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테마 > 순정남

[순정남] 요즘은 게임 참 편하게 해, 라떼는 말이야 TOP 5

/ 2
※ [순정남]은 매주 이색적인 테마를 선정하고, 이에 맞는 게임이나 캐릭터를 소개하는 코너입니다.

(이 기사는 ‘라떼체’로 작성되었습니다. 독자에 따라 심각한 PTSD를 유발할 수 있으니, 라떼체에 좋지 않은 기억이 있으신 분들은 주의를 요합니다)

요즘 젊은 게이머들은 근성이 없어. 집에서 손가락만 까딱하면 게임을 사고, 몇백기가 짜리 게임을 순식간에 다운받고, 게임 내에는 각종 편의기능이 범벅 돼있고 하니까 애들이 죄다 나약해졌어. 그저 뭐 조금만 불편하다 싶으면 징징징~ 나 이 게임 안한다느니 뭐니…

이래서야 게임계가 발전되겠어? 쯔쯔쯔… 나 때는 그렇지 않았다고! 게임 데이터 하나 복사하려고 친구 집에 디스켓 박스 들고 가고, 그 중 한 장이라도 에러가 나면 다시 갔다오고… 그런 근성이 없어요 근성이! 하여튼, 요즘 젊은 것들은… 나 때는 말이야, 게임을 얼마나 험하게 했는지 알아? 얘기해줄 테니 여기 잠깐 앉아봐, 다~ 네 인생에 도움 되는 정보들이라고.

TOP 5. 오토 세이브? 나 때는 코드 적어가며 했어~

요즘 것들은 싱글 게임을 할 때도 나약해 빠졌어. 어려운 구간 나오면 바로 앞에서 세이브 로드 반복해가며 깨고, 심지어 세이브 잊어먹었을 때는 오토세이브 파일 불러오면 된다며? 나 때는 말이야, 그런 건 있을 수가 없었어. 옛날엔 게임기나 팩 용량이 부족해서 세이브도 안 됐었거든. 그러니까 대부분 게임은 앉은 자리에서 끝장을 보거나, 아니면 처음부터 다시 시작해야 했지.

응? 드래곤 퀘스트처럼 플레이타임 20시간 넘어가는 RPG도 있지 않았냐고? 아이고~ 그런 건 어디서 들었어? RPG는 한 번에 엔딩까지 가기 힘드니까 어떻게든 세이브 비슷한 걸 구현했는데, 그게 바로 코드 입력 방식이야. 부활의 주문이라고 해서 특정 포인트에서 주는 수십 자 무작위 문자를 입력하면 해당 데이터가 지정한 구간부터 게임을 이어 할 수 있는 거였어. 그 중에 한 글자라도 잘못 받아적으면 그대로 게임 날리는 거였다고. 우린 이렇게 게임 했어. 세이브 펑펑 쓸 수 있는 시대에 태어난 걸 고맙게 알아 짜샤!

문자를 하나하나 넣으면 특정 포인트에서 재시작 할 수 있었던 '드퀘 2' 부활의 주문 (사진출처: heartbrain.net)
▲ 문자를 하나하나 넣으면 특정 포인트에서 재시작 할 수 있었던 '드퀘 2' 부활의 주문 (사진출처: heartbrain.net)

TOP 4. 미니맵? 지도는 습자지에 그려가며 직접 만드는거야~

세상에, 던전이나 필드에서 미니맵을 켜고 길을 찾는다고? 이게 무슨 중세 판타지 세계관에서 인공위성 쏘아올리는 소리야? 상식적으로 그런 게 말이 된다고 생각해? 하여간 요즘 게임들은 이래서 문제야. 전혀 사실적이지가 않잖아.

나 때는 말이야, 지도라는 건 플레이어가 직접 만드는 거였어. 습자지 한 장 옆에 놓고, 연필로 이리저리 표기해 가면서. 그렇게 만들어낸 지도가 얼마나 소중한 줄 알아? 간혹 공략집이나 잡지 등에 나온 정식 지도라도 보면 그야말로 황금이라도 손에 넣은 듯 했어. 근데 요즘 것들은 미니맵에 NPC, 퀘스트 동선, 사냥터 같은 거 다 표시되고, 그게 조금이라도 빗나가 있으면 게임 놔버린다며? 근성이 없어 근성이!

게임잡지에 지도 하나 나오면 얼마나 소중했던지... (사진출처: 게임메카 DB-게임챔프)
▲ 게임잡지에 지도 하나 나오면 얼마나 소중했던지... (사진출처: 게임메카 DB-게임챔프)

TOP 3. 네비게이션? 그게 선 따라가기 놀이지 게임이냐?

앞에서 미니맵 얘기가 나와서 말인데, 요즘에는 한술 더 떠서 네비게이션까지 기본 지원하잖아? 맵에 표시된 길만 따라가면 목적지에 도달하는데, 그게 무슨 재미냐? 모름지기 게임이란 말이야, 목적지를 찾아 이곳 저곳 헤매다가 길도 몇 번 잃어버려야 제 맛이라고. 요즘 것들은 그걸 몰라요.

나 때는 말이야, 어느 마을에 있는 A씨를 찾아가라는 정도면 아~주 땡큐! 였어. 적어도 그 마을 안에 있다는 거니까. 대부분은 그냥 어느 대륙이나 저기 어디쯤, 던전 안 어딘가에 있다는 조그마한 단서 하나 가지고 그냥 막 찾아다니는 거야. 그러다 보면 미처 생각지 못 한 곳도 가보고, 새로운 단서도 얻고. 정 게임이 막히면 친구들에게 묻거나 공략집을 찾아 보고. 이게 게임이지. 요즘 네비게이션 게임들은 선 따라가기 놀이지 게임이 아니야~

던전이건 필드건 여기저기 마구 뒤지고 다녀야 진정한 RPG지 (사진출처: 유튜브 채널 )
▲ 던전이건 필드건 여기저기 마구 뒤지고 다녀야 진정한 RPG지 (사진출처: 유튜브 채널 이즈렌 TV 갈무리)

TOP 2. 환한 던전? 횃불도 없는 게임이 현실성을 논하냐?

나 때는 말이야, 던전에 들어가면 주변이 확 깜깜해지는 경우가 다반사였어. 생각해 봐, 칠흑 같은 동굴 안에서 한치 앞이 보일 리가 없잖아? 심지어 리니지 같은 게임은 밤이 되면 주변이 전부 캄캄해지기도 했어. 그래서 막 횃불도 들고 가고, 램프도 들고 가고, 그러다가 아이템 다 쓰면 갇혀서 이곳저곳 더듬으며 나아가고… 불편하지만 그게 진정한 모험인 거야.

그런데 요즘 젊은 것들은 그런 낭만을 몰라요. 무슨 동굴에 LED 달아놨어? 동굴만 들어가면 무슨 조명이 그냥 확~ 빛 감지로 작동하는 자동차 라이트도 너무 밝아서 안 켜질 정도야. 밤에는 어떤지 알아? 달이랑 별이 거의 해 수준으로 밝아요. 옛날 사람들이 왜 그리 빨리 자고 일찍 일어났는데? 밤에는 밖에 나다니기 어려울 수준으로 깜깜해서 그런 거라니까? 하여간 요즘 게임들은 편한 것만 추구하다가 이런 중요한 것들을 다 잃어버렸어요~ 어이구~

던전에 들어가면 이렇게 깜깜해야지! (사진출처: 유튜브 채널 갈무리)
▲ 던전에 들어가면 이렇게 깜깜해야지! (사진출처: 유튜브 채널 EddieGhostbuster AKA BeepSW 갈무리)

TOP 1. 자~동~사냐~앙? 아주 글러먹음의 끝판왕이야!

요즘 것들의 나태함의 끝은 자동사냥이야. 그놈의 자동사냥! 옛날 같았으면 그대로 신고감이었는데, 이런 시스템이 공식이 되고 모바일을 넘어서 PC나 콘솔까지 넘어오다니. 이게 나라냐? 이게 게임이야?

그래. 나 때도 게임 돌리면서 자동 기능이 있었으면 했던 적이 많았지. 그래서 접속 유지하려고 키보드에 동전 끼워놓고, 아~주 기초적인 매크로 프로그램으로 반복 작업 돌려놓은 채 잠자고 그랬던 적은 있어. 하지만, 자~동~사~냐앙~? 인생도 자동으로 돌려 보지 그러냐? 응? 우리 젊었을 때는 말이야, 캐릭터가 한 대 얻어맞으면 나도 아프고, 간신히 적 하나 물리치면 환호성을 지르고 눈물도 찔끔 흘리고 그랬어. 그래야 게임인 거야.

그러니까 너도 나태 투성이의 요즘 게임만 하지 말고, 틈날 때마다 이런 고전 명작 게임들을 하면서 교양을 좀 쌓고 그래. 다~ 너 생각해서 해 주는 말이다? 말 나온 김에 이번 주말에 게임이나 하고 갈래? 아침 8시까지 우리집 앞으로 와서 전화하라고~

자동사냥이 대세라니!? (사진출처: 게임메카 이구동성)
▲ 자동사냥이 대세라니, 이게 무슨 소리야!!! (사진출처: 게임메카 이구동성)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만평동산
2018~2020
2015~2017
2011~2014
2006~2010
게임일정
2021
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