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뷰/리뷰 >

제국건설 정식서비스, `문명` 의 재미가 웹게임으로…

'부족전쟁' 의 개발사인 이노게임스가 정통 유럽 웹게임인 '제국건설(Forge of Empires)' 을 한국에 선보인다. 오는 5일 공개서비스를 시작하는 '제국건설' 은 석기시대에서부터 청동기, 철기, 중세시대를 거쳐 현대와 근미래 시대의 멋진 제국을 건설하는 웹게임으로, 시대를 거듭하며 아름다워지는 도시의 모습이 인상적이다.

마치 ‘시드 마이어의 문명’ 시리즈의 재미를 웹게임으로 옮겨 놓은 듯한 게임 ‘제국건설’ 은 어떤 게임인지 살펴보자.


'문명' 과 비슷하네? 시대별로 전개되는 나만의 도시 건설

'제국건설' 의 목적은 게임명에도 나와있듯이 자신만의 멋진 제국을 건설하는 것으로, 현재는 중세시대까지만 업그레이드할 수 있다. 향후 식민지 시대를 시작으로 계속해서 새로운 시대가 추가될 예정이다. 시대가 업그레이드 될수록 각종 건축물들이 더욱 아름다워지는 것은 물론, 도시의 생산량도 늘어난다.

튜토리얼을 거쳐 게임을 시작하면 주어진 영토에 각종 건물을 지어야 한다. 물론 처음에는 석기시대로 시작하기 때문에 아름다운 건물을 건설할 수 없지만, 게임을 진행해 나갈수록 더욱 화려한 건물들이 등장한다.

jong31_120903_jeg01.jpg
▲ 다양한 건물들을 건설하는 재미 역시 '제국설' 의 특징 중 하나다

도시를 건설하다 보면 시대를 업그레이드해야 하는 시기가 오는데, 이 때 필요한 기능이 바로 '기술 연구' 다. '기술 연구' 는 시대 업그레이드 뿐 아니라 물자생산량 증가나 더욱 강력한 병력 생산 등에도 이용되는 중요한 부분이다. '기술 연구' 창은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갈 수록 상위 과제가 나열되어 있는데, 각 시대에서 다음 시대로 넘어가려면 다음 시대의 연구를 무엇이든 1개 완료하면 된다. 새로운 시대가 열리면 건설할 수 있는 건축물들이 추가되고 새로운 모습의 도시를 만들 수 있다.

jong31_120903_jeg02.jpg
▲ 다음 문명으로 나아가기 위한 '기술 연구' 표

jong31_120903_jeg04.jpg
▲ 현재 '제국건설' 에 구현되어 있는 시대관
향후 식민지 시대를 시작으로 이후의 시대가 등장할 예정이다

jong31_120903_jeg03.jpg
▲ 석기시대에서 시작된 도시가 아름다운 중세 유럽의 도시로...


전투와 자원 생산

'제국건설' 은 기본적으로 많은 사람들이 함께 즐기는 게임이지만, 다른 유저와의 접촉을 싫어하는 유저들을 위한 싱글 캠페인도 마련되어 있다.

싱글 캠페인은 AI가 소유하고 있는 구역을 점령하는 방식으로 이루어지며, 대륙 지도 메뉴에서 수행 가능하다. 구역을 점령하는 방법은 ‘협상’과 ‘공격’이 있는데, ‘협상’은 상대방이 요구하는 자원을 주면 되고, ‘공격’은 말 그대로 싸워 이겨 구역을 확보하는 것이다. 3~5개의 구역으로 구성된 한 지역을 모두 점령하면 ‘도시 확장칸’이나 ‘상품 저장고’와 같이 쓸모 있는 아이템을 얻을 수 있다. 또한, 싱글 캠페인을 완료하면 각종 자원이나 보너스가 지급된다.

jong31_120903_jeg05.jpg
▲ PC게임을 연상케 하는 싱글 캠페인 진행화면

'제국건설' 의 전투는 크게 AI와의 전투와 다른 유저와의 전투로 나뉜다. 게임 내 전투는 턴 방식으로 진행되며, 유닛의 종류에 따라 턴이 돌아오는 시간이 조금씩 다르다. 때문에 유닛의 특성을 잘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와 함께 전투가 귀찮은 유저들을 위한 '자동 전투' 기능도 준비되어 있다.

자원의 경우 '동전' 과 '물자' 의 두 가지가 존재하는데, 이 자원은 각각 ‘집’과 ‘물자 생산 건물’에서 확보할 수 있다. 물론 퀘스트를 완료하거나 구역을 점령하면 그 보상으로 얻을 수도 있다.

jong31_120903_jeg08.jpg
▲ 육각 타일을 활용한 전략적인 전투

jong31_120903_jeg07.jpg

jong31_120903_jeg06.jpg
▲ 각종 자원을 채취하거나, 이웃 도시를 방문하는 등 즐길 거리가 많다

‘스틸트 가옥’과 같은 ‘집’을 클릭해 보면 일정 시간 동안 얼마만큼의 동전을 생산하는지 확인할 수 있으며, ‘공방’ 등의 ‘물자 생산 건물’을 클릭하면 어떤 아이템이 얼마만큼의 물자를 제공하는지 확인할 수 있다. '동전' 은 따로 명령을 내리지 않아도 자동적으로 생산되지만, 소셜 게임에서처럼 생산이 완료된 후에도 수집을 하지 않으면 새로운 생산활동에 들어가지 않는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플랫폼
웹게임 |
장르
시뮬레이션
제작사
이노게임스
게임소개
'제국건설'은 석기시대부터 근미래까지 다룬 시뮬레이션 웹게임이다. 게임의 목표는 물자 생산, 건축, 기술 연구 등을 통해 자신만의 문명을 발전시켜 나가는 것이다. 다른 유저와 함께 즐기는 커뮤니티 콘텐츠 뿐 아니... 자세히
이벤트
게임일정
2019
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