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뷰/리뷰 > 리뷰 > 모바일

[앱셔틀] 거신전기, 모바일에 담긴 ‘콘솔급’ 서사시

/ 1
▲ '거신전기' 플레이 영상 (영상출처: 공식 유튜브)
다운로드 링크

※ [앱셔틀]은 새로 출시된 따끈따끈한 모바일게임을 바로 플레이하고 소개하는 코너입니다.

스노우폴 게임즈가 만들고 스마일게이트 메가포트가 서비스하는 모바일 액션RPG ‘거신전기’가 22일(화) 정식서비스를 시작했습니다. ‘거신전기’는 ‘거신 교감 애니액션’이라는 슬로건을 내세우며 여타 대작RPG와 달리 감성적인 면을 강조했습니다. 따뜻한 애니메이션풍 그래픽과 체코 오케스트라 협연, 호화 성우진 기용 등 눈과 귀를 모두 만족시키고, 깊이 있는 세계관과 든든한 동반자 ‘거신’ 등 특징도 잡았습니다. 그렇다면 과연 게임의 본질인 재미 면에서는 어떨까요?


▲ '거신전기' 대표 이미지 (사진제공: 스마일게이트 메가포트)

‘거신전기’는 어둠의 마법사 ‘군나르’에 맞서는 2명의 소녀를 주인공으로 하고 있습니다. 스테이지 형식의 ‘모험’에서 캐릭터를 육성하며 스토리를 진행할 수 있고, ‘도전의 탑’에서는 점점 더 강해지는 적을 상대하며 한 층씩 공략합니다. 끝없이 몰려드는 몬스터를 상대하는 ‘공성전’에서는 얼마나 더 많은 점수를 얻는지 경쟁하죠. ‘레이드’에서 강력한 보스를 잡기 위해 다른 유저와 협동한다면, ‘투기장’은 1대1로 실시간 대전을 벌이며 경쟁합니다. 이외에도 ‘거신’ 3마리가 자동으로 싸우는 ‘거신대전’ 등 준비된 콘텐츠는 가득합니다.

▲ 각자의 매력은 충분합니다

그러나 이러한 콘텐츠는 다른 액션RPG에서도 흔히 보이는 요소입니다. 여기에 ‘거신전기’ 조작 역시 가상패드와 다양한 버튼을 활용하는 것으로 매우 익숙하죠. 좋게 말하면 액션RPG 정석을 따르는 것이지만, 나쁘게 말하면 개성이 없는 셈입니다. 그렇다면 ‘거신전기’가 흔한 게임일까요? 그렇지 않습니다. ‘거신전기’의 장점은 바로 ‘캐릭터’와 ‘스토리’에 있습니다.

▲ 실시간 대전도 어딘가 익숙하고

▲ '공성전'도 어디선가 본 것 같은 느낌...

‘거신전기’에서 선택할 수 있는 주인공 캐릭터는 마검사 ‘벨라’와 마녀 ‘비에타’입니다. 예쁜 일러스트를 그대로 살려 게임 내에서도 예쁜 외모를 자랑하고 있죠. 여기에 ‘겨울왕국’ 주연을 맡은 성우진의 열연으로 귀까지 즐겁습니다. 또, 캐릭터 간 차별점이 확실해 양쪽을 모두 플레이하고 싶다는 의욕이 생기죠.

▲ 로비에서 꼭 한 번은 눌러보시길 추천드립니다

스토리가 진행되는 ‘모험’의 경우, 캐릭터가 달라도 같은 스테이지에서 스토리가 같은 경우가 많았습니다. 때문에 새 캐릭터를 육성할 때는 읽지 않고 넘겨버리는 경우가 많았죠. 하지만 ‘거신전기’는 같은 스테이지라도 캐릭터마다 이야기가 다릅니다. 여기에 두 주인공의 이야기가 완전히 동떨어진 것이 아니고 모험을 진행하며 서로 접점이 생기기 때문에 다양한 시점에서 이야기를 읽는 재미가 있습니다.

▲ '비에타' 플레이 중 등장한 또 다른 주인공 '벨라'

‘거신전기’의 또 다른 매력은 ‘거신’입니다. 현재는 ‘래서’, ‘스노우드’, ‘카라스’, ‘토치라이트’, ‘카발리에’ 등 5종을 만나볼 수 있는데, 각자 외모나 성격이 달라 개성적입니다. 또, ‘스노우드’가 체력을 늘려준다면, ‘카라스’는 공격속도에 힘을 더해주죠. 이러한 다양한 ‘거신’은 게임을 진행하면서 모두 무료로 획득하기 때문에 부담이 덜합니다.

▲ 스토리를 진행하면 자연히 동료가 됩니다

‘거신’은 전투 중 많은 도움을 줍니다. 평소에는 반투명한 고스트 모드로 틈틈이 버프를 걸어주는 서포터지만, 분노게이지를 소모해 실체화하면 주인공을 태우고 강력한 공격을 퍼부으며 ‘거신’이라는 이름에 걸맞은 활약을 보이죠. 다만 소환 이후, 분노게이지가 빠르게 줄어들기 때문에 사용할 타이밍이 중요합니다. ‘거신’ 소환이나 필살기 사용 시에는 컷신이 등장해 정말 굉장한 존재의 힘을 빌린다는 느낌을 받을 수 있습니다.


▲ 함께 강적을 돌파합니다

▲ 강력한 필살기로 화룡점정!

다만 ‘거신’과의 교감을 강조한 것과 달리, 정말 ‘교감’을 느낄 수 있는 콘텐츠가 부족하다는 점은 아쉽습니다. ‘거신’끼리 전투를 벌이는 ‘거신대전’은 규격 외 존재인 ‘거신’의 강력함은 잘 전달하지만, 교감과는 거리가 멀게 느껴집니다. 물론 스토리에서는 ‘거신’ 각각 성격이나 말버릇이 달라 살아있는 존재와 교류한다는 느낌이 듭니다. 그러나 그 외 콘텐츠가 대부분 기존 RPG와 크게 다르지 않아 ‘거신교감’이라는 말이 크게 와 닿지 않습니다.

▲ 스토리에서는 생생하게 대화하고 교감하는 '거신'

▲ 강해보이긴 합니다, 강해보이기는...

이처럼 아쉬운 점은 남아있지만, ‘거신전기’는 확실히 기존 액션RPG와는 차별화되는 매력을 지니고 있습니다. 동화풍 세계에서 진행되는 스토리는 흡입력이 있고, 깔끔한 그래픽에 훌륭한 음악으로 귀까지 만족시키고 있죠. RPG에서 빼놓을 수 없는 요소도 전부 갖추고 있습니다. 주인공도 ‘거신’도 모두 매력만점입니다. 이제는 이 매력을 살릴 ‘교감’ 콘텐츠만 추가되면 금상첨화겠네요.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김헌상 기자 기사 제보
게임잡지
2006년 8월호
2006년 7월호
2005년 8월호
2004년 10월호
2004년 4월호
게임일정
2023
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