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PC, 비디오

돈노드 강점 살렸다, 배니셔 메타크리틱 78점

/ 1
게임메카 / 제휴처 통합 9,705 View 게임메카 내부 클릭수에 게임메카 뉴스를 송고 받는 제휴처 노출수를 더한 값입니다. SNS 통합 2,894 View 게임메카 트위터(@game_meca)와 페이스북(@게임메카)의 노출수를 더한 값입니다.
▲ 배니셔: 고스트 오브 뉴 에덴 PS5 메타크리틱 평점 (자료출처: 메타크리틱 공식 홈페이지)

13일에 출시된 돈노드의 액션 RPG 신작 ‘배니셔: 고스트 오브 뉴 에덴(Banishers: Ghosts of New Eden)’에 대한 평단의 평가가 공개됐다. 돈노드의 강점인 매력적인 스토리텔링과 캐릭터는 잘 살렸으나, 전투와 탐험은 다소 밋밋하다는 평이다.

13일 기준 배니셔: 고스트 오브 뉴 에덴은 메타크리틱에서는 기종에 따라 78점~81점을 기록했고, 오픈크리틱에서는 82점을 유지 중이다. 구체적으로 메타크리틱 평점은 PS5 버전은 리뷰 수 45개에 78점, PC는 25개 리뷰에 79점, Xbox 시리즈 X 버전은 15개 리뷰에 81점이다. 오픈크리틱에서는 리뷰 수 58개에, 추천도는 84%다.

배니셔: 고스트 오브 뉴 에덴은 저주를 풀기 위해 어려운 임무에 나선 레드와 안테아의 여정을 풀어나간다. 안테아가 사망하여 영혼으로 변했을 때, 그녀를 승천시킬지 산 사람을 희생하여 부활시킬지 선택할 수 있다. 이를 토대로 뉴 에덴에 살아가는 주민들의 운명이 결정된다.

▲ 배니셔: 고스트 오브 뉴 에덴 플레이 소개 영상 (영상출처: 포커스 엔터테인먼트 공식 유튜브 채널)

돈노드는 이전에도 도덕적인 선택과 그 결과에 관련된 이야기를 맛깔나게 풀어내는 스토리텔링에 능했고, 배니셔: 고스트 오브 에덴에서도 이러한 강점을 잘 살렸다는 평이다. 아울러 레드와 안테아도 매력적인 캐릭터이며, 둘 간의 관계 역시 몰입도 있게 담아내어 흥미를 더한다는 의견이다.

다만 액션 RPG라는 장르를 택했음에도, 전투가 다소 반복적이고 등장하는 적 유형이 다양하지 않아서 후반부로 갈수록 재미가 떨어진다는 평이 지배적이다. 아울러 전투 애니메이션 연결이 부드럽지 않고 경직되어 있어 딱딱한 느낌을 준다는 지적도 있다. 게임 내 탐험 역시 단서를 찾아가는 부분에 대한 자유도가 낮고, 살펴볼 수 있는 지점이 제한되어 있어 다소 단조롭다고 평가됐다.

배니셔: 고스트 오브 뉴 에덴은 PC, PS5, Xbox 시리즈 X로 출시됐고, 한국어를 지원한다.





▲ 배니셔: 고스트 오브 뉴 에덴 스크린샷 (사진출처: 스팀 공식 페이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플랫폼
PC, 비디오
장르
액션 RPG
제작사
돈노드엔터테인먼트
게임소개
'배니셔: 고스트 오브 뉴 에덴'은 유령 사냥꾼 '배니셔'의 스토리를 다루는 액션 RPG다. 플레이어는 배니셔가 되어, 유령이 엮인 사건을 해결해야 한다. 그 과정에서 각종 무기와 영력을 사람들을 괴롭히는 영혼을... 자세히
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만평동산
2018~2020
2015~2017
2011~2014
2006~2010
게임일정
2024
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