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산업

자체 코인도 준비 중, 엔씨 NFT 게임 내년 공개한다

/ 1
▲ 엔씨소프트 사옥 (사진제공: 엔씨소프트)

엔씨소프트도 블록체인 게임에 뛰어든다. 내년에 블록체인 및 NFT를 결합한 게임을 발표하며, 자체 코인 발행도 준비 중이라 전했다.

관련 내용은 11일 진행된 엔씨소프트 2021년 3분기 실적발표 컨퍼런스 콜을 통해 발표됐다. 엔씨소프트 홍원준 CFO는 “게임과 블록체인의 결합이 저희 회사에 엄청난 기회를 안겨줄 것이라 믿고 준비 중이다. 내부에서 테스크포스를 만들어서 NFT 및 블록체인 적용을 준비해왔고, 내년 중 NFT와 블록체인이 결합된 새로운 서비스를 선보일 수 있도록 계획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엔씨소프트에서 NFT 도입을 긍정적으로 보는 부분은 기존작을 통해 아이템 거래가 활발한 경제 시스템을 운영해온 다년간의 경험이 있기 때문이다. 홍 CFO는 “NFT가 게임에 잘 접목되기 위해서는 내부 경제에 대한 이해와 관리하는 노하우가 필요하다. 이 측면에서 엔씨가 가장 경쟁력 있는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회사라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NFT를 도입하는 게임 및 분야는 아직 확정되지는 않았으나 기존작과 신작을 구분하지 않고 다각도로 검토 중이며, 자체 플랫폼 펴플과의 연동도 고려 중이다. 홍 CFO는 “어느 게임에 적용할지는 제가 말씀 안 드려도 잘 아실 것 같고, 저희가 하고 있는 MMORPG가 NFT를 적용하기에 가장 적합한 장르라 믿고 있다”라며 “퍼플을 글로벌 시장에서 NFT와 블록체인을 결합한 게임, 그리고 글로벌 게임 커뮤니티 플랫폼으로 진화시키는 것이 중장기전략이다”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자체 코인 발행도 기술적인 부분에 대한 검토를 마쳤다고 덧붙였다. 홍 CFO는 “기술적인 준비는 이미 다 끝났다. 아직 적용하지 않은 이유는 유저들에게 어떠한 가치를 줄 것인지 고민하고 있기 때문이다. 자사가 만든 경제 시스템에 안정적으로 유저들에게 가치를 줄 수 있는 방법을 고민 중이다”라고 덧붙였다.

다만 NFT와 블록체인을 결합한 게임은 현재로서는 국내 서비스가 불가능하다. 가장 큰 부분은 게임물관리위원회가 NFT를 도입한 게임에 사행성 우려로 연령등급을 내주지 않기 때문이다. 엔씨소프트 역시 그렇기에 글로벌 진출에 더 힘을 실을 예정이며, 앞으로 공개되는 모든 신작은 글로벌 동시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신작에는 앞서 이야기한 NFT 게임은 물론 기존에 엔씨소프트가 선보이지 않았던 새로운 장르, 플랫폼도 포함되어 있다고 설명했다. 구체적인 라인업은 내년 1분기에 개최되는 쇼케이스를 통해 발표된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만평동산
2018~2020
2015~2017
2011~2014
2006~2010
게임일정
2022
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