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뷰/리뷰 > 프리뷰 > 모바일

비동기 파티플레이와 PvP가 매력, 트라하 인피니티

/ 1
▲ '트라하 인피니티' 대표 이미지 (사진제공: 모아이게임즈)

트라하는 출시 당시 모바일 기기의 한계를 뛰어넘은 굉장히 수준 높은 그래픽에, 수동 전투를 자연스럽게 추구할 수밖에 없게 만든 차별화 요소 등이 큰 주목을 받으며, 2019년 넥슨의 상반기를 대표할 만큼 좋은 평가를 받았다. 플레이어 사이에서도 이와 같은 특징에 무과금으로도 충분히 플레이 할 수 있다는 점이 더해지면서 입소문을 탔다. 

오는 9일에 출시되는 트라하의 정식 후속작 트라하 인피니티는 전작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던 내용들은 유지하면서, 단점으로 지적받았던 것들은 과감히 버리는 선택을 했다. 지루했던 초반 성장을 극복하기 위해 여러 장치를 마련했으며, '인피니티'라는 부제에 맞게 무한 성장과 무한 전투를 내세우고 있다. 훌륭한 그래픽을 온전히 즐길 수 있는 모바일 최적화도 제작진이 내건 게임의 슬로건이자 장점 중 하나다. 오는 9일 정식 출시 전 트라하 인피니티의 특징들을 미리 챙겨보는 시간을 마련했다.

▲ 트라하 인피니티 TV CF 영상 (영상출처: 게임 공식 유튜브)

4개의 클래스, 이를 활용한 무한한 성장

트라하 인피니티는 전작의 200년 전 세계관을 바탕으로 전작의 주요 진영이었던 불칸과 나이아드 왕조가 탄생하기 이전의 스토리를 다루고 있다. 전반적인 필드, 지형 및 지명은 트라하와 유사하지만, 진행되는 내용은 전작을 몰라도 즐길 수 있도록 구성돼 있기 때문에 초심자도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클래스가 없이 무기 교체 시스템만 존재했던 전작과 달리, 트라하 인피니티엔 네 개의 직업이 등장한다. 대검을 들고 다니는 거한 캐릭터 '워리어'와 대형 낫과 죽은 자의 영혼을 이용해 싸우는 '리퍼', 쌍검과 암기를 사용하는 근접 딜러 '어쌔신', 마법사 '소서리스' 등이 그것이다. 대신, 전작에서 세 개의 무기 숙련도를 모두 성장시켜야 해 피로감을 표했던 플레이어들이 많은 만큼, 이번 작품에선 무기 교체 시스템을 과감히 삭제했다. 

▲ 트라하 인피니티는 전작의 200년 전 이야기를 다룬다 (사진제공: 모아이게임즈)

▲ 4개의 클래스가 등장한다 (사진제공: 모아이게임즈)

플레이어는 이 캐릭터들을 활용해 무한한 성장을 경험할 수 있다. 정확하게는 캐릭터 성장에 관여하는 요소가 매우 다양해 끝없는 성장이 가능하다는 뜻이다. 스탯이나 스킬, 장비 강화 같은 기본적인 요소들 외에도 의상에 원하는 능력치를 부여할 수 있는 의상 각인, 캐릭터의 능력치를 올려주는 코어 강화, 전투 효과 부여해주는 펫, 카드시스템 등이 있어 캐릭터를 말 그대로 꾸준히 성장시킬 수 있다.


▲ 전투력을 올릴 수 있는 방법은 다양하다 (사진제공: 모아이게임즈)

소울메이트를 활용한 콘텐츠

이번 작품의 핵심 콘텐츠이자 시스템은 바로 비동기 파티플레이 시스템인 '소울메이트'다. 소울메이트는 유저들의 비동기 데이터를 불러와 콘텐츠를 진행할 수 있는 시스템으로, 이를 이용해 초반 어려운 퀘스트를 클리어하거나, 쉬운 사냥을 도모할 수 있다. 손쉽게 파티를 맺을 수 있다는 점 뿐만 아니라, 경험치를 나눠 갖게 되는 일반적인 파티 사냥과 달리 플레이어 혼자 온전하게 경험치를 얻을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게임 플레이나 과금을 통해 얻을 수 있는 소울 포인트를 소모해 사용할 수 있다.

▲ 본작의 핵심은 바로 이 소울메이트라고 할 수 있다 (사진제공: 모아이게임즈)

이를 적극적으로 활용한 콘텐츠가 있으니, 바로 점령전이다. 점령전은 필드에 존재하는 사냥터를 점거하는 콘텐츠로, 이를 통해 플레이어가 다양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먼저 점령한 유저의 동상이 사냥터에 세워지며, 점령자와 그가 속한 군단에게 경험치 및 골드 수급 효율을 올려주는 효과가 제공된다. 점령권을 빼앗고 싶다면, 기존 점령자의 비동기 데이터인 가디언을 상대로 1 대 1 대결을 펼쳐서 이겨야 한다. 소울 메이트를 역으로 활용한 콘텐츠라고 할 수 있다.

물론 이 밖에도 기본적으로 게임 내에서 다양한 전투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일반 필드와 달리 자유로운 PvP가 가능하며, 상대적으로 더 많은 재화와 경험치를 얻을 수 있는 시간제 던전, 소울메이트와 즐길 수 있는 소울메이트 던전, 무한의 탑 등이 있다. 여기에 투기장과 같은 1 대 1 PvP 콘텐츠도 있다. 대규모 PvP는 추후 업데이트를 통해 추가될 예정이다.

▲ 점령전 또한 소울 메이트와 비슷한 시스템이라 할 수 있다 (사진제공: 모아이게임즈)

▲ 시간제 던전은 자유로운 PvP가 가능한 약육강식의 던전이다 (사진제공: 모아이게임즈)

필요한 것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최적화
 
앞에서 말했듯이 트라하 인피니티는 모바일 최적화에 큰 공을 들인 작품이다. 여기서 말하는 최적화는 게임 자체가 안정적으로 돌아가는 것 뿐만 아니라 플레이의 편의성과 효율성을 높여 주는 것도 포함돼 있다. 자동 이동과 텔레포트를 비롯해 아이템 강화 레벨업, 퀘스트 완수 과정 모두를 자동으로 진행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 캐릭터 육성에 집중한 뒤, 점령전과 같은 주요 콘텐츠는 수동으로 즐길 수 있도록 효율적으로 시스템을 배치했다고 볼 수 있다.

트라하 인피니티는 오는 9일에 정식 출시된다.

▲ 트라하 인피니티는 오는 9일에 정식 출시된다 (사진제공: 모아이게임즈)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이재오 기자 기사 제보
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게임잡지
2000년 12월호
2000년 11월호
2000년 10월호
2000년 9월호 부록
2000년 9월호
게임일정
2022
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