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6개의 뉴스가 있습니다.
  • 지난 6월 30일, 용산전자상가와 국제전자센터, 그리고 신도림 테크노마트에 위치한 게임매장들을 찾았다. 오전까지 내린 비로 하늘에는 먹구름이 남아 있었는데, 마치 더 라스트 오브 어스 파트 2를 둘러싼 게임매장의 전반적인 분위기를 대변하는 듯 했다. 바로 정식 출시 이후 스토리에 대한 팬들의 혹평이 이어지며 게임을 구매하는 이들은 줄고, 중고상품 재고는 늘어났기 때문이다
    2020.07.01 17:49
  • 지난 3월과 4월, 연달아 출시된 모여봐요 동물의 숲과 파이널 판타지 7 리메이크가 게임매장에 강력한 ‘버프’를 걸었다. 하지만 게임메카가 용산전자상가와 국제전자센터를 다시 방문한 5월 말, 두 게임의 ‘버프’ 효과는 눈에 띄게 시들해졌다. 5월에는 제노블레이드 크로니클스, 영웅전설: 제로의 궤적, 그리고 베요네타와 뱅퀴시가 무려 10년 만에 달라진 모습으로 돌아왔지만, 앞서 언급한 두 게임을 대신할 만한 '버프' 요원이 되기엔 역부족이었다
    2020.06.01 17:39
  • 매서운 꽃샘 추위가 있었지만 4월을 봄기운이 무르익는 시간이었다. 게임메카가 용산 게임몰, 대원샵, 국제전자센터 등을 찾았던 날도 따스한 햇살이 내리쬐고 있었다. 때마침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수도 크게 줄면서 이전보다 거리를 거니는 사람들이 늘었고, 여러 게임매장 역시 한층 더 활기를 띄는 듯 했다. 봄기운과 함께 찾아온 여러 신작들 덕분에 4월 국내 게임매장은 풍족한 한 달을 보냈다
    2020.05.01 10:02
  • 3월 게임매장은 비교적 풍족한 한 달을 보냈다. 니오2, 둠 이터널 등 다양한 신작들이 며칠 간격을 두고 연이어 출시된 점도 주효했지만, 태풍의 눈은 역시 모여봐요 동물의 숲이었다. 3월 말까지 닌텐도 전문 매장 대원샵은 물론, 종합 게임매장에서도 모여봐요 동물의 숲의 엄청난 인기를 피부로 느낄 수 있었다
    2020.04.01 17:40
  • 2월, 코로나19 경계 경보가 ‘심각’ 단계로 격상되고 시내 곳곳에서 다수 확진자가 발견되면서 게임 매장에도 비상이 걸렸다. 특히 국내 게임 매장은 수도권에, 특히 용산전자상가와 국제전자센터 같은 통행이 잦은 지역에 집중돼 있어 전염성을 가지는 코로나19 영향을 무시할 수 없다
    2020.03.01 09:12
  • 1월은 빳빳한 세뱃돈을 품에 안고 매장을 찾은 게이머로 시끌벅적했다. 신작뿐만 아니라 그간 마음 속 찜목록에 추가해 뒀던 게임을 한꺼번에 구매하고자 하는 발길이 이어진 것이다. 게임메카는 용산 게임몰, 대원샵, 국제전자센터 등을 찾아 그 분위기를 살펴봤다
    2020.02.01 14:48
  • 올해 게임매장의 12월은 ‘각별’이 아닌 ‘각박’했다. 작년 12월 ‘슈퍼 스매시브라더스 얼티밋’, ‘저지 아이즈: 사신의 유언’ 등이 출시돼 호황을 맞이했던 반면, 올해는 킬러 타이틀이 하나도 없었기 때문이다. 게임메카는 용산 게임몰, 대원샵, 국제전자센터 등을 찾아 그 분위기를 살펴봤다
    2020.01.01 12:17
  • 11월 게임매장에는 대작 타이틀 3종이 출시됐다. ‘데스 스트랜딩’, ‘포켓몬스터 소드/실드’, ‘스타워즈 제다이: 오더의 몰락’이 그 주인공이다. 이중 특히 보증수표로 통하는 포켓몬스터 시리즈가 출시된다는 것에 “흥행은 떼놓은 당상”이라는 분위기었다
    2019.12.01 10:00
  • 10월은 게임매장 입장에서 예측불가의 달이었다. 최대 기대작으로 손꼽힌 ‘콜 오브 듀티: 모던 워페어’는 출시 전부터 오역 논란이 터졌고, ‘고스트리콘: 브레이크 포인트’는 유비소프트 특유의 불안한 서버에 대한 걱정이 있었으며, ‘링 피트 어드벤처’는 플레이를 위해서 게임 타이틀은 물론 전용 컨트롤러까지 함께 구매해야 한다는 부담이 있었다. 기대작은 많지만 흥행은 장담할 수 없다는 말이다
    2019.11.01 18:55
  • 9월 게임매장은 대호황이었다. ‘몬스터 헌터 월드: 아이스본’, ‘보더랜드 3’, ‘젤다의 전설: 꿈꾸는 섬 리메이크’, ‘피파 20’ 등 이름만 들어도 가슴이 뛰는 대작 타이틀이 잔뜩 출시됐기 때문이다. 게임 출시 자체가 적어 들여놓을 게임도 없었던 8월과는 확연히 다른 모습이다. 게임메카는 용산 게임몰, 대원샵, 국자 전자센터 등을 찾아 그 분위기를 살펴봤다
    2019.10.01 19:04
  • 7월·8월 하면 떠오르는 것이 있다면 바로 ‘방학’이다. 학생들은 학교는 쉬고, 직장인들은 여름휴가를 통해 피서를 떠난다. 그리고 그런 휴일을 즐겁게 보내기에 제격인 것이 바로 ‘게임’이다. 따라서 7월은 게임매장엔 호기로 다가온다. 휴일 동안 그간 못해본 게임을 즐기기 위해 많은 게이머가 매장을 방문하기 때문이다.
    2019.08.01 16:42
  • 6월 게임매장은 AAA급 대작이라는 느낌은 덜하지만, ‘용과 같이 5’, ‘플래그 테일: 이노센스’, ‘블러드 스테인드’ 등 출시 이전부터 리뷰 고평점 세례를 받으며 입소문을 탄 게임이 다수 출시됐다. 과연 이들은 까다로운 게이머 입맛을 공략할 수 있었을까? 게임메카는 용산 게임몰, 대원샵, 국제 전자센터 등을 찾아 게임매장 분위기를 살펴봤다
    2019.07.01 17:30
  • 매장 관계자들은 하나같이 입을 모아 5월 게임 매장 평가를 내리길, “비수기를 실감했다”고 전했다. 게임 비수기가 시작된 것은 4월부터지만, ‘디비전 2’, ‘데메크 5’, ‘세키로’ 등 대작 타이틀 다수가 3월에 출시됐기 때문에 지속적인 구매 행렬이 이어졌다. 하지만 5월은 사정이 다르다. 더 이상 게임 매장 방문을 이끌어낼 만한 비축이 없었기 때문이다
    2019.06.01 17:44
  • 3월에는 많은 대작이 있었지만, 가장 기대가 높은 타이틀을 꼽으라면 단연 ‘데빌 메이 크라이 5’였다. 하지만 결과는 달랐다. 3월 게임매장 최고 인기를 기록한 것은 ‘디비전 2’로, ‘데빌 메이 크라이 5’는 최고는커녕 ‘세키로’와 ‘슈퍼로봇대전 T’에게 까지 밀려난 것이다
    2019.04.01 10:05
  • 지난 달 예견했던 2월 게임 매장 전망은 “반반”이었다. ‘앤썸’, ‘점프 포스’, ‘걸즈 앤 판처 드림 탱크 매치 DX’, ‘라피스 리 어비스’, ‘방구석에 인어아가씨’ 등 신작 게임 자체는 많지만, 마니아 게임이 대부분이라 성패를 점치기엔 불분명하다는 것이었다. 그래도 ‘앤썸’과 ‘점프 포스’ 두 타이틀은 게이머들의 기대가 높기에 걸어볼 만 하다는 것이 공통된 매장 관계자 의견이었다
    2019.03.01 12:10
게임잡지
2002년 2월호
2002년 1월호
2001년 12월호
2001년 11월호 부록
2001년 11월호
게임일정
2020
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