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온라인

언리얼로 만든 '배틀그라운드', 유럽 서비스 파트너는 유니티

배틀그라운드
▲ '배틀그라운드' 스크린샷 (사진제공: 펍지)

유니티와 펍지가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이하 배틀그라운드)’ 유럽 서비스 파트너십 계약을 맺었다. 경쟁사 에픽게임즈 언리얼 엔진으로 만들어진 ‘배틀그라운드’ 서비스에 유니티가 힘을 더하는 것이다. 또한, 향후에도 펍지와 유니티의 협력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유니티는 18일, 구글캠퍼스 서울에서 진행된 유니티 코리아 기자간담회에서 펍지와 ‘배틀그라운드’ 유럽 지역 서버 제공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계약은 작년 12월 유니티가 인수한 게임 서버 호스팅 업체 ‘멀티플레이’를 통해 진행됐다. 이전에도 멀티플레이는 ‘타이탄폴 2’, ‘로켓 리그’, ‘러스트’ 등 여러 게임 서비스를 맡아온 업체다.

멀티플레이는 물리적 서버를 오직 ‘배틀그라운드’ 만을 위해 활용하는 베어메탈 방식을 기반으로 하이브리드 환경을 제공해, 기존 클라우드 환경보다 더욱 안정된 성능과 함께 효율적인 환경을 제공할 예정이다.

멀티플레이 폴 마뉴엘 총괄은 “’배틀그라운드’와 같은 전세계적으로 메가 히트한 게임을 만든 펍지와 파트너십을 맺게 되어 영광으로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게임 서비스 호스팅에서의 불필요한 어려움을 줄이고 관리 효율성을 높여, 게임사들이 플레이어를 위한 콘텐츠 개발에 더욱 집중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펍지 김창한 대표는 “멑티플레이와의 협업을 통해 유럽 지역에서 보다 쾌적하고 안정적인 게임 환경을 제공할 수 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멀티플레이의 전문성과 헌신성, 그리고 유니티의 기술 자원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이 제공되는 만큼, 양사간의 시너지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또한, “유니티와의 장기적인 파트너십을 맺기를 희망한다”고 언급했다.

이 밖에도 현장에서는 지난 10일 출시된 유니티 2018.2 신규 기능을 직접 선보이는 데모 행사, 구글 클라우드 파트너십 관련 발표 등이 진행됐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플랫폼
온라인 | PS4 , Xbox One
장르
FPS
제작사
블루홀스튜디오
게임소개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는 블루홀에서 개발한 FPS 신작으로, 고립된 섬에서 살아남기 위한 사람들의 사투를 그린다. 플레이어는 마치 영화 ‘배틀로얄’처럼 섬에 널려있는 다양한 장비를 사용해 최후의 1인이 ... 자세히
페이스북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이벤트
게임일정
2019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