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온라인

'2021 던파 리그 서머' 대장전은 '민초단', 개인전은 장진욱

/ 1
▲ DPL 2021 서머 결승전이 마무리 됐다 (사진제공: 넥슨)

넥슨은 인기 온라인 액션게임 ‘던전앤파이터’의 e스포츠 리그 ‘DPL 2021 서머’ 결승전에서 대장전은 ‘민초단’이, 개인전은 장진욱이 우승했다고 25일 밝혔다.

7판 4선승제로 치러진 3 대 3 DPL 2021 대장전 결승전은 ‘섀도우댄서’ 이찬혁, ‘레인저(여)’ 이제명, ‘메카닉(여)’ 김영훈의 ‘떡잎마을방범대’와 ‘아수라’ 안현수, ‘쿠노이치’ 전준영, ‘엘레멘탈마스터’ 김준혁의 ‘민초단’이 맞붙었다.

시종일관 신중한 플레이를 펼친 ‘민초단’은 순식간에 3세트까지 따내며 손쉽게 우승을 내다봤다. 하지만 이찬혁과 베테랑 이제명이 제 역할을 하며 조직력을 정비한 ‘떡잎마을방범대’가 4세트와 5세트를 내리 가져가며 기세를 끌어올렸다. 6세트에서는 마지막 선수 이찬혁과 김준혁이 역대급의 명장면을 연출하며 치열한 접전을 펼친 끝에 김준혁이 승리, ‘민초단’이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5판 3선승제로 치러진 1:1 DPL 2021 개인전 결승전은 장진욱과 한세민이 맞붙었다. ‘스트라이커(남)’를 활용하는 장진욱에 맞서 한세민은 ‘스위프트 마스터’가 아닌 ‘드래곤나이트’를 내세웠다. 장진욱은 침착하게 콤보를 꽂으며 2세트까지 따냈고 마지막 3세트에서는 시원한 ‘헥토파스칼 킥’ 스킬로 경기를 끝내면서 완승했다.

이로써 총 상금 1억 5,000만 원 규모로 열린 ‘DPL 2021 서머’가 6주간의 대장정을 마쳤다. 대장전 우승팀에게는 3,000만 원의 상금과 1,200만 세라를, 준우승팀에게는 1,200만 원의 상금과 900만 세라를 제공하며 개인전 우승 선수에게는 3,000만 원의 상금과 1,000만 세라를, 준우승 선수에게는 1,000만 원의 상금과 1,000만 세라를 지급한다.

이번 ‘DPL 2021 SUMMER’에 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던전앤파이터 2005년 8월 10일
플랫폼
온라인
장르
액션 RPG
제작사
네오플
게임소개
횡스크롤 온라인 액션 게임 '던전앤파이터'는 콘솔 게임에서 볼 수 있었던 빠른 스피드와 정확한 타격 판정을 장점으로 내세웠다. 또한 공중 콤보, 다운 공격, 스킬 캔슬 등 과거 오락실에서 즐겼던 벨트스크롤 액션 ... 자세히
이재오 기자 기사 제보
게임잡지
2000년 12월호
2000년 11월호
2000년 10월호
2000년 9월호 부록
2000년 9월호
게임일정
2021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