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온라인

얼로즈 `아스트럴 함선` 등장, 공중함대전 본격화

/ 1

▲ 아스트럴 함선이 등장해 화제가 되고 있는 `얼로즈 온라인`


`얼로즈`의 핵심 콘텐츠 ‘공중함대전’을 즐길 수 있는 아스트럴 함선이 등장해 게임 내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CJ E&M 넷마블은 정통 탐험MMORPG `얼로즈 온라인(이하 얼로즈)`에서 최고 레벨에서만 즐길 수 있는 아스트럴 함선이 국내에서 최초로 등장됐다고 13일 밝혔다.

아스트럴 함선은 35레벨에서 제공되는 함선 제작 퀘스트를 완료한 후 100일이 지나야 함선이 완료되지만 매일 영웅 던전과 퀘스트를 완료하면 제작기간을 30여 일까지 단축할 수 있다.

이 같은 기본적인 소요시간 때문에 타 국가에서는 서비스 오픈 후 첫 번째 함선이 50~60일 정도 후에 등장한 반면, 한국에서는 5월 31일 얼로즈 온라인의 사전공개서비스가 시작된 이후로 42일만에 함선을 선보였다. 이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한국 이용자들의 컨텐츠 소모 속도를 반증해주는 것으로 볼 수 있다.

국내 최초 아스트럴 함선의 주인공은 ‘페르’ 서버진영의 홀리길드에 속한 ‘무스펠하임’ 유저다.

최초 함선 제작자 무스펠하임은 “레벨이 높아질수록 해결하기 힘든 퀘스트를 길드에서 많이 도와주셔서 생각보다 빨리 함선을 만들 수 있었다”며, “이제 막 시작한 함선탐험에 다 같이 설레고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아스트럴은 `얼로즈`밖에 펼쳐져 있는 무한한 공간으로, 지도가 존재하지 않으며 기존에 갔던 곳이라도 다시 가면 바뀌어 있는 우주공간과 같은 특성 때문에 이용자들에게 끊임없이 도전과 탐험의 재미를 제공한다. 아스트럴은 오직 함선을 통해서만 탐험할 수 있으며 함선에는 최대 6명이 탑승할 수 있다.

함선은 조종사, 레이더병, 포병, 수리병 등 각각의 역할을 수행하면서 협력해야만 움직일 수 있어 함선을 움직이는 것만으로도 기존 게임에서 볼 수 없었던 협력 플레이의 정수를 맛볼 수 있다.

또한 함선을 통해 아스트럴로 진입한 이용자들은 상대 진영의 함선을 만나 포격전 및 상대방 함선으로 뛰어들어가 백병전을 펼칠 수 있으며, 아스트럴 내에 출몰하는 몬스터를 함선을 통해 사냥하여 보물을 획득할 수도 있다.

넷마블 퍼블리싱사업본부 박대길 부장은 “아스트럴은 전세계 이용자들로부터 얼로즈의 핵심 컨텐츠로 인정받고 있는 만큼 얼로즈의 진짜 재미는 이제 시작되었다고 할 수 있다.”며, “조만간 함선이 추가로 등장하면 적대진영 함선과의 대규모 전쟁을 통해 제대로 된 얼로즈의 매력을 즐기실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얼로즈`에 대한 보다 자세한 정보는 넷마블 홈페이지(http://allods.netmarble.net)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플랫폼
온라인
장르
MMORPG
제작사
아스트롬
게임소개
'얼로즈 온라인'은 PC로 발매된 전략 RPG '얼로즈: 라이즈 오브 메이지' 시리즈를 기반으로 개발된 MMORPG다. '얼로즈 온라인'은 퀘스트 수행과 격렬한 PVP 전투, 장대한 모험, 6종의 종족으로 즐기는... 자세히
게임잡지
2005년 3월호
2005년 2월호
2004년 12월호
2004년 11월호
2004년 10월호
게임일정
2023
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