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테마 > 매장탐방

[매장탐방] PS는 슈로대, Xbox는 카우보이가 지켰다



여름방학이 시작되는 7월은 국내 비디오게임 매장에 있어 ‘성수기’에 해당한다. 시험이 끝난 학생 방문객도 크게 늘어나고, 여름 휴가를 맞이해 시간적 여유가 생긴 직장인들도 새로운 게임을 구매하러 오기 때문이다.

보통 이런 시기에는 매장 기대감도 자연스레 높아지기 마련이지만, 올해 7월 전망은 확 줄어든 출시작 때문에 그리 좋지만은 않았다. 특히 그나마 기대할만한 ‘슈퍼로봇대전 OG 더 문 드웰러즈’도 시리즈를 처음 접하는 사람에게는 매력이 떨어진다는 평가로, 주요 매장 사이에서는 성적 견인 여부는 두고 보자는 이야기가 많았다.

한 달이 지나 7월 말 매장을 방문하니 다행히 분위기는 나쁘지 않았다. PS 진영에서는 ‘슈퍼로봇대전 OG’ 신작이 제대로 자기 몫을 해냈을 뿐만 아니라, 기존에 출시된 대작들이 성적 견인에 힘을 보탰다. 또한, 별다른 신작이 없었던 Xbox 진영에서도 ‘레드 데드 리뎀션’이라는 굵직한 대작 하위호환 소식이 나오면서, 때 아닌 호재를 누렸다. 덕분에 7월에는 PS와 Xbox 어느 하나 뒤쳐지지 않고 무난한 성적으로 마감할 수 있었다.


▲ 여름방학이 시작해서 그런지, 동서게임 방문 당시 학생들이 많았다


▲ 국제전자센터도 평일 방문객이 늘어난 느낌이다

예약판매부터 뜨거운 인기, 이름값 한 ‘슈퍼로봇대전’ 신작

애초에 타이틀 수도 적고, 기대작이 그다지 없던 7월 전망은 그리 좋지 않았다. 그나마 기대를 모았던 ‘슈퍼로봇대전 OG 더 문 드웰러즈’도 전반적인 매장 성적을 견인하기에는 역부족이 아닌가라는 이야기가 나올 정도였다. 실제로 일부 유저들 사이에서는 이번 작품에 ‘마징가’와 ‘건담’ 등 유명한 로봇이 나오지 않는 오리지널 작품이라, 처음 접하는 사람 입장에서는 큰 매력이 없다고 평하기도 했다.

다행히 이런 불안감은 지난 2일 국내 매장에서 진행된 ‘슈퍼로봇대전 OG 더 문 드웰러즈’ 오프라인 예약판매 시작과 함께 말끔히 사라졌다. 수많은 게이머들이 새벽부터 매장 앞에 긴 줄을 이루며 뜨거운 관심을 보였기 때문이다. 이러한 인기는 정식 출시 후에도 이어져, 2달 연속 1위를 차지한 ‘언차티드 4’를 제치고 7월 가장 많이 팔린 타이틀로 자리매김하는데 성공했다.


▲ 가장 큰 불안감은 익숙하지 않은 '오리지널 로봇'의 등장


▲ 그럼에도 7월에 '언차티드 4'를 제치고 1등을 차지했다

국제전자센터 CD마을 관계자는 “‘언차티드 4’처럼 매진까지 이어질 정도는 아니었지만, 그래도 ‘슈퍼로봇대전 OG 더 문 드웰러즈’를 찾는 손님들 덕분에 전반적인 성적이 전월에 비해 많이 나아졌다”고 설명했으며, “5월에 출시된 ‘언차티드 4’와 ‘용과 같이 극’ 등 구작들도 꾸준히 힘을 보태면서, 신작 공백을 메운 느낌이다”라고 덧붙였다.

실제로 7월 성적 견인의 주역은 어디까지나 ‘슈퍼로봇대전 OG 더 문 드웰러즈’이지만, 5월과 6월에 출시된 PS4 타이틀도 꾸준히 판매되며 매장 성적에 어느 정도 힘을 보탰다. 나진전자상가 관계자도 이에 대해 “7월 출시작 중에서는 ‘슈퍼로봇대전 OG 더 문 드웰러즈’가 많이 나간 편이고, 나머지 손님들은 대부분 ‘언차티드 4’와 ‘용과 같이 극’을 찾았다”고 설명했다.


▲ 국제전자센터 곳곳에 '슈퍼로봇대전 OG' 신작 포스터가 붙어있었다

하위호환으로 돌아온 ‘존 마스턴’… 7월 Xbox 성적 견인

한동안 큰 움직임이 없던 Xbox 진영은 이번 7월 갑작스러운 대작의 귀환으로 숨통이 트였다. 바로 Xbox360으로 발매된 락스타게임즈의 오픈월드 대작 ‘레드 데드 리뎀션’ 하위호환이 발표된 것이다. 덕분에 침묵했던 6월에 비해 조금 나아진 성적표를 받을 수 있었다.

‘레드 데드 리뎀션’은 2010년 ‘GTA’ 시리즈를 개발한 락스타게임즈에서 선보인 오픈월드 액션게임으로, 서부를 무대로 주인공 ‘존 마스턴’의 이야기를 그려냈다. 당시 높은 자유도와 훌륭한 스토리 연출, 그리고 세세한 디테일로 호평을 받았다. 특히 ‘헤비레인’과 ‘매스 이펙트 2’ 등 쟁쟁한 대작을 제치고 그 해 역대 최다 ‘GOTY’를 달성하기도 했다.


▲ 오랜 시간 기다려온 '마스턴' 형님의 귀환 (사진출처: 공식 웹사이트)

이런 대작의 갑작스러운 하위호환 소식은 그야말로 엄청난 파급력을 보였다. 실제로 해외에서는 발표와 함께 아마존에서 판매되던 ‘레드 데드 리뎀션 GOTY 에디션’이 비디오게임 판매 순위 1,544위에서 26위까지 치솟을 정도로 뜨거운 인기를 끌었다.

국내 매장도 예외는 아니었다. 동서게임의 경우, 이번 소식과 함께 온라인 상에서 사용하는 ‘Xbox 라이브 골드 멤버십’과 ‘Xbox 선불 코드’ 판매가 눈에 띄게 상승했다. 이에 대해 매장 관계자는 “굵직한 하위호환 타이틀 덕분에 온라인 코드 판매가 늘어나면서, 매출에도 어느 정도 영향을 줬다”고 설명했다.

이처럼 대작 하위호환 소식으로 온라인 코드 판매는 어느 정도 덕을 본 셈이지만, 정작 기기 판매는 신형 콘솔에 대한 부담감 때문인지 여전히 주춤한 상태다. 동서게임은 이를 여름방학 기념 할인 행사로 어느 정도 만회했지만, 이런 분위기는 아무래도 ‘Xbox One S’의 출시일 전까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 '선불 코드'와 '골드 멤버십'이 7월의 인기 상품으로 자리잡았다


▲ Xbox One 번들은 여전히 신형 콘솔 때문에 '주춤' 

8월 게임매장, 기대보다는 걱정이 앞선다

8월 전망에 대해서는 주요 매장 모두 기대보다는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그나마 7월보다는 출시작이 고루 있는 편이지만, 이번에는 유저들 관심을 확실히 끌만한 대작이 없기 때문이다. 실제로 8월에는 ‘드래곤 퀘스트 히어로즈 2’, ‘테일즈 오브 베르세리아’, ‘더 킹 오브 파이터즈 14’가 출시되지만, 매장 성적을 견인할 정도로 큰 기대를 모으지는 못했다.

우선 나진전자상가 관계자는 “8월에는 본격적인 여름방학 시즌과 함께 방문객은 늘어나겠지만, 8월 타이틀 라인업이 애매한 편이라 큰 기대는 안 한다”고 전망했으며, 다른 매장 관계자 역시 “’더 킹 오브 파이터즈 14’는 그나마 이름값이 있지만, 현재 유저들 사이에서 호불호가 극명하게 갈리는 편이라 성적은 그때 가봐야 알 것 같다”며 말을 아꼈다.


▲ 호불호가 갈리는 '더 킹 오브 파이터즈 14' (사진출처: 공식 웹사이트)


▲ '테일즈 오브 베르세리아'는 일본어판으로 국내 발매된다 (사진출처: 공식 웹사이트)

Xbox 진영 상황도 크게 다르지 않다. 7월에는 그나마 깜짝 하위호환으로 숨통을 트였지만, 8월부터는 여름방학 특수 외에는 기댈 부분이 없기 때문이다. 동서게임 관계자는 이에 대해 “8월은 아무래도 하반기를 대비하는 달이 될 것으로 보인다”며, “하반기 독점작인 ‘리코어’나 ‘기어즈 오브 워 4’가 나올 때쯤은 되야 뭔가 큰 변화가 생길 것 같다고 전망했다.


▲ Xbox 진영은 하반기 독점작이 나올 때쯤 되야...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플랫폼
비디오 | PS3 , PS4
장르
SRPG
제작사
반다이남코게임즈
게임소개
‘슈퍼로봇대전 OG THE MOON DWELLERS’는 ‘슈퍼로봇대전 OG’ 시리즈의 정식 후속작으로, 25주년을 기념해 제작됐다. 기종으로는 시리즈 최초로 PS4를 채택했으며, 이를 기반으로 한층 업그레이드된 ... 자세히
이벤트
게임일정
2020
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