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테마 > 이슈 이사람

뮤 이그니션2는 온라인게임 수준을 넘어선 웹게임이다

게임메카 / 제휴처 통합 13,715 View 게임메카 내부 클릭수에 게임메카 뉴스를 송고 받는 제휴처 노출수를 더한 값입니다. SNS 통합 7,663 View 게임메카 트위터(@game_meca)와 페이스북(@게임메카)의 노출수를 더한 값입니다.
▲ 웹젠 안태인 선임(좌), 강정모 팀장(우) (사진제공: 웹젠)

웹게임은 고사양 PC와 번거로운 설치 과정 없이, 인터넷만 연결돼 있으면 즐길 수 있다. 이러한 강점에도 불구하고, 웹게임에 대한 인식은 대체로 부정적이다. 웹게임 신작 뮤 이그니션2를 12일 출시한 웹젠의 강정모 팀장과 안태인 선임은 부정적인 인식이 생겨난 이유로 게임의 낮은 완성도, 질 낮은 운영, 과도한 과금 시스템을 꼽았다.

두 사람은 이러한 편견을 해소하는 것이 웹젠의 숙제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실제로 웹젠은 뮤 이그니션2 이전에도 뮤 이그니션, 뮤 템페스트 등 웹게임을 꾸준히 선보였다. 그렇다면 뮤 온라인을 원작으로 한 웹게임 신작을 들고 다시 한번 출사표를 던진 웹젠의 각오는 어떨까? 강 팀장과 안 선임은 뮤 이그니션2에 대해 “전작보다 나은 정도가 아닌, 웹게임 이상의 완성도를 갖추고자 했다”고 입을 모았다. 과연 기존 웹게임을 뛰어넘는 완성도란 어떤 의미일지 게임메카가 직접 자세한 이야기를 들어봤다.

▲ 뮤 이그니션2 공식 소개 영상 (영상출처: 웹젠 공식 유튜브 채널)

뮤 온라인에 보다 더 가까워졌다

뮤 이그니션2는 기본적으로 원작 뮤 온라인을 그대로 담는 것을 목표로 했다. 뮤 온라인을 오래 즐긴 유저도 원작과 차이를 느끼기 어려울 정도라는 것이 강 팀장과 안 선임의 설명이다. 그렇다면 구체적으로 어떤 부분이 닮았을까? 가장 먼저 눈에 띄는 것은 그래픽이다. 뮤 이그니션2는 뮤 온라인 수준의 3D 그래픽을 갖추고 있다. 강 팀장은 “뮤 온라인을 기억하는 팬들이라면, 원작 그래픽을 충실히 재현한 부분에 좋은 점수를 줄 것이다”라고 자신했다. 

이처럼 원작 느낌을 살린 그래픽에 뮤 온라인 특유의 콘텐츠를 더했다. 상징적인 3가지 직업 흑기사, 흑마법사, 요정이 등장하며, 원작에서 인기를 끌었던 던전 블러드캐슬, 악마의 광장도 확인할 수 있다. 특히 원작 팬이라면 귀에 익을 축복의 보석 드랍 사운드도 동일하게 구현돼 있어 본가라 할 수 있는 웹젠도 놀랐다고 한다. 이러한 뮤 이그니션2에 대해 안 선임은 “원작을 알면 알수록 더 큰 매력을 느낄 수 있는 팬을 위한 선물 세트 같은 게임”이라고 표현했다.

▲ 뮤 이그니션2에도 뮤를 상징하는 3가지 직업이 등장한다 (사진제공: 웹젠)

배틀패스 식 무료 VIP 시스템으로 과금 부담 덜었다

콘텐츠는 뮤 온라인을 지향했다면, 과금에는 부담을 덜었다. 웹게임에서 흔히 쓰는 과금 모델 중 하나는 결제 금약에 따라 보상과 혜택을 주는 일명 VIP 시스템이다. 이에 대해 강 팀장은 “유저들이 웹게임에 거부감을 표하는 핵심 이유”라고 말했다. 전형적인 페이투윈이기 때문이다.

뮤 이그니션2에도 VIP 시스템이 있기는 하다. 그러나 다른 웹게임과 달리 경쟁적인 과금을 요구하지 않는다. 꾸준히 게임을 플레이하며 주어진 퀘스트를 완수하기만 하면 레벨을 올려 각종 보상을 받을 수 있는 완전 무료 콘텐츠다.

이러한 부분은 최근 국내 PC게임에도 종종 도입되는 배틀패스를 떠오르게 한다. 웹게임에는 드문 배틀패스식 VIP를 마련한 이유는 무엇일까? 안태인 선임은 “웹게임을 좋아하는 유저는 물론 뮤 온라인을 즐겼던 팬들에게도 다시 한번 ‘뮤의 재미’를 느끼게 하고 싶었다”며, “게임을 꾸준히 즐길수록 많은 보상을 얻을 수 있는 배틀패스 시스템이 이러한 취지에 적합하다고 생각해 뮤 이그니션2 VIP 시스템에 차용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 뮤 이그니션2의 VIP 시스템은 과금이 아닌 플레이 정도에 따라 레벨이 오른다 (사진제공: 웹젠)

배틀패스 방식을 차용한 무료 VIP 시스템으로 과금 스트레스를 줄이고, 게임 플레이에 대한 성취감을 높였다는 설명이다. 다만, VIP가 무료라면 다른 부분에서 과금 유도가 심해지지 않을까, 하는 걱정도 든다. 이에 대해 강 팀장은 “희귀 아이템을 얻을 수 있는 세일즈 이벤트나 한정 코스튬이 주된 과금 요소이긴 하지만, 무과금 유저도 경매장을 통해 얻은 무료 재화로 유료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라고 말했다.

모바일에서도 게임 제공하겠다

뮤 이그니션2는 정식 서비스 시작 2주 전, 3일 간 사전체험을 진행했다. 유저들은 앞서 언급한 원작 구현이나 무료 VIP 시스템, PC 게임에서는 보기 드문 멀티캐릭터에 많은 관심을 표했다고 한다. 특히 캐릭터 3개를 육성해 혼자서도 파티플레이를 할 수 있는 멀티캐릭터를 제대로 활용하기 위해선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함에도, 테스트 기간 동안 예상보다 많은 유저가 캐릭터 3개를 개방해 플레이하고 있어 놀랐다고 한다. 

마지막으로 향후 서비스 계획에 대해 물어봤다. 먼저 첫 번째 업데이트를 통해 캐릭터를 성장시킬 수 있는 ‘홀리 스탬프’를 비롯한 다양한 콘텐츠를 추가할 예정이다. 이후로도 한 달에 한 번 꾸준한 업데이트를 통해 콘텐츠와 유저 편의성을 보강해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최근 국내 게임시장의 화두 중 하나인 ‘멀티 플랫폼’에 착안해 뮤 이그니션2 역시 모바일에서도 게임을 즐길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뮤 이그니션2 2020년 3월
플랫폼
웹게임 |
장르
롤플레잉
제작사
웹젠
게임소개
'뮤 이그니션 2'는 지난 2016년 국내 출시돼 많은 관심을 받았던 웹게임 뮤 이그니션의 후속작이다. 전작보다 발전된 그래픽과 자동사냥 인공지능, 개선된 UI 등이 특징이다. 자세히
페이스북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이벤트
게임일정
2020
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