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뷰/리뷰 > , , , , , ,

파이터스클럽 OBT, 당신도 `효도르`가 될 수 있다

/ 2

▲ 22일 OBT를 시작한 '파이터스 클럽'

KOG의 신작 파이터스클럽이 금일(22) OBT를 실시한다. 격투RPG를 표방하는 파이터스클럽은 호쾌한 타격감을 내세워 화끈한 손맛을 강조하며, 액션RPG의 게임 진행 방식과 오토타겟팅, 그리고 콤보시스템으로 하여금 격투 게임의 대중화를 노리고 있다. 격투게임이지만 RPG의 요소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무기가 있는 것도 특징이다. 그 외 격투기술에 기반한 캐릭터와 함께 정통 기술 중심의 리얼 캐릭터와 화려한 기술 중심의 판타지 캐릭터로 유저들의 다양한 취향에 맞춰 플레이 할 수 있도록 했다.


격투와 액션RPG의 조화- 격투RPG

이제까지 온라인으로 나왔던 정통 격투게임들은 대중적으로 성공하지 못했다. ‘파이터스클럽’은 이런 실패를 답습하지 않기 위해, 1차 CBT 이후 2년 넘게 ‘격투 게임의 대중화’를 위해 노력해왔다.‘파이터스클럽’에서 첫 번째로 눈에 띄는 점은 격투게임이면서도 액션RPG의 게임 진행 방식을 그대로 따랐다는 점이다. 기존의 액션RPG 게임을 해본 유저라면 별도 가이드 없이도 쉽게 게임에 적응할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둘째, 오토타겟팅방식을 채택하여 쉬운 컨트롤 환경을 제공하는 것이다. 8방향으로 때리고, 막고, 이동하는 것을 모두 신경 쓰다 보면 조작 난이도가 올라가게 되는데, 오토타겟팅 방식으로 이를 극복했다.

셋째로는 ‘맞춤콤보시스템’이라 부르는 콤보시스템이다. 게임 내에서는 한 가지 기술을 구사하다가 중간에 캔슬을 하고 다른 기술을 사용하는 것이 가능한데, 이 방식에 익숙해지면 유저가 원하는 기술들을 쉽게 콤보로 이어서 사용할 수 있다. 이 덕분에 초보 유저라도 쉽게 콤보를 사용할 수 있다.

▲ 쉽게, 화려하게 즐기자


다양한 스타일을 보여 주는 캐릭터들

게임에 처음 접속하면 복싱을 기반으로 하는’스파이크’, 레슬링 기술을 기반으로 하는 ‘잭’, 스트리트 마셜 아츠를 기반으로 하는 ‘레미’ 등 총 3개의 캐릭터를 선택할 수 있다. 캐릭터는 커스터마이징을 통해 유저들이 원하는 모습으로 바꿀 수 있다.

각 캐릭터는 15레벨에 도달하면 퀘스트를 통한 전직이 가능한데, 이번 OBT에서는 캐릭터별로 2개씩 총 6개의 전직직업이 구현되었다. '스파이크'는 '복싱마스터'와 '파이어피스트'로, 잭은 '레슬러'와 '비스트', 그리고 '레미'는 '익스트림 퍼포머'와 '디바이스 위즈'로 전직할 수 있다..

각 캐릭터들의 2차 전직 직업을 보면 정통 격투 스타일과 화려한 판타지 스타일 두 가지로 구분됨을 알 수 있다. 스파이크 2차직업의 경우 '복싱 마스터'는 '뎀프시롤', '플리커 샷건' 등의 연속 타격 스킬을 통해 스피디한 공격을 구사하며, 상대방을 공격에 취약한 상태로 만드는 특수 능력을 가지고 있다. 반면 '파이어 피스트'는 그 이름처럼 화염과 관련한 특수 기술인 '볼케이노', '파이어워크' 등 특수한 기술들을 주로 사용하며, 넓은 범위를 동시에 공격할 수 있다.

▲ 복싱으로 하얗게 불태워 보자

잭의 2차직업인'레슬러'는 스플래쉬 데미지로 넓은 영역을 공격할 수 있으며, WWE에서 사용되는 다양한 '연속잡기'와 '헤드락'을 사용하여 상대방을 붙잡아두는 기술을 구사할 수 있다. 또 다른 잭의 2차 직업인’비스트’는 저돌적으로 전장을 휘저으며, 상대방의 공격을 견뎌내거나 튕겨내는’비스트 모드’, 상대방의 방어력을 저하시키는’비스트 파운딩’을 사용할 수 있다

.

▲ 강력해 보이는 모습으로 정말 많이 튕겨낸다

마지막으로 레미의 2차 전직인 '익스트림 퍼포머'는 빠른 스피드와 화려한 몸놀림으로 던전에서 몹을 한 명씩 빠르게 공격하며, 상대방에게 빠르게 다가가는 대쉬 상태에서 육체 강화 스킬을 사용하면 그 파워가 배가되는 특징을 가진다. '디바이스 위즈'는 던전에서 여러 몹을 동시에 공격할 수 있으며, 상대방의 에너지를 흡수하거나 경호원을 소환하는 등 마치 MMORPG의 탱커와 같은 역할을 수행할 수 있는 캐릭터다. '

▲ 현란한 기술을 사용하는 레미


진짜 격투를 느껴라

‘파이터스클럽’의 특징은 뛰어난 타격감이다. 실제 격투기술 동작들의 사실적인 구현과 적절한 이펙트의 사용으로, 캐릭터가 공격 기술을 사용할 때면 화끈한 손맛을 느낄 수 있다. 또한 400개가 넘는 다양한 피격 모션은 단순한 타격감 이상을 보여준다. 실제로 주먹으로 공격할 때와 발로 공격할 때의 반응이 각기 다르기 때문에, 플레이어가 적을 때리면 적이 정말 아파서 쓰러지는 느낌을 받을 수 있는 등 감정 이입이 가능하다.

다른 RPG 게임과는 달리 대전액션 개임의 향기가 진하게 묻어나는 몬스터들도 특징이다. 방어의 경우 보호막이나 슈퍼아머만 사용하는 것이 아니라 대전 격투게임에서만 볼 수 있는 방어 기술을 구사할 수 있으며, 각 던전의 최종 보스들은 단순히 피통만 큰 거대 몬스터의 느낌이 아니라 ‘스트리트파이터2’의 최종 보스(Mr.바이슨)같은 느낌을 준다. 초반 보스는 일반 RPG게임처럼 맞으면서 공격을 해도 쉽게 깰 수 있지만, 중·후반 보스를 상대할 때에는 거리 조절, 공격과 방어의 타이밍 등을 신경 써야 하기 때문에 대전액션 게임에서 점점 더 강한 상대와 겨루는 듯한 긴장감을 준다.

▲ 그래도 보스는 보스다. 주먹 VS 망치


RPG와 대전격투를 모두 갖다

‘파이터스클럽’은 기본적으로 RPG 게임이기 때문에 무기 아이템이 존재한다. 단, 일반RPG게임에서는 방어구 역할을 하는 장갑과 신발 등에 공격력이 붙어 있어 무기의 역할을 한다는 것이 특이하다. 이외에도 아이템 제작/분해/강화 시스템, 아이템을 얻기 위한 아이템 파밍 던전 등도 존재하여 기본적인 RPG로써의 재미가 잘 갖춰져 있다.

플레이의 기반이 되는 도시는 OBT 기준으로 현재 4개가 열려있다. 레벨 1~11이 들어갈 수 있는 항구도시 피츠앨런항, 레벨 12~18이 들어갈 수 있는 대도시 외곽 북서개발지구, 레벨 27까지 들어갈 수 있는 차이나타운 강룡성, 그리고 레벨 28~30이 들어갈 수 있는 군사도시 블랙스톤 시티이다. 도시의 구성은 다른 액션RPG 게임과 비슷하게 던전과 NPC로 구성되어 있다.

‘파이터스클럽’이 타 액션RPG와 가장 큰 차별화되는 점은 바로 대전모드이다. 대전모드는 지난 1차CBT의 메인 콘텐츠였으며, 현재 공개된 대전모드는 예전과는 일부 달라져 있지만 사실적인 모션, 공격과 방어의 심리전, 8방향의 쫓고 쫓기는 긴장감, 캐릭터간 밸런스 등은 잘 조합되어 있다. 특히 3:3까지 가능한 팀전의 경우 팀원 모두가 동시에 다운되어야만 승패가 결정되는 독특한 방식을 채택하고 있어. 실력 외에 팀웍과 운이 승패를 결정짓는 중요한 요소로 작용한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플랫폼
온라인
장르
액션 RPG
제작사
KOG
게임소개
'파이터스클럽'은 복싱, 레슬링, 태권도, 검도 등 실제 무술을 기반으로 한 강한 액션과 캐릭터간 경쟁, 협동, 그리고 성장이 담겨있는 격투 RPG이다. '파이터스클럽'에는 온라인 게임 역사 상 최다 피격 모션(... 자세히
강병규 기자 기사 제보
게임잡지
2005년 3월호
2005년 2월호
2004년 12월호
2004년 11월호
2004년 10월호
게임일정
2021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