시청 보상 프로그램도 주목하자. 오버워치 e스포츠 및 오버워치 리그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동시 송출되는 결승전 관전 시, 시청 시간에 따라 메이 컨텐더스 스킨, 윈스턴 컨텐더스 스킨을 지급한다. 본 혜택은 10월 중 치러진 앞선 경기들의 누적 시청 시간에 합산해 제공된다. 결승전은 4선승제 방식이다.

통산 3번째 우승이자, 대회 2연패에 도전하는 O2 블라스트는 큰 대회에서의 ‘우승 경험’을 앞세운다. 여기에 상대방 전장을 뒤흔드는 레킹볼 스페셜리스트로 정평난 ‘준빈’ 박준빈, 팀의 핵심 전력으로 서브 힐러 전 포지션에서 최정상급 기량을 뽑내는 ‘핀’ 오세진 등이 키 플레이어로 나선다. 이에 맞서는 탈론은 지난 대회의 설욕을 다지고, 다크호스 넘어 진정한 강자로 도약하겠다는 각오다. 팬들로부터 차기 시즌 오버워치 리그 진출이 유력하다고 평가 받는 ‘켈란’ 김민재와 압도적인 트레이서 플레이어 ‘희상’ 채희상이 팀의 첫 우승이라는 확실한 목표 아래 뭉쳤다. 플레이오프 첫 경기에서 불의의 일격을 당하며 패자조에서 경기를 치룬 것이 오히려 보약이 되었다는 해석도 있다.

부산 e스포츠 경기장 주경기장에서 오프라인으로 치러지는 본 대회는 부산정보산업진흥원의 협조 하에 경기장 내 사회적 거리두기 유지, 방역 및 전원 사전 PCR 검사 등 정부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한 상태로 치러진다. 컨텐더스 코리아 시즌 2 대회 총 상금은 미화 17만 5,000달러(한화 약 2억 1,000만 원)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오버워치 2016. 05. 24
플랫폼
온라인, 비디오
장르
FPS
제작사
블리자드
게임소개
'오버워치'는 미래 시대를 배경으로 삼은 FPS 게임이다. 6 VS 6, 12명이 치고 박는 멀티플레이를 지원하는 '오버워치'는 블리자드 특유의 무거운 이미지가 아닌 '가벼움'을 전면에 내세웠다. 공격과 수비, ... 자세히
이재오 기자 기사 제보
게임잡지
2005년 3월호
2005년 2월호
2004년 12월호
2004년 11월호
2004년 10월호
게임일정
2021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