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모바일

폴더블폰, 게임 환경에 어떤 영향 미칠까?

삼성 갤럭시 폴드
▲ 갤럭시 폴드를 필두로한 폴더블폰이 새로운 스마트폰 디자인의 축으로 떠오르고 있다 (사진출처: 삼성전자 공식 홈페이지)

접었다 펼 수 있는 기능, 폴더블폰이 차세대 스마트폰으로 떠오르고 있다. 삼성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를 시작으로 LG, 화웨이 등에서 새로운 폴더블 스마트폰을 내놓고 있는 것이다. 한 해의 모바일 기기 경향을 알 수 있는 MWC 2019 주제도 어느새 5G와 폴더블 폰으로 압축됐을 정도다. 세계 최대 투자은행 골드만삭스는 갤럭시 폴드가 고가 스마트폰 시장에서 애플을 위협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기도 했다. 그만큼 폴더블 폰이 혁신적인 제품이라는 뜻이다.

개발자들에게도 폴더블 폰은 흥미롭게 다가왔다. 그동안 출시된 스마트폰은 혁신이라 칭할만한 외형적인 변화가 거의 없었던 만큼 이번에 삼성이 보여준 디자인은 개발자들의 도전정신을 불러일으키기에 충분했다. 과연 게임업계는 폴더블 폰의 본격적인 등장에 대해선 어떻게 생각하고 있으며, 어떤 방식의 활용방안을 생각하고 있을까? 

스마트폰 계의 닌텐도 DS

갤럭시 폴드의 가장 큰 장점은 접힌 상태에선 일반적인 스마트폰이지만 펼쳤을 때는 태블릿 컴퓨터와 가까운 UX를 제공한다는 점이다. 이 상태에선 화면을 마음껏 분할해 사용할 수 있으며, 원한다면 듀얼 스크린 마냥 한쪽에는 게임, 한쪽에는 다른 어플리케이션을 실행하는 것도 가능하다. 대부분의 개발자들이 제일 먼저 주목한 부분도 이것이다. 사용할 수 있는 화면이 많아진 만큼 '닌텐도 DS' 마냥 스크린을 두 개로 나누어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 닌텐도 DS 처럼 듀얼 스크린을 활용하는 방안이 많은 개발자들 사이에서 고려되고 있다 (사진출처: 닌텐도 공식 홈페이지)

그중에서도 제일 많이 언급됐던 활용 방법은 한쪽에는 게임 화면을 띄우고 다른 한 면에는 가상 패드를 제공하는 것이다. 그 밖에 남는 공간에는 미니맵이라던가, 같이 게임하고 있는 친구들의 정보, 채팅 창 등을 더하는 레이아웃을 많은 개발자들이 고려하고 있었다. 한 개발자는 "접히는 화면을 두 개로 분할해 하나는 게임 플레이가 진행되는 메인 화면으로 사용하고, 나머지는 맵이나 정보 안내창, 채팅창, 조이패드 존 등으로 활용하는 것이 제일 현실적인 방안이라고 생각된다"고 말했다.

널찍한 화면을 마음대로 구성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이를 활용한 방안을 고려하는 사람도 적지 않았다. 여러 앱을 동시에 보면서 이를 함께 사용하는 게임도 출시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기도 했다. 선데이토즈의 한 개발자는 "이미 켜져 있는 다른 앱의 정보를 화면에 끌어서 사용하는 등의 멀티 태스킹 기능 등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분석하기도 했다.
 
▲ 멀티 태스킹 기능을 적극적으로 고려하는 개발자도 있었다 (사진출처: 삼성전자 공식 홈페이지)

이 같은 멀티 태스킹 기능과 분할되는 넓은 화면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만들 수 있는 장르가 바로 '리듬액션' 장르다. 단순히 화려한 노트 연출과 새로운 주법을 고려하는 수준이 아니라, 피아노 건반 위에 드럼이나 기타가 나타나 악기 2개를 혼자 플레이하는 그림을 예상해볼 수도 있다. 이를 통해 한 개의 스마트폰을 이용해 두 명의 연주자가 같이 연주하는 방식도 충분히 상상할 수 있는 부분이다.

'비트세이버' 수준은 아니더라도 새로운 리듬액션게임을 기대해도 좋을 듯 하다 (사진출처: 게임 공식 홈페이지)
▲ '비트세이버' 수준은 아니더라도 새로운 리듬액션게임을 기대해도 좋을 듯 하다 (사진출처: 게임 공식 홈페이지)

태블릿 PC와는 다른 느낌의 널찍한 화면

넓어진 화면에 반색하는 의견도 많았다. 화면이 넓어진 만큼 더 많은 정보량을 필요로 하는 장르도 도전할 수 있게 된 것이다. 특히, RTS나 AOS 같은 게임을 더욱 세밀하게 만들 수 있다는 점을 많은 개발자들이 높이 샀다. 한 업계 관계자는 "지난 2016년에 출시된 '클래시 로얄'이 아이패드의 큰 화면을 잘 활용해 많은 호평을 받았다"며 "스크린 사이즈 관점으로 봤을 때, 하드웨어적인 변화는 새로운 게임 시장을 만들어 주는 계기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클래시 로얄'
▲ '클래시 로얄'은 태블릿 PC의 넓은 화면을 활용해 성공을 거둔 게임이다 (사진출처: 게임 공식 홈페이지)

넓어진 화면만이 전부는 아니다. 이 넓어진 화면을 효과적으로 표현할 수 있도록 하드웨어 스펙도 어지간한 PC 수준의 메모리를 지원할 만큼 굉장히 높게 구성됐다는 것이 중요하다. 당연히 고사양게임 개발에도 유리할 수밖에 없다. '스타크래프트'나 '롤' 같은 인기 PC게임을 이식하는 것도 불가능은 아니며, 그동안 사장됐던 트리플 A게임이 스마트폰으로 포팅 되는 경우도 예상할 수 있다.

많은 개발자들이 이 같은 넓은 화면과 고성능을 이용해 만들고 싶어 하는 게임은 바로 액션 RPG다. 아무래도 기존의 모바일 ARPG는 고사양 스마트폰에서도 최적화 등의 문제로 인해 PC게임만큼의 자유로운 시점과 화려한 액션을 보여주지는 못했다. 때문에 이번 갤럭시 폴드의 성능과 디스플레이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PC에 버금가는 ARPG를 만들고 싶은 것이다. 한 게임 개발자는 "기기 성능과 조이스틱 기능을 최대한 끌어올린 액션 RPG 장르가 부각될 것 같다"고 예상하기도 했다.

▲ 좀 더 자유로운 시점의 액션 RPG가 부각될 수도 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패러다임을 뒤집은 새로운 활용법

'갤럭시 폴드'의 '접는다'는 성질을 이용해 기존 모바일 환경의 패러다임에서 벗어난 새로운 활용법을 고안한 개발자들도 적지 않았다. 접고 펴는 성질을 이용해 기기를 'ㄱ' 모양으로 세워 놓고 게임을 하는 방식을 고려할 수도 있으며, 접히는 디스플레이를 활용한 퍼즐게임을 생각해 볼 수도 있다. 한 개발자는 "힌지의 개방 각도를 받아올 수 있다면 물이나 굴러가는 공을 유도해 목적지에 집어 넣거나 접힘 정도를 이용해 제어하는 '토이게임'도 괜찮을 것 같다"고 말했다.

기기를 세워놓고 즐기는 게임은 어떨까? (사진출처: 씨제이넷)
▲ 기기를 세워놓고 즐기는 게임은 어떨까? (사진출처: 씨제이넷)

널찍하면서 두 개의 화면을 활용할 수 있는 만큼 오프라인 멀티플레이 게임을 고려하는 경우도 많았다. 넓은 화면을 보드게임의 테이블로 활용할 수도 있으며, 펼친 상태의 화면의 절반을 다수의 인원이 공유해 함께 플레이하는 파티게임도 가능하다. 어떤 개발자는 아동용 교육용 게임을 떠올리기도 했다. 그는 "평범한 동화를 읽어주는 앱인데, 기기를 펼치면 넓어진 면적에 새로운 인터렉션 요소나 한글 텍스트가 출력되는 방식으로 활용할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아예 둘이서 화면 한쪽씩을 잡고 플레이하는 것도 가능하다. 폰을 반으로 잡고 마주 보며 할 수 있는 2인용 캐주얼 게임이나 격투 게임을 만들고자 하는 개발자도 있었다. 갤럭시 폴드는 넓은 화면이 안으로 접히는 인폴드 형식이라 추후 밖으로 접히는 게 나오면 더더욱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아이디어다. 이 밖에도 스크린 안팎으로 달린 카메라를 활용한 AR게임도 제시됐다. 

▲ 마리오 파티를 모바일에서 즐길 수 있을지도 모르겠다 (사진출처: 게임 공식 홈페이지)

아직은 조심스런 접근 단계

한편, 폴더블 폰의 등장이 획기적인 변화를 불러오기엔 시기상조라는 의견도 있었다. 일단 펼쳤을 때 넓어진 화면은 일반 태블릿 PC에서도 볼 수 있는 크기이며, 화면을 분할하는 멀티태스킹 기능도 그다지 특별하지 않다는 것이다. 한 개발자는 "접었다 폈다 하는 점 외에 게임 개발 적인 측면에서 뭐가 장점인지를 파악하기 힘들다"고 말했으며, 어떤 업계 관계자는 "접히는 부분이 게임의 몰입감을 깨는 것은 아닌가 걱정된다"고 전했다.

갑작스레 등장한 새로운 기술에 대응하는 것도 쉽지 않은 일이다. 접었다 필 때마다 변하는 해상도와 화면비를 적용하는 것도 쉽지 않은 일이며, 발열 문제에 대한 이야기가 전무하다는 것도 문제다. 작년에 발매된 '갤럭시 노트 9'이 새로운 쿨링 시스템을 내세우며 발열을 잡기 위해 노력한 것을 생각하면 해당 문제는 분명히 우려될 만한 사항이다. 당연히 발열에 따른 배터리 소모 문제도 무시할 수 없다. 

▲ 갤럭시 언패키지 행사 하이라이트 영상 (영상출처: 삼성 공식 유튜브)

물론 이는 아직 대다수의 개발자들이 실물을 접해보지 못했기 때문에 충분히 우려할 수 있는 부분이다. 어찌 되었건 폴더블폰은 5G와 더불어 새로운 스마트폰 시대를 선도할 기술이기 때문에 많은 개발자들이 해당 기술을 활용한 게임 개발을 어느 정도 염두에 두고 있는 상황이다. 선데이토즈 관계자는 “현재로서는 관련 게임이나 앱 출시 계획은 없고 우선 시장 상황을 관망할 계획”이라며 “폴더블 스마트폰에 대한 개발자들의 학습, 연구는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전했다.

갤럭시 폴드를 필두로 한 폴더블폰의 발전이 게임업계에 어떤 반향을 불러일으킬지 그 귀추가 주목된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이재오
게임메카에서 모바일게임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밤새도록 게임만 하는 동생에게 잔소리하던 제가 정신 차려보니 게임기자가 돼 있습니다. 한없이 유쾌한 기자가 되고 싶습니다. 담백하고 깊이 있는 기사를 남기고 싶습니다.
페이스북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이벤트
게임일정
2019
05
인기게임순위
  • 1 리그 오브 레전드
  • 2 카트라이더
  • 3 오버워치
  • 4 로스트아크
  • 51 서든어택
  • 61 메이플스토리
  • 72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
  • 81 피파 온라인 4
  • 91 던전앤파이터
  • 10 리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