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모바일

던전·보스·코스튬까지, '몬스' 풀셋 맞춘 '리니지 2 레볼루션'


▲ '리니지2 레볼루션' 대표 이미지 (사진제공: 넷마블)

넷마블은 17일, 자사 모바일 MMORPG '리니지2 레볼루션(이하 레볼루션)'에 믹시 모바일 RPG '몬스터 스트라이크' 콜라보레이션 콘텐츠를 추가했다.

이번 업데이트를 통해 몬스터 스트라이크 테마 ▲던전 ▲필드 보스 ▲코스튬 ▲탑승펫 ▲집혼석 ▲코어가 등장한다. 우선 '레볼루션'에 몬스터 스트라이크 테마 던전이 추가됐다. 해당 던전에는 몬스터 스트라이크 캐릭터가 등장하며, 퀘스트를 진행하며 '레볼루션'과 '몬스터 스트라이크' 세계를 합친 짤막한 스토리도 나온다.

'몬스터 스트라이크' 캐릭터 '부동명왕'은 레볼루션 필드 보스로 등장한다. '부동명왕'은 체력과 방어력이 높지만 누구나 쉽게 레이드에 참여할 수준의 난이도이며, 기존 필드 보스처럼 정해진 시간에만 출현한다.

또한, 필드나 던전에 있는 보물상자를 열면 몬스터 스트라이크 '퀸 버터플라이'가 나타난다.  '퀸 버터플라이'는 빠른 속도로 상대를 공격하는 몬스터로 처치하면 보너스 혜택이 주어진다.

이어서 종족별로 1종씩 몬스터 스트라이크 코스튬이 추가됐으며, 몬스터 스트라이크 '굣상'이 탑승펫으로 등장한다. 이 탑승펫은 최고 등급 SR등급만 있으며, 코스튬과 마찬가지로 오는 8월 16일까지만 얻을 수 있다.

이 외에도 넷마블은 몬스터 스트라이크 종족에게 추가 데미지를 주는 버프 아이템과 몬스터 스트라이크 코어과 집혼석을 각각 4종씩 선보였다.

넷마블은 8월 16일까지 몬스터 스트라이크 콘텐츠를 즐긴 유저에게 특별 징표를 제공한다. 징표를 모아 이벤트 상점에서 게임 아이템으로 교환할 수 있다.

'레볼루션'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공식 커뮤니티(바로가기)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이벤트
게임일정
2020
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