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뷰/리뷰 >

드래곤하운드, 마영전 이후 오랜만에 느낀 데브캣의 손맛


▲ '드래곤하운드' 대표 이미지 (사진: 게임메카 촬영)

사냥 본능에 충실한 온라인 신작이 온다. ‘마비노기 영웅전’을 바탕으로 한국에 ‘온라인 액션 RPG’ 시대를 연 데브캣 신작 ‘드래곤하운드’가 그 주인공이다. 언리얼 엔진 4를 기반으로 개발 중인 ‘드래곤하운드’의 핵심 사냥이다. 여러 유저가 힘을 합쳐 거대한 용을 사냥하는 실감나는 액션을 보여주겠다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여기에 날을 세운 것이 ‘말’이다. 말을 타고 다니며 총을 쏘는 느낌이 남다르다.

데브캣은 ‘마비노기 영웅전’으로 국내에서 보기 드물던 액션 RPG 재미를 선보인 바 있다. 다소 어렵긴 했으나 공략하는 맛이 살아 있었던 다양한 ‘보스’들은 뭇 게이머의 사냥 욕구를 만족시켜줬다. 따라서 ‘마비노기 영웅전’ 이후에 데브캣이 오랜만에 내놓은 온라인 액션 RPG ‘드래곤하운드’에도 저절로 눈길이 갔다.


▲ '드래곤하운드' 지스타 2018 프리뷰 영상 (영상제공: 넥슨)

더 이상 길게 말해봤자 무엇하랴. 게임메카는 이번 지스타를 통해 ‘드래곤하운드’를 직접 체험하며 데브캣이 어필하고자 한 ‘헌팅 액션’이 무엇인가를 살펴봤다. 이번에 공개된 부분은 맛보기다. 특징으로 앞세운 ‘마상전투’와 강력한 화력을 내뿜는 ‘중화기’가 어떠한 느낌인가를 살짝 맛볼 수 있는 정도에 그쳤다.

따라서 게임에 대한 전체적인 평가보다 개발진이 앞세운 특징이 무엇인지를 살펴보는데 집중했다. 앞서 이야기한대로 ‘드래곤하운드’ 전투 중심을 이루는 것은 ‘중화기’다. 본래 ‘중화기’는 게임 중반 이후부터 사용할 수 있지만 이번에는 초반에 그 위력을 체험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졌다. ‘중화기’는 플레이 도중 Q키를 누르면 활성화된다. ‘중화기’가 준비되었다는 신호에 맞춰 Q키를 누르면 말 위에 장착되어 있던 기계팔 ‘중완’을 입고 대포를 장착한다.


▲ Q키를 누르면 '중화기'를 사용할 수 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기본 공격과 중화기의 화력은 확실히 차이 난다. 기본 공격은 빠르지만 대미지가 약하기에 몬스터에 주는 피해도 미비하다. 하지만 ‘중화기’를 장착하면 이야기가 달라진다. 공격 속도 자체는 기본 공격보다 느리지만 괴물에게 주는 대미지는 훨씬 높다. 여기에 중화기로 몬스터를 공격하면 괴물의 약점을 제대로 공략할 수 있다. 실제로 이번 시연에서도 ‘피부 피해 XX’ 식으로 중화기에 특화된 대미지 표시 안내를 확인할 수 있었다.




▲ 중화기 특유의 묵직한 맛이 살아 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그러나 보통 액션 게임에서 ‘중화기’는 강력한 한 방을 지녔으나 다소 묵직하다는 느낌이 강하다. 헌팅 액션 장르 ‘몬스터 헌터’를 빗대어 설명하면 ‘헤비 보우건’과 비슷하다. 공격 속도는 느리지만 묵직한 한방을 지닌 원거리 공격 무기라는 것이다. 그러나 ‘헤비 보우건’의 단점은 이동 속도가 느리다는 것이다. 무기를 꺼내 들었을 때 ‘대검’ 급으로 걸음걸이가 느리기 때문에 이를 감안한 조작이 요구된다.

하지만 ‘드래곤하운드’에서는 이야기가 달라진다. 그 핵심은 ‘말’에 있다. ‘중화기’를 기동한 다음에도 말에 타고 있기 때문에 이동에 제약이 생기지 않는다. 공격 속도 자체는 상대적으로 느리지만 ‘말’의 힘을 빌어 처음부터 끝까지 속도감 있는 액션을 경험할 수 있다. 일반적으로 알려진 ‘중화기’의 단점을 ‘말’이라는 탑승수단을 활용해 상쇄시킨 것이다. 왜 제작진이 ‘중화기’와 ‘마상전투’를 동시에 가져왔는지 알 수 있는 대목이었다.


▲ 시작부터 말을 타고 달리고 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말의 도움을 받아 빠르게 이동하며 몬스터를 공격할 수 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말’은 조작이 까다롭지 않다. 기본적으로 WASD 키를 사용하는데 A키와 S키로는 방향을 전환할 수 있고 W키는 가속, S키는 감속이다. 이 네 가지만 숙지해도 이동에 지장이 없다. 여기에 공격 버튼은 마우스 왼쪽과 오른쪽 버튼에 집중되어 있기 때문에 말을 원하는 방향대로 움직이는 동시에 적을 공격하는 것이 가능하다. 전투와 이동을 동시에 할 수 있도록 조작 키를 효율적으로 배분했다는 것이다.


▲ 이동과 공격 버튼이 확실히 분리되어 있어 손이 꼬이는 느낌이 없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여기까지가 이번 지스타에서 맛본 ‘드래곤하운드’의 전부다. 첫인상은 나쁘지 않다. 중화기 특유의 묵직한 맛에 신속한 이동을 더해주는 ‘말’이 결합되며 서로의 강점을 끌어올린 느낌이다. 작은 몬스터는 기본 무기로, 큰 괴물은 ‘중화기’로 공략한다는 무기별 역할 분담도 경험해볼 수 있었다. 여기에 본 게임에서는 각기 다른 특징을 지닌 무기에, 몬스터의 눈을 멀게 하거나 넘어뜨리는 특수 장비가 추가될 예정이다. 풀세트를 갖춘 ‘드래곤하운드’의 전투는 어떨지 기대된다.


▲ 길을 막은 장애물에 포격을 요청하는 기믹도 눈길을 끌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김미희
초심을 잃지 말자. 하나하나 꼼꼼하게.
페이스북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이벤트
게임일정
2019
05
인기게임순위
  • 1 리그 오브 레전드
  • 21 오버워치
  • 31 카트라이더
  • 41 서든어택
  • 51 로스트아크
  • 6 메이플스토리
  • 7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
  • 8 피파 온라인 4
  • 9 던전앤파이터
  • 10 리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