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온라인

전 서버가 협동한다, 리니지 2 신규 레이드 '에티나 대신전' 오픈


▲ '리니지 2' 구원의 장 업데이트 소개 영상 (영상제공: 엔씨소프트)

엔씨소프트는 2월 8일, '리니지 2'에 '구원의 장' 업데이트를 실시한다.

이번 업데이트는 라이브 서버에 적용한다. 게임 내에서 10여년 간 이어진 '세븐사인 스토리'가 마무리된다. 여기에 ▶서버 간 협동 사냥 보스 '에티스 반 에티나' ▶혈맹(게임 커뮤니티) 전용 사냥터 ▶혈맹 레벨 확장과 특성 개편 ▶새로운 캐릭터 성장 방식 '발터스 기사단' 등이 추가된다.

먼저 '에티나 대신전'은 모든 서버의 이용자들이 협동하여 공략해야 하는 레이드다. 신전의 성문을 최초로 여는 서버가 최종 보스 '에티스 반 에티나'가 출현하는 대표 서버가 된다. 나머지 모든 서버는 최후의 사도 '카인 반 홀터'가 출현하는 지원 서버가 된다.

지원 서버 이용자들은 '카인 반 홀터'를 공략하면서 대표 서버의 진행을 도울 수 있다. 이후 대표 서버가 '에티스 반 에티나'를 처치하는데 성공하면 '카인 반 홀터'를 처치한 모든 서버의 이용자들은 '구원자의 축복' 버프를 받을 수 있다.

게임 속 커뮤니티, 혈맹 콘텐츠도 강화된다. 우선 이번에 열리는 혈맹 전용 사냥터 '영웅의 왕좌'는 레벨 5 이상의 혈맹이 참여할 수 있다. 각 혈맹은 2주 동안 1라운드를 진행하며 이 때 얻은 점수를 토대로 순위가 매겨진다. 1위부터 10위 혈맹까지에는 '명성치' 보상이 주어진다.

여기에 혈맹 최고 레벨이 11에서 15로 확장되며 5레벨 이상의 혈맹은 '혈맹 특성'을 개방할 수 있다. 혈맹 군주는 혈맹의 발전 방향에 따라 전투 특화, 전쟁 특화 중 맞는 것을 부여할 수 있으며, 특성에 따라 혈맹원들이 받는 강화 효과가 달라진다.


▲ '리니지 2' 대표 이미지 (사진제공: 엔씨소프트)

마지막으로 새로운 캐릭터 성장 시스템 '발터스 기사단'이 추가된다. '리니지 2' 이용권을 사용하는 이용자들은 '발터스 기사단의 특수 성장' 혜택을 선택할 수 있다. 이용자들은 이 시스템을 통해 새로운 캐릭터를 85레벨 각성 세분화 클래스(Class, 직업)까지 좀 더 빠르게 성장시킬 수 있다. 특수 성장 혜택은 별도 종료 공지 전까지 받을 수 있다.

엔씨소프트는 '리니지 2' 업데이트를 기념해 2월 8일부터 3월 8일까지 업데이트 기념 이벤트에 참여할 수 있다. 혈맹원으로 활동하는 이용자들은 관련 미션(임무)을 수행하면 혈맹 및 개인 명성치 2배 증가와 함께 각종 소모품 아이템을 받을 수 있다.

여기에 이벤트 페이지를 통해 '단체 사진' 등 혈맹에 대한 특별한 기억을 담은 게시물을 올린 혈맹 중 11개를 선정하여 혈맹원들에게 특별한 선물(게임 아이템, 기프티콘 등)도 지급한다.

'리니지 2' 업데이트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게임 공식 홈페이지(바로가기)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리니지 2 . 01. 01
플랫폼
온라인 |
장르
MMORPG
제작사
엔씨소프트
게임소개
'리니지 2'는 98년부터 서비스를 시작한 1세대 온라인 MMORPG '리니지'의 정식 후속작이다. 언리얼 엔진을 기반으로 개발되어 2D 그래픽이었던 전작과 달리 3D 그래픽을 채택했다. 전작의 주요 콘텐츠를 계... 자세히
이벤트
게임일정
2019
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