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기사 > 기획기사

[90년대 게임광고] 바코드 긁는 휴대용 ‘스파2’가 있었다

한국 게임의 성숙기였던 1990년대를 기억하십니까? 잡지에 나온 광고만 봐도 설렜던 그때 그 시절의 추억. '게임챔프'와 'PC챔프', 'PC 파워진', '넷파워' 등으로 여러분과 함께 했던 게임메카가 당시 게임광고를 재조명하는 [90년대 게임광고] 코너를 연재합니다. 타임머신을 타고 90년대 게임 광고의 세계로, 지금 함께 떠나 보시죠.

'바코드 슈퍼 스트리트 파이터 2' 광고가 실린 제우미디어 게임챔프 1995년 10월호게임업계에서도 ‘스트리트 파이터 2’를 이용한 2차 생산 게임들이 굉장히 많이 만들어졌습니다. 그 중에는 간혹 특이한 것들도 섞여 있었는데요, 오늘 소개할 ‘바코드 슈퍼 스트리트 파이터 2’ 게임기도 그 중 하나입니다. 신용카드 리더기 마냥 바코드 카드를 긁어서 게임을 즐기는 독특한 기기였는데, 국내에서도 나름 유명했던 게임기였죠.
▲ '바코드 슈퍼 스트리트 파이터 2' 광고가 실린 제우미디어 PC챔프 1995년 11월호 (사진출처: 게임메카 DB)

[잡지보기]

90년대 초반, 전세계를 지배한 게임을 하나만 꼽아 보자면 뭐니뭐니해도 ‘스트리트 파이터 2’가 아닌가 합니다. 현대 대전액션 게임의 틀을 잡은 ‘스트리트 파이터 2’는 특유의 게임성과 높은 회전율로 단숨에 아케이드 게임 산업 전성기를 가져온 대작이었습니다. 자연히 영화, 드라마, 만화 등 각종 매체에서도 ‘스트리트 파이터 2’를 다룬 파생 상품을 많이 만들었죠.

물론 본진(?)인 게임업계에서도 ‘스트리트 파이터 2’를 이용한 2차 생산 게임들이 굉장히 많이 만들어졌습니다. 그 중에는 간혹 특이한 것들도 섞여 있었는데요, 오늘 소개할 ‘바코드 슈퍼 스트리트 파이터 2’ 게임기도 그 중 하나입니다. 신용카드 리더기 마냥 바코드 카드를 긁어서 게임을 즐기는 독특한 기기였는데, 국내에서도 나름 유명했던 게임기였죠.

'바코드 스트리트 파이터 2'와 자매품인 '바코드 엑스-맨' 휴대용 게임기 광고 (사진출처: 게임메카 DB)
▲ '바코드 스트리트 파이터 2'와 자매품인 '바코드 엑스-맨' 휴대용 게임기 광고 (사진출처: 게임메카 DB)

일단 시대적 배경을 먼저 살펴봅시다. 이 게임기가 나왔던 1995년은 휴대용 게임기 세대교체가 거의 끝나던 시기였습니다. 닌텐도 게임&워치로 대표되는 1980년대 계산기에 쓰이던 통짜 LCD 게임기가 서서히 저물고, 도트 그래픽을 채용한 차세대 휴대용 게임기 닌텐도 게임보이와 세가 게임기어(국내명 핸디알라딘보이) 등이 출시된 지 벌써 5~6년 정도 지났습니다. 다만 아직 이런 신형 휴대용 게임기 가격은 결코 싸지 않아서 국내가 기준 20만 원에 가까웠었죠. 그렇기에 구형이지만 싼 가격에 구매할 수 있었던 통짜 LCD 게임기를 보급형으로 많이들 즐겼습니다.

광고에 나온 ‘바코드 슈퍼 스트리트 파이터 2’는 바로 이 보급형 통짜 LCD 게임기였습니다. 캐릭터를 도트 형태로 묘사해 자유로운 이동과 조작이 가능한 것이 아니라, 화면에 미리 새겨진 그림에 흑백 색상이 출력되는 그런 방식이었죠. 이런 방식이 아니라면 광고에 나온 것처럼 4만 3,000원이라는 가격은 나올 수 없을 테니까요.

게임기 위에 파인 홈에 카드를 긁으면 각종 버프가! (사진출처: 게임메카 DB)
▲ 게임기 위에 파인 홈에 카드를 긁으면 각종 버프가! (사진출처: 게임메카 DB)

일단 광고를 조금 더 봅시다. 가장 눈에 띄는 부분은 역시 바코드입니다. 게임기에 동봉돼 있는 24장의 바코드 카드를 기기 위쪽에 읽히면 캐릭터의 파워가 세지거나 체력이 증가하는 등 다양한 버프가 가해졌습니다. 지금 보면 아이들 장난감 같지만, 당시엔 게임기에 카드를 읽힌다는 것만으로도 엄청난 첨단 기술이었죠.

광고를 더 자세히 보면 게임기 기판 표면에 인쇄된 캐릭터들이 보입니다. 왼쪽에는 T호크와 페이롱이, 오른쪽에는 디제이와 블랑카가 그려져 있습니다. 문제는 조작 가능한 캐릭터도 고작 위 4명이라는 점입니다. 게다가 당시 국내에서 친숙했던 ‘스파 2’가 아니라 아직 국내에 널리 풀리지 않았던 신작 ‘슈퍼 스파2’ 캐릭터만 3명입니다. ‘스파 2’부터 출전한 캐릭터는 블랑카가 유일하죠. 때문에 게임을 낯설어 했던 학생들도 많았던 걸로 기억합니다.

이 게임기 제작사는 미국의 타이거 일렉트로닉스로, 90년대 수많은 휴대용 LCD 게임기를 만들어 전세계에 판매한 회사입니다. 나름 이 부문에선 유명했죠. 1998년 해스브로 장난감 부문으로 흡수되기 전까지 많은 휴대용 게임기를 만들었고, 위 ‘바코드 슈퍼 스트리트 파이터’ 역시 그 일환이었습니다. 국내 유통은 대도실업이 맡았는데, 당시 TV CF를 통해 대대적인 광고를 펼쳐 게임기를 널리 알렸습니다. 당시 TV CF를 아래에 간략히 소개합니다. 정작 진짜 게임화면은 하나도 없네요.


▲ 1995년 당시 국내 TV에 방영됐던 '바코드 슈퍼 스트리트 파이터 2' CF (영상출처: Jinho Hwang 유튜브 채널)

자매품으로는 아래쪽에 나온 ‘바코드 엑스-맨’이 있습니다. 해당 게임기는 ‘스트리트 파이터’와 달리 널리 알려지지 않아 별다른 정보가 없는데요, 마찬가지로 바코드 시스템을 탑재하고 있고 울버린과 비스트 두 개 캐릭터가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매그니토의 죽음의 군단을 무찌르라는 말을 보니 대전액션 게임이 아니라 플랫포머 액션 게임 같군요.

하나 더 눈에 띄는 문구는 ‘LCD 액정화면이므로 유해전자파의 피해가 전혀 없습니다’ 라는 말입니다. 지금은 좀 덜해지긴 했지만, 당시만 해도 ‘전자오락이 아이들의 눈을 해친다’라는 문구 하에 게임에 대한 사회적 탄압이 거셌던 시기였습니다. 게임기 사달라는 아이들의 요청을 거절하기 위한 답변 1순위가 “안돼, 눈 나빠져”였으니까요. 참고로 이 논리는 2019년 현재 중국에서 실시간으로 벌어지고 있기도 합니다. 유행은 돌고 도는 건가요?

*덤으로 보는 B급 광고

실사 영상으로 제작된 '스코티 피펜의 길거리 농구' (사진출처: 게임메카 DB)
▲ 실사 영상으로 제작된 '스코티 피펜의 길거리 농구' (사진출처: 게임메카 DB)

오늘의 B급 광고는 90년대 마이클 조던과 쌍벽을 이루던 인기 농구스타 스코티 피펜이 등장하는 길거리 농구 게임입니다. 90년대 미국에서는 NBA가 높은 인기를 끌었고, 한국에서도 서장훈, 우지원, 이상민 등을 필두로 한 슈퍼스타 군단이 연예인급 인기를 모으며 농구에 대한 국민적 열기가 높았습니다.

'스코티 피펜의 길거리 농구'는 이러한 90년대 양국에서의 농구 인기를 반영한 게임입니다. 실제 선수를 섭외해 사실적인 그래픽을 묘사했죠. 다만, 지금과 같이 센서를 이용해 실존 인물을 3D로 재창조 한 방식은 아니었습니다. 1995년은 3D 게임이 막 발돋움하던 시기긴 했지만, 고도의 물리 엔진과 렌더링이 필요한 3D 농구 게임이 나오기엔 아직 이른 시기였거든요. 그래서 선택한 방식이 바로 실사 영상입니다.

게임은 스코티 피펜이 직접 녹화한 실사 영상이 이어지고, 그 와중 플레이어 선택과 약간의 조작에 따라 경기 결과가 바뀌는 인터렉티브 스포츠 장르였습니다. 당시 사양에서 최대한 사실적 농구 경험을 살리고자 선택한 방법인데, 게임성을 살리긴 어려웠지만 묘하게 빠져드는 느낌이 있었습니다. 아래쪽의 메모리 4MB 이상, 운영체제 MS-DOS 3.2 이상 등의 사양도 인상적인데, 특히 비디오카드는 심플하게 VGA 입니다. CGA나 EGA 시대를 넘겨 VGA 시대로 넘어오던 시대상을 반영하지 않았나 싶네요.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류종화
게임메카 취재팀장. 콘솔, VR, 온라인, 모바일 등을 고루 맡고 있습니다
페이스북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이벤트
게임일정
2019
05
인기게임순위
  • 1 리그 오브 레전드
  • 2 카트라이더
  • 3 오버워치
  • 4 로스트아크
  • 51 서든어택
  • 61 메이플스토리
  • 72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
  • 81 피파 온라인 4
  • 91 던전앤파이터
  • 10 리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