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온라인

'마비노기2' 개발팀 100여명, 엔씨소프트 건물 입주

/ 2


▲ '마비노기2: 아레나' 대표 이미지 (사진제공: 넥슨)

 

엔씨소프트는 6일(일), 사내 공지를 통해 넥슨과 공동 개발 중인 '마비노기 2' 의 개발팀이 엔씨소프트 소유의 삼성동 경암빌딩에 입주한다고 밝혔다.

 

공지에 따르면, 이번 입주는 '마비노기 2' 의 협업 효율성을 높이기 위한 것으로, 넥슨 '마비노기 2' 개발팀 100여명은 오는 1월 초순부터 강남구 삼성동 포스코 사거리의 경암빌딩 내부에 위치한 개발실에서 게임 개발 업무를 진행하게 된다. 이는 넥슨과 엔씨소프트가 '마비노기 2' 개발을 공동 진행하는 과정에서 서로의 노하우를 서로 공유한다는 방침에 따른 것이다.

 

'마비노기 2' 는 넥슨의 생활형 MMORPG '마비노기' 의 후속작으로, 넥슨이 작년 6월 엔씨소프트의 지분 14.7%를 인수한 이래 양사간의 첫 협업 작품이기도 하다.

 

엔씨소프트의 김택진 대표는 작년 11월 열린 넥슨의 '지스타 2012 프리뷰' 기자간담회를 통해 "엔씨소프트와 넥슨은 더 멋진 온라인게임을 만들기 위해 모든 노력을 했다. 양 회사의 장점이 어우러져 마비노기2가 재탄생했으면 좋겠다” 라고 밝힌 바 있다.

 

엔씨소프트는 이번 '마비노기 2' 개발팀 입주 건에 대해 "양사 협업을 통해 한층 수준 높은 작품이 탄생하고 세계 게임 시장에서 위상을 보다 높일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라고 밝혔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플랫폼
온라인
장르
MMORPG
제작사
데브캣스튜디오
게임소개
'마비노기 2: 아레나'는 '마비노기'의 후속작으로, 플레이어와 게임을 시청하는 관객이 게임 내에서 직접적으로 영향을 주고 받으며 함께 즐기는 'MMO-ARENA'라는 장르를 채택했다. '마비노기 2: 아레나'는... 자세히
게임잡지
2006년 8월호
2006년 7월호
2005년 8월호
2004년 10월호
2004년 4월호
게임일정
2021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