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테마 > e스포츠

주류 스포츠를 향해, '로드 투 아시안게임 2022' 캠페인 발표

/ 1
게임메카 / 제휴처 통합 1,310 View 게임메카 내부 클릭수에 게임메카 뉴스를 송고 받는 제휴처 노출수를 더한 값입니다. SNS에 전송된 기사가 아닙니다. 게임메카 트위터(@game_meca)와 페이스북(@게임메카)의 노출수를 더한 값입니다.
▲ 25일, e스포츠 명예의 전당에서 '로드 투 아시안게임 2022 캠페인이 발표됐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한국e스포츠협회는 25일 e스포츠 명예의 전당에서 아시아올림픽평의회(이하 OCA)와 아시아e스포츠연맹(이하 AESF)이 공동으로 진행하는 ‘로드 투 아시안게임 2022’ 캠페인을 발표했다.

‘로드 투 아시안게임 2022’는 AESF가 항저우 아시안게임 정식종목으로 선정된 e스포츠의 지속발전을 위해 2022년 9월까지 진행하는 캠페인이다. 발표 자리에는 세바스찬 라우 사무총장, 조용만 대한체육회 사무총장, 김영만 한국e스포츠협회 회장이 직접 참석했으며, 헤이더 파르만 OCA 스포츠 국장, 유승민 IOC 선수위원 등이 축사를 보냈다. 아울러 넥슨,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 크래프톤, 퍼펙트월드, EA, LCK 등 종목사 관계자들이 온∙오프라인으로 참석했다.

이번 발표회에선 아시안게임 본선 진출팀 및 지역별 시드 배정을 결정하기 위해, 내년 1월부터 6월까지 순차적으로 진행될 국가별 대표팀 선발구조와 아시안게임 지역 예선 운영 계획이 발표됐다. 아울러 대회 종목 발표와 함께 대표팀 선발 과정, 대회 구조, e스포츠 선수들과 팬, e스포츠 관련 종사자들을 위한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 등 다양한 캠페인 전략도 함께 공개했다.

이번 캠페인은 아시안게임을 앞두고 기획된 최초의 e스포츠 캠페인인 만큼, 향후 2022년 항저우 아시안게임 뿐만 아니라 2026년, 2030년 아시안게임까지 지속적으로 운영되며, 아시아 지역 e스포츠 대회의 청사진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 '로드 투 아시안게임 2022' 대표 이미지 (사진제공: 한국e스포츠협회)

헤이더 파르만 OCA 스포츠 국장은 개회사에서 “이번 캠페인은 e스포츠뿐 아니라 스포츠의 발전에 있어서도 중요한 이정표이며, 아시아 지역 e스포츠의 잠재력이 무궁무진하여 OCA는 이와 관련한 협력에 큰 관심을 가지고 있다"며 "각 지역연맹과의 긴밀한 협업을 통해 국가대표팀 선발, 시드 배정, 대진, 추첨 등 대회의 성공적인 운영을 위해 적극 협력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세바스찬 라우 AESF 사무총장은 “캠페인을 공동으로 주관하는 등 e스포츠에 전폭적인 지원을 보내주고 있는 OCA에 감사하며, 함께하고 있는 모든 파트너사에 감사인사를 전한다"며 "AESF는 이번 캠페인을 통해 국적을 불문하고 선수, 커뮤니티, 팬 등 모두와 함께해 아시안게임까지 동행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한국e스포츠협회는 대한민국 e스포츠 국가대표 선발계획을 발표했다. 국가대표 선수단 구성을 위해 경기력향상위원회가 구성되며, 협회 또한 e스포츠 국가대표 선수단을 지원하기 위한 선수등록제도, 행정지원, 국가대표 전용 훈련센터를 운영할 계획이다. 더불어 평가전도 진행할 예정이다. 선수단 선발은 올 12월부터 진행된다.

한편, 이날 행사에서는 한국e스포츠협회와 대한체육회 간 공동 마케팅 프로그램 협약체결식도 함께 진행됐다. 조용만 대한체육회 사무총장과 김영만 한국e스포츠협회 회장은 e스포츠를 매개로 한 마케팅 활동을 통해 대한민국 스포츠 발전에 이바지하기로 뜻을 모았다. 이번 협약은 국가올림픽위원회(NOC)와 국가e스포츠협회가 맺은 최초의 공동마케팅 협업이기도 하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이재오 기자 기사 제보
게임잡지
2000년 12월호
2000년 11월호
2000년 10월호
2000년 9월호 부록
2000년 9월호
게임일정
2021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