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테마 > e스포츠

공허의 유산 첫 저그 우승자, GSL 시즌 2 주인공은 박령우

게임메카 / 제휴처 통합 2,715 View 게임메카 내부 클릭수에 게임메카 뉴스를 송고 받는 제휴처 노출수를 더한 값입니다. SNS에 전송된 기사가 아닙니다. 게임메카 트위터(@game_meca)와 페이스북(@게임메카)의 노출수를 더한 값입니다.
▲ 2019 GSL 시즌 2 우승을 차지한 박령우 (사진제공: 아프리카TV)

22일 오후 5시 서울 대치동 프릭업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스타 2' 리그 '2019 마운틴듀 GSL 시즌 2 코드 S' 결승전에서 박령우가 조성호를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이번 결승전은 2017 GSL S1 이후 7시즌만의 프로토스 대 저그 결승전이었다.

2012년 GSL로 데뷔 후 약 6년 9개월 만에 첫 GSL 결승에 진출한 박령우는 상대 조성호를 세트스코어 4 대 2로 제압했다. 박령우는 이번 우승으로 상금 3,000만 원과 '스타 2' 글로벌 대회 WCS 글로벌 파이널 직행을 거머쥐었다.

아울러 '스타크래프트 2 : 공허의 유산'으로 진행된 GSL에서 저그가 우승을 차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와 함께 박령우는 '2013 WCS 코리아 시즌 1’에서 우승한 김민철 후 6년 21일 만에 저그 우승이란 기록을 세웠다.

박령우는 "정말 오래 걸린 것 같다. 항상 떨어지는 것이 반복되다 보니 힘들었다"라며, "팬들의 응원 소리를 듣고 다시 일어선 것 같다. 항상 정말 감사드리고, 이번 우승이 시작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아프리카TV 서수길 대표는 "GSL로 첫 데뷔해 공허의 유산에서 첫 저그 우승을 차지한 박령우 선수 축하드린다"라며, "GSL 다음 시즌 예선이 벌써 진행됐다. 마지막 시즌까지 많은 응원 부탁드리고, 아프리카TV도 더욱 열심히 만들어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플랫폼
PC |
장르
RTS
제작사
블리자드
게임소개
'스타크래프트 2' 3부작 중 세 번째 타이틀인 '스타크래프트 2: 공허의 유산'은 스타크래프트 2: 군단의 심장' 이후의 시나리오를 다룬다. '스타크래프트 2: 공허의 심장'은 제라툴과 프로토스의 이야기에 초점... 자세히
이벤트
게임일정
2019
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