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산업

엔씨 IP 창작자 발굴 프로젝트 '선 넘는 공모전' 수상작 발표

/ 1
▲ '선 넘는 공모전' 수상자 단체 사진 (사진제공: 엔씨소프트)

엔씨소프트가 MBC, 서울산업진흥원(SBA)과 공동 주관한 ‘선 넘는 공모전’의 수상작을 발표했다.

‘선 넘는 공모전’은 세 기관이 공동 주관한 두 번째 공모전이다. 엔씨 ‘버프툰(BUFFTOON)’은 웹툰, 웹소설 및 엔씨 IP 콘텐츠를 제공하는 서비스다. 2018년부터 창작자 발굴을 위한 공모전을 진행하고 있다.

엔씨는 28일, 버프툰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수상작을 공개하고 서울애니메이션센터 만화의집에서 시상식을 진행했다. 총 상금 2억원 규모의 공모전은 지난 8월부터 웹툰, 단편 웹소설, 영상(드라마/영화) 부문에서 지원작을 모집했다. 수상작은 주제와 소재의 참신성, 스토리 완성도, 등장인물의 매력도, 대중성, IP 확장 가능성 등 5가지 심사 기준을 통해 선정됐다. 심사에는 주관 기관과 콘텐츠 업계 전문 심사위원이 참여했다.

웹툰 부문 ‘마음의 방(한나)’, ‘사이코도 야한 꿈은 꿀 수 있잖아!(글/그림 휴가간, 오렌지)’, ‘운세복권(원노원)’, ‘조국의 개들(김봉)’, ‘화화(좁쌀영감)’, 단편 웹소설 부문 ‘9번째 환생(쥬한량)’, ‘HOLY : 삼신이 선택한 소녀(해나)’, ‘방구석 공상가(김귀찮)’, ‘조선 샅바 스캔들(장광복)’, ‘펜은 칼보다 강하다(이파리피리)’, 영상 부문 ‘기운찬 여조(박규나, 김범준)’, ‘메모라이즈(이성숙)’, ‘사주의 제왕(김효정)’, ‘조선희팝야사(심재천)’, ‘초능력가족(장용호)’ 등 15개 작품이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웹툰 부문 수상작은 버프툰 정식 연재 및 영상화 개발 기회가 주어진다. 지난해 공모전의 웹툰 부문 수상작은 6월부터 버프툰에서 정식 연재를 시작했다. 단편 웹소설 부문 수상작 역시 높은 완성도로 공개할 수 있도록 개발할 예정이다. 영상 부문 수상작은 MBC에서 OTT 및 방송용으로 개발하고, 웹툰화 등 IP 확장도 계획하고 있다.

자세한 내용은 버프툰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이재오 기자 기사 제보
만평동산
2018~2020
2015~2017
2011~2014
2006~2010
게임일정
2023
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