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드웨어 >

무엇을 도전해도 두렵지 않다, MSI GE62-6QF Cobra Pro

/ 2

 

우리나라 노트북 시장에서 마니악한 장르지만 게이밍 노트북의 수요는 꾸준하다. 휴대성과 성능을 충분히 만족하는 이 제품군은 데스크탑 PC의 빈틈을 공략, 언제 어디서나 최고의 성능을 찾는 소비자를 중심으로 선택되고 있다. 데스크탑은 필요 없지만 그에 상응하거나 또는 압도하는 성능으로 업무나 취미 등 모두 대응 가능한 제품이 바로 게이밍 노트북인 셈이다. 이런 제품은 흔히 데스크탑과 노트북을 합친 데스크노트라 부르기도 한다.

 

그런 의미에서 MSI GE62-6QF 코브라 프로(Cobra Pro)는 데스크노트이면서 게이밍 노트북 범주에 속하는 희소성 높은 노트북이다. 성격으로 따져보면 데스크노트보다 본격 게이밍 노트북이라고 부르는 것이 좋겠다. 일반적인 데스크노트는 큰 화면에 적당한 성능으로 포장하는 경우가 많지만 이 제품은 고성능 프로세서와 그래픽 프로세서를 탑재하며 게이밍 쪽에 더 비중을 뒀기 때문이다.

 

겉보기에도 화려하다. 묵직한 디자인은 둘째 치더라도 시선을 사로잡는 색상의 LED 백라이트 키보드나 블랙과 레드로 완성한 캐릭터 라인은 평범함을 거부하려는 듯 하다.

 

또 다른 특징은 바로 속에 있다. MSI GE62-6QF 코브라 프로에는 인텔의 최신 6세대 코어 i7 프로세서(스카이레이크)가 탑재됐다. 14nm 미세공정과 새 아키텍처가 적용된 이 프로세서는 처리장치 자체는 물론이고 대응 플랫폼에도 변화를 줘 향후 컴퓨팅 경험을 바꿀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과연 무엇이 어떻게 바뀌었고 이들이 어떻게 성능으로 보답할 수 있을지 알아보자.

 

 

MSI GE62-6QF Cobra Pro

디스플레이/해상도

15.6형 FHD / 1920 x 1080

CPU

인텔 코어 i7 6700HQ 프로세서
(2.6GHz / 6MB 캐시 / 45W TDP)

GPU

내장 그래픽 (인텔 HD 그래픽스 530)
외장 그래픽 (엔비디아 지포스 GTX 970M)

RAM

2,133MHz DDR4 8GB

저장장치

M.2 SSD (옵션)
SATA 6Gbps 1TB 7,200rpm HDD

운영체제

프리도스 (운영체제 미설치)

유무선 네트워크

인텔 3165 Stone Peak
Killer E2400 기가비트 이더넷 (RJ-45)
블루투스 4.0

배터리

6셀 60WHr 리튬이온 배터리

확장장치

USB 3.0 x 2 / USB 2.0 x 1 / USB Type-C x 1 / SD카드 리더기

영상출력

HDMI, mini DP

크기 / 무게

383 x 260 x 27~29mm / 2.4kg

기타

DVD 슈퍼멀티 드라이브
나히믹 사운드 & 다인오디오
스틸시리즈 풀-컬러 LED 키보드
킬러 E2400 기가비트 이더넷

문의

MSI코리아 (kr.msi.com)

 

 

겉은 묵직하고 속은 화려하다

 

MSI GE62-6QF 코브라 프로는 얼핏 고성능 스포츠카의 특징을 어느 정도 적용한 듯한 느낌을 준다. 검은색 본체는 위압감을 주지만 전면에 적용된 붉은색 라인을 통해 자칫 심심할 수 있는 디자인에 포인트를 주었다. 노트북 상단 양쪽으로는 캐릭터 라인을 적용했는데, 마치 달릴 때의 저항을 줄이려는 고성능 차량의 보닛 같다.

 

이 제품은 기존 제품과 디자인적 특징은 거의 없다고 봐도 무방하다. 앞서 출시됐던 GE62-2QF 코브라 프로만 봐도 그렇다. 하지만 시간이 흘러도 MSI의 게이밍 시리즈 라인업 노트북으로 플래그십다운 인상과 위압감을 전달하기에 충분해 보인다.

 

 

▲ 얼핏 스포츠카의 보닛을 보는 듯한 느낌을 주는 MSI GE62-6QF 코브라 프로의 디자인.

 

▲ 화면이 펼쳐지는 각도가 넓은 편이다.

 

크기는 15.6형이다. 노트북에서 이 크기면 17형과 더불어 큰 제품으로 취급 받는다. 휴대성 자체에 초점을 맞추면 소비자들은 13형급 제품에 눈길을 주게 마련이다. 실제로 MSI GE62-6QF 코브라 프로를 접해도 웅장함과 묵직한 느낌을 동시에 받는다. 크기는 가로 383mm, 세로 260mm로 여느 동급 제품과 큰 차이 없는 수준이다.

 

두께는 27mm에서 29mm로 라인이 원만하게 그려지는 형태지만 수치만큼 큰 차이는 없다. 고성능 프로세서와 그래픽 프로세서가 탑재되는 제품의 특성상 두꺼워질 수 밖에 없다는 점 참고하자. 실제로 후면이나 바닥 등에는 열 배출을 위한 통풍구나 단자의 배치, 광학 드라이브 등 두께를 줄이기 어려운 요소들이 많다.

 

▲ USB 3.0과 USB-C, HDMI 단자, 광학 드라이브 등을 측면에 달았다.

 

노트북 정면을 기준으로 양쪽을 보면 다양한 확장 단자가 있음을 알 수 있다. 먼저 좌측을 보자. 도난방지를 위한 켄싱턴 락을 시작으로 USB 3.0 단자 2개, RJ-45 네트워크 단자 1개, 영상출력을 위한 HDMI 단자와 미니 디스플레이포트(mini DP) 단자, USB-C 단자 1개, 스테레오 입출력 단자가 각각 자리하고 있다. 노트북 자체가 크고 여유가 있어 가능한 배치다. 이 외에 다른 특징은 최신 인터페이스인 USB-C다. 6세대 코어 프로세서 탑재 노트북부터 눈에 띄는 이 단자를 통해 MSI GE62-6QF 코브라 프로가 6세대 코어프로세서를 탑재하고 있다는 것을 말해준다.

 

USB-C 규격은 6세대 코어 프로세서부터 공식 지원하는 인터페이스로 썬더볼트 대신해 지원하는 단자 성격을 지닌다. 12Gbps의 대역폭을 갖고 있는데, 이는 USB 3.0의 5Gbps보다 배 이상 빠른 것이다. 특징이라고 하면 단자 형태가 애플 라이트닝 단자처럼 위치를 구분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향후 외부 기기의 성능 향상에 큰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되는 단자로 손꼽히고 있으며, 아직 대응 제품의 수는 적지만 점차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어 우측에는 USB 2.0 단자 1개와 SD 카드 리더기가 제공된다. 풍성했던 좌측에 비하면 단촐하게 느껴진다. 그러나 여기엔 이유가 있다. 바로 광학 드라이브 슬롯 때문. 전원이 인가된 상태에서 슬롯 중앙의 버튼을 누르면 드라이브 슬롯이 열리는 방식이다. DVD 레코딩 기능도 갖췄다.

 

▲ 풀HD 15.6형 디스플레이와 풀사이즈 키보드 등이 돋보인다.

 

▲ 디스플레이는 발색이나 시야각 등 전반적인 성능이 뛰어나다.

 

덮개를 열면 여느 노트북들과 마찬가지로 넓은 15.6형 디스플레이와 키보드, 터치패드가 한 눈에 들어온다. 먼저 15.6형 디스플레이는 eDP Wide View Angle 기술을 적용해 어떤 각도에서 보더라도 색 왜곡이 적다. 해상도는 1920 x 1080 풀HD로 게이밍이나 작업을 하기에 무리 없는 수준. 일부 게이밍 노트북은 광시야각 패널이 아니어서 정면에서 보는게 아니면 답답했다. 반면, MSI GE62-6QF 코브라 프로의 디스플레이는 실내와 야외 모두 뛰어난 시인성을 자랑한다.

 

키보드는 일반 키보드와 비슷한 풀사이즈 수준으로 제공된다. 하지만 공간의 한계로 인해 키가 밀집되어 있는 것이 조금 아쉽다. 그러나 우측 텐키 부분의 간격을 조금 두면서 오작동을 최소화한 점은 긍정적으로 평가할 부분. 키가 인쇄된 상태나 마감은 흠잡을 곳 없다.

 

▲ 스틸시리즈 키보드는 풀-컬러 LED로 화려하게 빛난다.

 

또 다른 특징 중 하나는 바로 스틸시리즈(SteelSeries) 키보드라는 점이다. 대부분 게이밍 또는 일반 노트북은 제조사 자체 설계한 키보드를 쓴다. 반면, MSI GE62-6QF 코브라 프로는 게이밍 기어로 유명한 브랜드와 손을 잡고 특화 설계한 형태로 제공된다. 키감은 기계식까지는 아니더라도 멤브레인 키보드 같은 느낌을 준다. 동시입력도 지원해 게이밍 경험 향상에 도움을 준다.

 

여기에 화려함은 덤이다. 풀-컬러 LED 백라이트 키패드는 주야간 시인성은 기본이고 주변 시선까지 사로잡는 아우라를 뿜는다.

 

터치패드는 영역이나 반응 모두 만족스럽다. 터치 패드만 제공되는 타 제품과 달리 클릭 버튼이 따로 있는 점이 인상적이다. 이는 터치패드 사용 중 발생할 수 있는 오작동을 억제하는 역할을 한다. 패드 영역이나 버튼 감 모두 불만 없는 수준이다.

 

▲ MSI GE62-6QF 코브라 프로의 어댑터. 제품 성격상 출력이 높은 제품을 쓴다.

 

 

6세대 코어 i7 지포스 GTX 970M의 만남

 

‘게이밍 노트북’이라는 MSI GE62-6QF 코브라 프로의 성능을 확인해 보자. 사양만 놓고 보면 이미 게이밍 노트북 중 수준급일 뿐 아니라, 데스크탑 PC와 견줘도 손색 없는 수준이다. 프로세서는 6세대 코어 i7 6700HQ로 인텔이 최근 선보인 코드명 스카이레이크 기반의 고성능 모바일 프로세서다. 2.6GHz로 기본 작동하고 상황에 따라 최대 3.5GHz까지 상승한다. 쿼드코어 구조지만 하이퍼쓰레딩(Hyper-Threading) 기술이 더해져 8개의 쓰레드 처리가 가능하다.

 

TDP는 45W로 모바일 프로세서 중 많은 전력을 쓴다. 그러나 6세대 코어 i7 프로세서에는 TDP 절감 설정(Configurable TDP-down)이 있는데, 이를 적용하면 35W 정도로 낮아진다. 물론 낮아진 만큼의 성능하락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 MSI GE62-6QF 코브라 프로에 탑재된 코어 i7 6700HQ의 CPU-Z 정보.

 

스카이레이크는 DDR4 메모리를 지원한다. 이에 MSI GE62-6QF 코브라 프로에는 최신 DDR4 메모리가 탑재된다. 8GB 용량으로 PC4-17000(2133MHz) 사양. 아쉽게도 아직 노트북용 DDR4 메모리가 시중에 판매되지 않고 있어 확장은 어렵다. 또한 바닥은 사용자 임의로 분해하지 못하게 실링되어 별도의 부품 확장을 하고 싶다면 유통사 또는 제조사에 문의할 필요가 있다.

 

프로세서와 함께 그래픽 프로세서는 엔비디아 지포스 GTX 970M이 탑재됐다. 80W TGP(패키지 소모전력)로 1280개 쿠다코어와 48개의 렌더링 파이프라인이 적용됐다. DirectX 12를 지원하고, 비디오 메모리는 5Gbps와 192비트 인터페이스 구조인 GDDR5 3GB가 제공된다. 그래픽 프로세서 사양 자체로는 지포스 GTX 960과 970 사이에 위치하게 된다.

 

저장장치는 7,200rpm으로 작동하는 SATA 6Gbps 규격 1TB 하드디스크가 기본 탑재되어 있다. 사용자는 별도로 SSD를 추가할 수 있는데, M.2 규격이 제공되므로 용량 확장이 용이하다. 무엇보다 6세대 코어 프로세서 플랫폼은 NVMe(Non Volatile Memory express) 기술이 적용되므로 같은 M.2 SSD라도 성능 향상을 맛볼 수 있다.

 

만약 MSI GE62-6QF 코브라 프로를 구매한 소비자라면 가급적 M.2 SSD를 구매해 장착하는 것을 추천한다. 하드디스크 자체는 용량이 넉넉해도 사용하다 보면 성능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 고성능 그래픽 프로세서는 벤치마크 결과로 그대로 나타난다.

 

6세대 코어 i7 프로세서와 지포스 GTX 970M 그래픽 프로세서의 조합은 어떤 시너지 효과를 줄까? 먼저 그래픽 가속 성능을 확인하기 위해 3DMark Fire Strike를 구동했다. 기본 설정과 익스트림 설정을 모두 구동해가며 어느 정도 성능이 나오는지 측정했다.

 

먼저 기본 테스트에서의 점수는 6609점을 기록했다. 동일한 프로세서에 지포스 GTX 960M을 탑재한 노트북은 4000점 대를 기록했으니, 약 60% 가까운 성능 차이가 있는 셈이다. 이름처럼 데스크탑 지포스 GTX 970과 100% 비교하기 어렵지만 지포스 GTX 960보다는 확연히 나은 모습을 보여준다.

 

▲ 더 많은 부하가 걸리는 익스트림 항목에서도 높은 점수를 보여준다.

 

익스트림 항목에서는 3399점을 기록했다. 동일 프로세서에 GTX 960M 기반의 게이밍 노트북은 2000점 대를 보여주니 앞서 진행된 결과 자체를 뒤집지 못했다.

 

그래픽 프로세서의 성능은 고스란히 점수 결과로 반영된다. 192비트 메모리 인터페이스와 여유로운 비디오 메모리는 고성능 프로세서와 만나 안정적인 성능으로 보답한다. ‘게이밍 노트북’이라는 수식어에 걸맞은 성능을 보여주는 셈이다.

 

▲ 배트맨 아캄나이트의 벤치마크 결과, 중간 옵션으로 평균 40 프레임이 나왔다.

 

3DMark 테스트에 이어 실제 게임을 구동했다. 실행한 게임은 배트맨 아캄나이트로 설치 후 실행하니 그래픽 옵션은 높음으로 자동 설정된 상태였다. 성능 저하에 영향을 주는 안티앨리어싱이나 비등방 필터링은 적용되지 않았으며, 이 외에도 안개나 물리효과 등을 지원하는 엔비디아 게임웍스 옵션 역시 비활성화했다. 효과는 좋지만 성능이 크게 떨어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어서다.

 

이를 제외한 상태에서 이뤄진 테스트 결과는 평균 78 프레임이 나온 것으로 나타났다. 최소 63, 최대 110 프레임을 기록했다. 게임을 부드럽게 즐길 수 있다는 초당 60 프레임을 넘은 것으로 지포스 GTX 970M의 성능을 충분히 느낄 수 있는 결과라 할 수 있다. 옵션을 더 높이면 눈까지 즐거운 게이밍 경험이 가능해 보인다.

 

▲ 원하는 색감과 밝기 등을 자유자재로 조절하고 저장하는 MSI 트루컬러 기술

 

MSI GE62-6QF 코브라 프로의 장점은 게이밍 성능에서 멈추지 않는다. 본연의 역할인 게이밍은 물론 엔터테인먼트나 작업 등에서 최적의 역할을 수행하도록 다양한 기능이 제공된다.

 

우선 눈 여겨 볼 부분은 MSI 트루컬러다. 노트북의 단점인 디스플레이를 소프트웨어로 극복하고자 했다. 이 소프트웨어에는 게이밍이나 sRGB, 디자이너, 작업, 영화 등 다양한 프리셋이 제공되어 그에 맞는 색감을 볼 수 있다. 일부 옵션은 정해진 색상에 밝기나 명암만 조절할 수 있지만 게임이나 디자이너 등 디테일함이 필요한 작업군에는 해상도와 감마, 적녹청 밸런스 등을 세밀히 조절하도록 지원한다. 취향에 맞는 색감은 프로필 저장 및 공유도 가능하다.

 

▲ 노트북에서도 화끈한 사운드를 경험하게 해주는 나히믹 사운드

 

나히믹 사운드는 노트북에서도 강렬한 사운드를 경험하게 해준다. 특히 MSI GE62-6QF 코브라 프로에는 다인오디오가 적용되어 자체만으로도 화끈한 소리를 들을 수 있다. 노트북 바닥에 설치된 우퍼는 단단한 저음도 재생된다.

 

헤드셋을 쓸 때에도 나히믹 사운드의 기술을 경험할 수도 있다. 여기에는 저음과 가상 서라운드, 주파수 레벨, 음성 정확도 등을 설정할 수 있다. 복잡하지 않고 클릭 몇 번만 하면 금세 나만의 사운드가 설정된다. 프로필은 음악, 게임, 영화 3가지게 제공된다.

 

이 외에도 노트북에는 게임이나 다운로드, 스트리밍 등 네트워크 환경에 따라 패킷을 분배하고 최적화하는 킬러 네트워크 시스템을 적용했다. 이를 위해 E2400 네트워크 컨트롤러를 탑재했는데, 섬세한 조율을 통해 지연시간과 대기시간을 더 줄이고 패킷 처리 능력은 높였다. 여기에 킬러 쉴드 시스템이 더해지면서 사용자는 지정한 게임 내에서의 네트워크 신호를 최적화할 수 있게 됐다.

 

▲ 3528점을 기록한 PCMark 8 Home 테스트 벤치마크 결과

 

뛰어난 게이밍 성능과 기능을 제공하는 MSI GE62-6QF 코브라 프로의 컴퓨팅 성능은 어느 수준일까? 측정을 위해 PCMark 8을 실행했다. Home, Creative, Work 항목을 각각 실행해 나온 점수를 토대로 어떤 성능이 나오는지 확인해 봤다.

 

게이밍 성능을 측정했다면, 이번에는 종합적인 성능을 알아보기 위해 PCMark 8을 실행했다. 먼저 진행된 PCMark 8 Home 테스트에서는 3528점을 기록했다. 코어 i5 저전력 프로세서는 2000점 대 수준의 성능을 기록한다는 점을 먼저 감안하자. 성능차가 약 1.5배 가량이니 이는 쿼드코어 프로세서와 고성능 그래픽 프로세서의 효과가 반영된 결과라 하겠다.

 

▲ 생산성을 측정하는 Creative 항목 테스트에서는 3858점을 기록했다.

 

Creative 항목 테스트에서는 3858점을 기록했다. 이전 세대 제품과 비교하면 생산성 측면에서의 성능 향상이 있다. 다만, 동일한 테스트에서 6세대 코어 i5 프로세서가 3000점 정도를 보여주는 것과 비교하면 큰 차이가 아니라는 점이 눈에 띈다.

 

▲ 업무처리 능력을 평가하는 PCMark 8 Work 테스트 항목에서는 4337점을 기록했다.

 

마지막은 PCMark 8의 Work 항목. 점수는 4337을 기록했는데, 4세대 동급 프로세서와 비교하면 성능은 향상됐다. 동세대 코어 i5 프로세서와 비교해도 성능 차이는 존재하니 6세대 코어 i7 프로세서를 선택할 이유는 충분하다.

 

 

배터리 성능은 역시 게이밍 노트북이라 오랜 시간 함께 하기에는 한계가 있다. 6셀 60Wh 사양의 리튬이온 전지를 탑재했음에도 지속시간은 길지 않다. 대부분 게이밍 노트북이 GTX 950M~960M 정도를 탑재한다. 반면, MSI GE62-6QF 코브라 프로는 성능은 좋지만 전력을 더 쓰는 GTX 970M을 탑재하고 있어 배터리 지속시간 하락에 영향을 주는 듯 하다.

 

액정 밝기 50%에 표준 전원설정에서 지속적으로 인터넷 검색과 영상 재생, 3D 가속을 반복한 결과로 MSI GE62-6QF 코브라 프로는 약 2시간 가량을 쓸 수 있었다. 3D 게임만 중점적으로 즐긴다면 시간은 더 줄어들 것으로 보이며, 이를 제외한 환경에서는 4시간 가량 사용 가능할 듯 하다. 액정 밝기를 더 낮추면 배터리 시간은 늘겠지만 사용자 경험 측면에서 추천하지 않는다.

 

 

언제 어디서나 누리는 강력한 성능

 

MSI GE62-6QF 코브라 프로의 장점은 데스크탑 PC에 준하는 사양과 성능이다. 언제 어디서나 고성능 게이밍 PC를 경험할 수 있다라는 부분에서 접근하면 매력적인 제품이다. 6세대 코어 i7 프로세서와 지포스 GTX 970M의 조합으로 보면 그 어떤 게이밍 노트북들과 견줘도 우위인 요소이며, 스틸시리즈 풀LED 백라이트 키보드와 여유로운 확장성도 제품을 빛내는 부분이다.

 

 

다나와 최저가 기준으로 약 150만 원 가량에 형성되어 있는 가격을 보면, 사양이나 구성을 고려했을 때 높다고 보기 어렵다. 타 노트북과 비교하면 높다 생각할 수 있으나 동급 게이밍 노트북과 비교하면 합리적이다. 지포스 GTX 960M 정도 탑재된 게이밍 노트북이 100~130만 원 사이이니 조금 더 투자하면 강력한 성능의 본격 게이밍 노트북을 손에 넣을 수 있다.

 

다나와 테크니컬라이터 강형석
(c)가격비교를 넘어 가치쇼핑으로, 다나와(www.danawa.com)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게임잡지
2002년 3월호
2002년 2월호
2002년 1월호
2001년 12월호
2001년 11월호 부록
게임일정
2020
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