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뷰/리뷰 >

[앱셔틀] 테라 히어로, MORPG라서 더 테라답다

게임메카 / 제휴처 통합 24,945 View 게임메카 내부 클릭수에 게임메카 뉴스를 송고 받는 제휴처 노출수를 더한 값입니다. SNS 통합 11,571 View 게임메카 트위터(@game_meca)와 페이스북(@게임메카)의 노출수를 더한 값입니다.
▲ '테라 히어로' 대기화면 (사진: 게임메카 촬영)

로딩이 필요 없는 심리스월드, TPS가 연상되는 논타겟 액션, 놀라운 수준의 그래픽, 그리고 엘린을 필두로 한 캐릭터성과 방대한 세계관. 모두 국산 MMORPG의 전성기를 이끌었던 테라의 상징이다. 이 특징들은 당시 온라인게임에선 쉽게 접할 수 없었던 것이기에 '테라'하면 자연스럽게 붙는 수식어나 마찬가지였다. 이후 출시된 테라 ip 모바일게임들 역시 이 특징을 최대한 담아내기 위해 노력했었다. 

재밌게도 테라의 본가인 크래프톤에서 직접 제작한 모바일게임인 '테라 히어로'는 엘린이 출연하는 것을 제외하면 원작 특유의 느낌이 많이 옅다. 세계관도 보다 알아보기 쉽게 대폭 축소됐으며, 액션도 다른 형식을 취하고 있다. MMORPG가 아닌 MORPG로 장르를 대폭 선회했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게임은 테라 특유의 매력을 담아내는데 성공했다. 특히, 3명의 캐릭터를 동시에 조작하면서 펼치는 전투는 원작의 논타겟 액션 못지않은 깊이감으로 테라보다 더 테라 다운 매력을 전해줬다.

▲ '테라 히어로' 공식 프로모션 영상 (영상출처: 게임 공식 유튜브)

평행세계를 배경으로 한 MORPG

테라 히어로는 크래프톤 산하 스튜디오 레드사하라에서 제작한 신작으로 테라 IP를 활용한 세 번째 모바일게임이다. 이번 작품은 특별히 원작의 굴레에서 벗어난 평행 세계를 그리고 있다. 과거의 아르보레아 대륙을 무대로 아르곤 침공 후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으며, 신계의 봉인을 풀기 위해 모인 모험가들이 주인공이다. 전반적으로 어둡고 침울한 분위기 일색이었던 원작과 달리 테라 히어로는 대체로 밝은 톤의 줄거리와 화면이 주로 펼쳐진다.

이 게임의 핵심은 '원정대'로 불리는 싱글 파티 플레이에 있다. 유저는 최대 세 명의 캐릭터를 선택해 원정대를 구성하고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임무는 던전앤파이터처럼 각 스테이지를 클리어하는 방식으로 진행되며, 이를 통해 원정대원을 성장 시키고 장비를 얻어야 한다. 각 캐릭터는 탱커와 힐러, 원거리 딜러, 근접 딜러 등 역할 분과가 정해져 있기 때문에 이를 어떻게 활용하는지가 게임을 풀어나가는 열쇠다. 

이번 작품은 원작의 평행세계를 배경으로 하고 있다 (
▲ 이번 작품은 원작의 평행세계를 배경으로 하고 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그래서일까 전반적인 분위기가 매우 밝은 편이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그래서일까? 전반적인 분위기가 매우 밝은 편이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하지만 엘린은 여전히 등장한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하지만 엘린은 여전히 등장한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3인 파티 플레이 특성상 탱, 딜, 힐로 구성된 조합이 제일 좋지만, 던전 특성에 따라 다른 구성을 취하는 과감함이 필요한 것도 이 게임의 특징이다. 가령, 적의 공격을 회피하기 쉬운 황금 골렘의 보물창고나 철벽의 수련장 같은 경우는 1탱 2딜이나 3딜로 구성하는 것이 오히려 효율적이다. 탱커가 필요 없는 월드 보스 레이드는 아예 2딜 1힐로 파티를 구성하는 게 더 좋을 수도 있다. 상황에 걸맞는 파티를 구성하는 것이 게임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다.

평범한 탱, 딜, 힐의 구성이 제일 좋긴 하지만 (사진: 게임메카 촬영)
▲ 평범한 탱, 딜, 힐의 구성이 제일 좋긴 하지만 (사진: 게임메카 촬영)

던전에 따라서 (사진: 게임메카 촬영)
▲ 던전에 따라서 (사진: 게임메카 촬영)

다소 극단적인 1탱, 2딜이라는 구성도 필요하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다소 극단적인 1탱, 2딜이라는 구성도 필요하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힐러가 없어도 늠름하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힐러가 없어도 늠름하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테라도 실은 MORPG와 잘 어울리는 IP였어

MORPG가 되면서 테라 히어로는 원작에는 없는 새로운 매력을 갖게 됐다. 일단 동시에 캐릭터 세 명을 컨트롤할 수 있게 되면서 테라의 장점 중 하나였던 다양한 종족과 직업을 보다 한눈에 바라볼 수 있게 됐다. 더불어 같은 종족끼리 시너지를 내는 요소나 영웅의 스토리에 따라서 다양한 인연 요소가 있어 캐릭터 간의 관계를 파악하는 재미도 쏠쏠하다.  

무엇보다 이 같은 변화의 핵심인 파티 플레이가 잘 구현돼 있다. 탱커가 전방에서 다수의 적을 도발하고 그 틈을 노려 딜러가 최대한 광역으로 딜을 넣고 힐러가 측면에서 팀을 지원하는 공식은 기본이다. 여기서 더 나아가 적의 공격을 흡수하는 탱킹형 힐러나, 적 움직임을 둔화시키는 디버프형 서포터, 흡혈에 특화된 근접 딜러 등 각 캐릭터별로 극명한 특징이 있어 이에 따라 여러 전략을 구현할 수 있다. 가령, 근접 딜러와 탱커가 흡혈 능력이 있다면, 힐러는 정통 힐러보다는 다양한 디버프기술을 가진 캐릭터로 구성하는 것이 좋은 식이다. 

▲ 탱커는 탱커 답게 버티는 것에 특화되어 있으며 (사진: 게임메카 촬영)

▲ 딜러는 다양한 광역 공격을 펼칠 수 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전투 자체도 상당히 긴장감 넘치게 구현돼 있다. 가령, 적 중에 원거리 딜러나 힐러가 있다면 그 둘을 일점사로 최대한 먼저 처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초반에는 적 공격이 매섭지 않아 신경 쓰지 않게 되지만 후반으로 갈수록 적의 공격력은 물론 구사하는 능력도 많아지기 때문에 빠르게 처리하지 않으면 순식간에 자신의 파티가 전멸하는 것을 볼 수 있다. 실제로 자동으로 돌리면 C~D등급으로 클리어하게 되는 스테이지도 컨트롤을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서 A~S 등급으로 클리어할 수 있다. 

▲ 컨트롤에 신경 쓰지 않으면 (사진: 게임메카 촬영)

▲ 좋은 성적표를 받지 못할 수 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다른 게임에서 느낄 수 없는 간편함

테라 히어로의 또 다른 장점은 다른 여러 게임에 비해서 플레이 피로도가 현저히 적다는 것에 있다. 테라 히어로의 원정대를 모은다는 콘셉트는 수집형 RPG의 특징을 일부 차용하고 있다. 하지만, 다른 수집형 RPG와 달리 테라 히어로는 캐릭터 수집에 대한 부담이 굉장히 적은 편이다. 랜덤으로 캐릭터를 뽑는 것이 아니라 특정 등급에서 원하는 캐릭터를 지정해서 뽑을 수 있기 때문이다. 뽑기 전에 패시브 스킬이나 다른 캐릭터와의 인연을 꼼꼼히 점검해 손쉽게 원하는 파티 조합을 구성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캐릭터를 육성하는 과정도 간편하다. 다른 수집형 게임은 전투를 통해 얻는 경험치가 적어서 캐릭터를 일일이 눌러서 키워줘야 하는데, 테라 히어로는 전투에서 얻는 경험치가 많기 때문에 새로 영입한 캐릭터를 레벨업 할 때를 빼면 굳이 캐릭터 육성에 크게 신경 쓸 필요가 없다. 이 밖에도 스테이지를 반복하거나 입장하는데 제한이 없어 장비를 획득하고 제련하는 데 있어 크게 부담이 없다. 장비나 영입권은 과금으로 구매할 수 있지만, 모든 장비와 캐릭터는 게임 중에 획득할 수 있어 과금에 대한 필요성도 현저히 적은 편이다.

영입권을 다 주기 때문에 별 부담없이 캐릭터를 선택할 수 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영입권을 주기 때문에 별 부담없이 캐릭터를 선택할 수 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과금 상품이야 많지만 꼭 사야할 필요는 절대 없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완벽하지는 않은 완성도

테라 히어로는 색다른 매력을 지닌 게임이지만 조작감은 좋다고 보기 힘들다. 이 게임은 가만히 있으면 캐릭터가 자동으로 적을 공격하며, 유저는 전투 중 회피나 스킬만 입력하면 되는 방식이다. 이 간단한 방식이 다양한 스킬을 연계하는 데 있어서는 리듬 액션 게임을 방불케 하는 빠른 손놀림을 요구하지만, 보스의 공격을 회피하는데 있어서는 굉장히 불편하다. 세 명의 위치를 하나하나 이동시키는 동안 공격을 맞게 되는 것이다. 일장 일단이 있는 조작 방식인 셈이다.

이 게임의 가장 큰 단점은 역시 캐릭터 수가 부족하다는 점이다. 게임 내에는 특정 관계에 있는 캐릭터끼리 인연이 발동돼 능력치가 오르기도 하며, 같은 종족에게만 버프를 주는 패시브 스킬 등이 있다. 이를 조합하는 재미가 쏠쏠하긴 하지만, 캐릭터 수가 16개밖에 없다 보니 그다지 다양한 조합을 찾을 수가 없다. 특히 패시브 스킬이 팀에 도움이 되는 것이 아닌 캐릭터는 자연스럽게 버려지게 된다. 캐릭터가 많다면 인연이나 다른 스킬 연계로 이를 보완할 수 있을 것이다.

▲ 조작감이 좋다고 하기에는 단점도 많은 편이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더불어 전반적으로 세심한 부분에서 덜 다듬어져 있다는 느낌을 종종 받는다. 테라 히어로는 발군의 그래픽을 자랑한다. 특히 거대 보스가 등장할 때는 원작 컷신이 생각날 정도다. 하지만, 전투가 끝난 후 캐릭터들이 서 있는 장면은 캐릭터와 배경이 따로 노는 느낌을 받을 만큼 그래픽 질감 처리가 불안정하다. 

스테이지 맵 구성이 매번 똑같은 것도 아쉽다. 2D 게임이라면 캐릭터가 우선이기 때문에 상관없지만, 이 게임은 풀 3D 게임이다. 배경이 같으면 등장하는 몬스터가 아무리 달라도 비슷한 느낌을 줄 수밖에 없다. 이 밖에도 캐릭터 시점이 자기 멋대로 돌아간다던가, 퀘스트 진행 중인데도 대화 배경은 마을이라던가 하는 부분은 게임의 완성도를 낮추는 주범이다. 

보스 등장씬은 더할 나위 없이 멋있지만 (사진: 게임메카 촬영)
▲ 보스 등장씬은 더할 나위 없이 멋있지만 (사진: 게임메카 촬영)

퀘스트 진행 중에 왜 마을이 배경으로 등장하는 건지는 의문이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퀘스트 진행 중에 왜 마을이 배경으로 등장하는 건지는 의문이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테라인 듯 테라 아닌 테라 같은 너

테라 히어로는 완벽하다곤 할 수 없지만, 그 어떤 파생작보다 테라의 매력을 잘 담아냈다. 심도 높은 전투와 파티 플레이의 구성은 여느 게임에서 보기 힘든 참신함이었다. IP 홀더인 크래프톤 산하 스튜디오답게 원작의 핵심만 쏙 뽑아 제대로 재해석해낸 결과물이라 할 수 있다. '테라는 당연히 MMORPG'라는 공식을 타파했다는 점에서도 큰 의미를 가지기에 이번 테라 히어로는 상당히 값진 게임이다.

▲ 테라는 당연히 MMORPG라는 공식을 깼다는 점에서 '테라 히어로'는 큰 의미가 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이재오 기자 기사 제보
페이스북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이벤트
게임일정
2020
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