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뷰/리뷰 >

군더더기 싹 뺀, 전투 올인한 웹게임 블러드문

/ 2
▲ 웹게임 블러드문 대기화면 (사진: 게임메카 촬영)

최근 나오는 웹MMORPG를 살펴보면 온라인게임과 마찬가지로 시뮬레이션 요소를 강조한 생활 콘텐츠가 담겨있는 것을 볼 수 있다. 다양한 재미를 느낄 수 있다는 점은 분명 장점이지만, 여러 가지 콘텐츠를 섭렵해야만 고수가 될 수 있어 전반적으로 게임이 어렵고 복잡해졌다.

이에 비해 신작 블러드문은 오직 전투 하나에만 집중했다. 각종 전투를 통해 캐릭터와 장비 레벨을 올려 전투력을 강화하는 것이 사실상 게임의 전부다. 이 과정은 끊임없이 반복되지만, 레벨에 적합한 보스와 던전이 촘촘하게 배치돼 있어 지루하지 않다. 이러한 선택과 집중은 웹게임에서 보기 어려웠던 깔끔한 UI 구성을 가능케 해 쾌적한 게임 플레이 환경을 제공했다.

모든 것은 전투에서 시작한다

블러드문은 판타지 세계관을 배경으로 한다. 적대적인 이계 생물체의 등장으로 혼란에 빠진 세계를 구하기 위해 강력한 영웅을 육성한다는 직관적인 스토리다. 그리고 그 강력한 영웅을 육성하는 방법은 끊임없는 전투뿐이다. 이 게임에는 메인 임무 외에 장비, 탈 것 강화에 사용되는 재료를 얻을 수 있는 던전, 혼자서 또는 단체로 입장 가능한 보스 레이드, 그리고 많은 경험치를 제공하는 천공성 등 다양한 전투 콘텐츠가 준비돼 있다. 

▲ 연약한 캐릭터를 강력한 영웅으로 키우는 것이 목적이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물론 보상이 적거나, 등장하는 몬스터가 비슷하게 생겼다면 지루할 수도 있다. 그러나 블러드문의 보스 레이드는 10레벨마다 새로운 보스를 만나게 된다. 보상 역시 매우 푸짐한데, 상위 등급 장비 하나쯤은 거의 확정적으로 획득할 수 있으며, 화려한 장식용 아이템도 손에 쥘 수 있다. 이처럼 낯선 보스를 만나는 신선함과 막대한 보상이 주는 성취감으로 지루할 틈이 없다.

이는 경험치 던전인 천공성도 마찬가지다. 캐릭터 레벨에 맞춰 등장하는 몬스터가 바뀌며 제한시간 동안 계속 등장해 전투 템포가 매우 빨라 마치 핵앤슬래시 액션게임을 하는 듯한 기분이 든다.  몬스터를 쓰러뜨릴 때마다 주는 경험치 양도 필드나 타 던전보다 훨씬 많아 캐릭터가 육성의 재미도 함께 느낄 수 있다..

전투 콘텐츠에 비해 다른 부분은 모두 쳐냈다. 하지만 단조롭다기 보다 깔끔하다는 느낌이 강하게 들었다. 먼저 최근 PC온라인과 모바일을 막론하고 캐릭터 생성에 있어 다양한 직업과 자유로운 캐릭터 커스터마이징을 내세우고 있다. 반면 블러드문에서 직업은 전사 하나 밖에 없으며, 성별만 바꿀 수 있을 뿐 외형을 변경할 수는 없다.

▲ 끝없이 몰려오는 적을 베어 넘길 수 있는 천공성 던전 (사진: 게임메카 촬영)

물론 부족한 캐릭터 커스터마이징을 아쉬워하는 사람도 있는 것이다. 이를 보완하는 대체재가 있는데, 슈퍼히어로의 사이드킥처럼 내 캐릭터를 졸졸 따라다니는 ‘악마’다. 악마는 초반 메인임무에서 보스로 등장하는데, 이를 잡는데 성공하면 플레이어를 따라다니며 도움을 준다. 우락부락한 덩치의 악마를 대동하면 왠지 모르게 어깨에 힘이 들어간다. 보스 레이드를 통해 획득한 재료로 강화와 진화를 할 수 있으며, 진화 시 외형이 변경된다.

다른 웹게임과 비교해 블러드문의 강점을 꼽는다면 비교적 깔끔한 UI다. 웹게임에서 가장 거슬리는 부분이 다양한 메뉴 아이콘이 화면 절반을 차지하고 있으며, 여기에 팝업창까지 시시때때로 떠서 눈이 어지럽다는 점이다. 하지만 블러드문은 이러한 점에서 자유로운 편이다. 설정을 통해 아이콘은 물론 다른 유저들을 보이지 않게 할 수 있어 쾌적한 환경에서 게임을 즐길 수 있다.

▲ 악마는 캐릭터를 따라다니며 전투를 돕는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UI가 상당히 깔끔하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다소 과하게 단순한 면도 있다

물론 다소 과게 단순하지 않나 싶은 부분도 있었다. 먼저 다른 플레이어의 캐릭터와 스킬 연출, 악마 등을 보이지 않게 하는 것을 넘어 몬스터까지도 숨길 수 있도록 만들었다는 점이다. 이렇게 설정하면 보이지 않는 몬스터에 내 캐릭터가 얻어맞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심지어 내 캐릭터가 허공에 칼질을 하는데, 대미지가 들어가는 신기한 광경까지도 펼쳐진다.

직업 선택에 자유가 없다는 점도 아쉬운 부분으로 꼽을 수 있다. 전사 밖에 없다 보니 활이나 총, 마법 등을 사용하는 원거리 직업군을 선호하는 사람들이나 아군에게 치유 또는 버프 효과를 주는 서포터 역할군을 주로 하는 이들에게는 어필할 수 없을 것 같다는 느낌이 들었다. 1~2가지 직업만 더 있었으면 적절했을 것 같다.

▲ 몬스터까지 안보이게 설정한 것은 과한 친절이 아닌가 싶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복잡하고 어려운 웹게임에 피로감을 느끼고 있다면 블러드문을 추천한다. 단순하고 투박하지만 몬스터를 물리치고 캐릭터를 육성하는 재미가 매우 직관적으로 다가오기에 실망하지는 않을 것이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블러드문 2019년 11월 27일
플랫폼
웹게임
장르
MMORPG
제작사
게임소개
‘블러드문’은 2019년 하반기 중국 후 게임 플랫폼에서 상위를 기록하며 흥행을 이어가고 있는 MMORPG 게임으로, 대륙 최강의 국왕 ‘반다르’의 이름으로 바다 한가운데 붉은 빛을 발하는 알려지지 않은 섬에 ... 자세히
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게임잡지
2003년 8월호
2003년 7월호
2003년 6월호
2003년 5월호
2003년 4월호
게임일정
2020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