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뷰/리뷰 > 리뷰 > PC, 비디오, 모바일

카트라이더: 드리프트, 손맛은 품고 BM 부담은 낮췄네

/ 1
게임메카 / 제휴처 통합 5,660 View 게임메카 내부 클릭수에 게임메카 뉴스를 송고 받는 제휴처 노출수를 더한 값입니다. SNS 통합 3,265 View 게임메카 트위터(@game_meca)와 페이스북(@게임메카)의 노출수를 더한 값입니다.
넥슨 카트라이더: 드리프트 시연대 (사진: 게임메카 촬영)
▲ 지스타 2022 넥슨 카트라이더: 드리프트 시연대 (사진: 게임메카 촬영)

카트라이더: 드리프트 메인 화면 (사진: 게임메카 촬영)
▲ 카트라이더: 드리프트 메인 화면 (사진: 게임메카 촬영)

2023년 1월 12일 프리시즌을 오픈하는 카트라이더: 드리프트는 알고 보면 테스트의 역사부터가 제법 깊은 게임이다. 다만 여태까지 테스트가 게임 내 시스템을 확인하기 위한 것이었다면, 이번 시연에서는 멀티플레이와 싱글플레이 콘텐츠, 신규 트랙 월드 강남 스트리트 공개 등 출시를 앞두고 유저들에게 카트라이더: 드리프트만의 콘텐츠적 재미를 전달하는데 집중했다. 

드디어 본격 출발을 앞두고 있는 카트라이더: 드리프트는 어떤 모습일까? 지스타 2022 넥슨 부스에서 펼쳐진 시연을 통해 카트라이더: 드리프트의 크로스플랫폼 퀄리티와 게임 내 요소들이 얼마나 발전했는지 직접 체험해봤다.

모드는 혼자 혹은 랭커나 자신의 최고 기록 고스트와 대결하며 기록을 경신하는 타임어택과 (사진: 게임메카 촬영)
▲ 모드는 랭커나 자신의 최고 기록 고스트와 대결하며 기록을 경신하는 타임어택과 (사진: 게임메카 촬영)

솔로, 듀오, 스쿼드로 진행되는 최대 8인 멀티플레이로 구성되며 (사진: 게임메카 촬영)
▲ 아이템·스피드, 솔로·듀오·스쿼드로 구성되는 최대 8인 멀티플레이가 가능하며 (사진: 게임메카 촬영)

로비에서는 음성대화 여부나 자신이 설정한 스티커를 통한 감정표현이 가능하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로비에서는 음성대화 여부나 자신이 설정한 스티커를 통한 감정표현이 가능하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주행 중 가시성이 매우 좋아졌으며, 후면과 공격자, 맵을 밸런스있게 배치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후방 시야와 피격당한 상대, 맵이 한 화면에 들어오는데도 뚜렷하게 구분된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모바일과 PC로 구분돼 진행되는 이번 시연에서는 다양한 멀티플레이 및 싱글플레이 모드를 만나볼 수 있었다. 여기에 기존 맵의 그래픽 리메이크 외에도 강남을 배경에 둔 신규 맵 '월드 강남 스트리트'를 추가했다. 플레이를 진행하며 왜 이 신규맵을 핵심으로 소개했는지 알 수 있었는데, 이는 개선된 그래픽 엔진으로 사실적인 구성과 디자인으로 현장감을 더욱 살릴 수 있게 된 것을 어필하고자 하는 것처럼 느껴졌다. 실제 강남대로를 모티브로 삼은 것을 한눈에 알아볼 수 있을 정도로 맵의 구성이 촘촘했으며, 주변에 서있는 사람들로 생동감을 더했다.

속도감도 속도감이지만 부딪칠 때의 맛이 매우 좋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속도감도 속도감이지만 난전에서 벌어지는 충돌도 꽤 박진감 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모바일 터치패드 이식도 번잡스럽지 않아 초반에는 조작이 낯설었어도 점차 적응이 됐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모바일 터치패드 이식도 깔끔하게 됐기에 초반에는 조작이 낯설지만 금세 적응할 수 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그렇게 몇판을 플레이해보며 느낀 점은 충돌이나 아이템 공격 시 타격감이 더욱 좋아졌다는 것이다. 특히 PC의 경우 숫자만 변화하던 차량 계기판은 부스터와 함께 속도가 오르면 덜컹거리는 효과가 더해져 역동적인 느낌을 더한다. 다만 게임이 완전히 새로워진 것은 아니다. 조작의 체감이나 반응, 혹은 기술을 사용할 때의 느낌만은 전작의 요소를 거의 그대로 재현해냈다. 톡톡이와 같은 드라이빙 스킬을 사용할 수 있도록 유지했을 뿐더러, 전작과 비슷한, 혹은 동일한 사운드 이펙트를 활용함으로 과거의 경험을 자극한다.

커스텀이 가능한 요소는 캐릭터를 포함 (사진: 게임메카 촬영)

모바일과 PC·콘솔에 맞는 환경에 따라 위치를 조절해 더욱 직관적이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플랫폼에 맞춘 UI로 가시성을 확보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복합적인 커스터마이징이 주력 BM으로 예측되는 만큼, 확실히 그 종류가 풍부하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전작의 경험을 살리기 위해 노력하면서도, 덜어낼 것은 확실히 덜어냈다. 아이템의 수준과 과금액에 따라 플레이 경험이 달라지던 전작과 달리, 이번에는 커스텀 요소에 단순한 치장의 기능만 넣을 뿐 카트의 스펙은 카트의 등급에 따라 달라지도록 디자인했다. 이에 성능이 등급과 강화 단계에 따라서만 차등적으로 나누어지게 돼, 유저는 본인이 원하는 스펙을 추구하면서도 다양한 디자인으로 구성된 카트로 플레이할 수 있게 됐다.

일반 아이템 커스터마이징 뿐만 아니라 색상 변경 등도 지원한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일반 아이템 커스터마이징 뿐만 아니라 랩핑을 통한 색상 변경 등도 지원한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스티커를 조합하거나 모양을 조절해 자신만의 스티커를 만들 수도 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스티커를 조합하거나 모양을 조절해 자신만의 스티커를 만들 수도 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이렇게 조합한 커스터마이징 요소는 프리셋에서 한눈에 확인할 수 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이렇게 조합한 커스터마이징 요소는 프리셋에서 한눈에 확인할 수 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커스터마이징은 조합에서 그치지 않고 직접 디자인도 가능하다. 이는 비단 차량 도색 변경에 그치지 않고, 제공되는 스티커의 디자인을 가져와 색상 편집 등의 세부 편집도 가능해지는 등 그 폭이 매우 넓다. 이렇게 본인의 취향에 맞게 구성한 커스텀 요소는 프리셋으로도 저장할 수 있어, 기분이나 플레이 모드에 따른 전환도 자유롭다. 과거의 경험과 추억은 동일하게 가져오면서도 다양한 커스텀과 세팅으로 게임의 맛을 보강한 것이다.

이렇듯 부담감이 낮아진 BM과 강화된 자유도, 한결 간결해진 세팅 등으로 플레이 경험의 편차치를 낮춘 것을 시연 만으로도 체감할 수 있었다. 그렇기에 오는 프리시즌에서 더욱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지 않을까하는 기대가 든다.


시연장에서 친구·가족과 함께 승리의 맛을 즐겨보는 것도 나쁘지 않겠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시연장에서 친구·가족과 함께 승리의 맛을 즐겨보는 것도 나쁘지 않겠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플랫폼
온라인, 비디오
장르
레이싱
제작사
넥슨
게임소개
카트라이더 드리프트는 카트라이더를 기반으로 한 캐주얼 레이싱 게임이다. PC, 콘솔 등 다양한 기기를 지원하며, 여러 기기 유저가 한데 모여 게임을 즐기는 크로스 플랫폼을 지원한다. 캐주얼한 게임성은 지키되, 개... 자세히
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만평동산
2018~2020
2015~2017
2011~2014
2006~2010
게임일정
2022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