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산업

위메이드 장현국 대표 "블록체인 미래는 인터게임 이코노미"

/ 1
게임메카 / 제휴처 통합 6,060 View 게임메카 내부 클릭수에 게임메카 뉴스를 송고 받는 제휴처 노출수를 더한 값입니다. SNS 통합 4,279 View 게임메카 트위터(@game_meca)와 페이스북(@게임메카)의 노출수를 더한 값입니다.
▲ 대한민국 NFT/블록체인 게임 컨퍼런스에서 강연 중인 위메이드 장현국 대표, 장 대표는 해외 출장 관계로 온라인 화상회의를 통해 강연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작년에 출시한 미르4와 자체 플랫폼 위믹스를 중심으로 블록체인 게임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 중인 위메이드 장현국 대표가 여러 게임을 아우르는 경제 시스템을 구축하는 블록체인 게임 플랫폼이 바로 메타버스가 될 것이라는 견해를 밝혔다.

장현국 대표는 23일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개최된 대한민국 NFT/블록체인 게임 컨퍼런스를 통해 본인이 생각하는 블록체인 게임과 메타버스의 미래에 대해 밝혔다. 그는 이번 컨퍼런스 기조강연을 맡았고, 주제는 '인터게임 이코노미, 블록체인 게임의 미래'다.

강연 주제이기도 한 인터게임 이코노미는 블록체인 기술을 바탕으로 여러 게임이 서로의 재화, 아이템, 캐릭터를 자유롭게 거래하고, 이를 토대로 게이머들이 본인이 가진 재화를 원하는 게임에 제한 없이 쓸 수 있는 통합 경제 시스템을 뜻한다.

장 대표는 "서로 다른 게임에서 사용되는 암호화폐가 서로 거래되는 거대한 인터게임 이코노미가 형성되는 것이 블록체인 게임의 미래다. 이 부분이 아이템베이 등 기존 아이템 거래와 근본적으로 다른 점이다"라며 "각자 원하는 게임을 하면서도 다른 게임과 영향을 받으며 경제적 활동을 하는 모습이 바로 메타버스라고 생각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메타버스와 블록체인은 서로가 없어도 운영할 수 있다. 다만 메타버스라는 가상 세계가 장기적으로 돌아가기 위해서는 경제 시스템이 필요하고, 현재로서는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한 암호화폐가 메타버스에서 사용하기 가장 좋은 수단으로 주목되고 있다. 게임을 비롯한 메타버스를 준비 중인 업체 다수가 블록체인과 연결점을 가져가는 이유 역시 여기에 있다.

그리고 장현국 대표는 블록체인 게임이 암호화폐 근간이 될 것이라 확신한다고 밝혔다. 그는 "암호화폐를 어디다가 활용할 것인가에 대한 답을 게임이 줄 것이며, 결국에는 암호화폐는 게임에서 꽃을 피울 것이라 생각한다"라며 "결국은 게임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하면 게임 내 경제가 현실로 확장되며 더 재미있어지고, 이를 토대로 더 많은 이용자가 유입되고, 이용자가 증가하면 게임사 수익도 커질 것"이라 설명했다.

따라서 향후에는 모든 게임이 자체 코인, NFT를 발행하는 블록체인 게임이 되리라는 것이 장 대표의 전망이다. 그가 자사는 물론 타사 게임도 아우르는 경제 시스템을 구축하는 위믹스를 만들어보자고 결정한 배경도 여기에 있다.

장 대표는 "현재 위믹스에는 14개 게임에 입점되어 있으며, 올해 말까지 100개 게임을 온보딩할 계획이다"라며 "100개 중 80개는 타사 게임사 게임이 될 것이며, 80개 중 20개는 열혈강호M과 같은 중국 개발사 게임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만평동산
2018~2020
2015~2017
2011~2014
2006~2010
게임일정
2022
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