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산업

오프라인 게임쇼 자존심 지킨다, 게임스컴 2023 독일서 개막

/ 1
게임스컴 2023이 열린 독일 쾰른메세 (사진: 게임메카 촬영)
▲ 게임스컴 2023이 열린 독일 쾰른메세 (사진: 게임메카 촬영)

E3는 취소되고, 차이나조이 역시 신규 타이틀 부족으로 아쉬움을 남기며 오프라인 게임쇼의 위상이 떨어지고 있는 가운데, 유럽을 대표하는 게임쇼인 게임스컴이 드디어 막을 올렸다. 

올해 게임스컴은 23일부터 27일(현지 기준)까지 독일 쾰른메세에서 열리며, 광활한 전시장을 적극 활용한 대규모 시연 공간과 테마를 실린 코너 구성으로 종합게임쇼의 존재 의의를 스스로 입증할 계획이다. 전세계 60개국, 908개 업체가 부스로 출전하며, 26개국에서 33개 공동관을 운영한다. 참가사 중 독일 외 지역 비중은 78%이며, 전시공간은 이전보다 더 커진 약 7만 평으로 역대 최대다.

게임쇼의 꽃이라 할 수 있는 B2C 영역인 엔터테인먼티 에어리어 주요 참가사는 Xbox, 나이언틱, 닌텐도, 디볼버 디지털, 반다이남코, 베데스다, 세가 등이다. 이어서 시연 버전으로 출품된 주요 타이틀은 스토커 2: 하츠 오브 체르노빌, 페이데이 3, 아머드 코어 6: 루비콘의 화염, 사이버평크 2077: 팬텀 리버티, 페르소나 5 택티카, 철권 8, 소닉 슈퍼스타즈, 용과 같이 7 외전: 이름을 지운 자 등이 있으며, 스타필드와 포르자 모터스포트 프레젠테이션도 진행된다.


쾰른메세 내부 전경 (사진: 게임메카 촬영)
▲ 쾰른메세 내부 전경 (사진: 게임메카 촬영)

한국 게임사도 대거 출전한다. 먼저 펄어비스는 게임스컴 개막 전날인 오프닝 나이트 라이브 현장에서 오픈월드를 탐색하는 자유도 높은 탐험 플레이와 모션 캡처를 기반으로 사실적인 면모를 강조한 전투를 담은 3분 분량 플레이 영상을 공개해 현장에서 많은 환호를 이끌어냈다. 아울러 독일에서 열리는 행사에서 한국어로 적힌 게임 타이틀이 큰 화면으로 조명되어 색다른 모습을 연출하기도 했다.

이 외에도 넥슨의 퍼스트 디센던트와 워헤이븐 관련 소식도 전해졌다. 워헤이븐은 오는 9월 21일 앞서 해보기를 시작하며, 퍼스트 디센던트는 신규 캐릭터 2종과 요격전(레이드) 플레이를 공개했다. 하이브IM, 그라비티, 컴투스, 네오위즈 등도 직·간접적으로 참여하며, 15개 회사가 참가하는 한국콘텐츠진흥원 공동관도 운영된다.

이와 함께 눈여겨볼 부분은 차이나조이 당시 다소 조용했던 중국 주요 게임사의 행보다. 게임스컴 첫 단독 쇼케이스를 예고한 레벨 인피니트(텐센트 글로벌 퍼블리셔), '일본 애니메이션풍 GTA'라는 별명이 생긴 프로젝트 무겐을 공개한 넷이즈, 젠레스 존 제로를 필두에 앞세운 호요버스 등이 있다.

이 외에도 33개국 160개 이상 게임사가 출전하는 인디 아레나 부스, 고전게임과 콘솔을 모아둔 레트로 에어리어, 가족게임을 테마로 앞세운 페밀리 & 프렌드, 게임 굿즈 전시 및 판매를 핵심으로 한 머천다이징 에어리어 등이 운영된다. 아울러 코스플레이 콘테스트 등 현장 이벤트도 열린다.














게임스컴 2023 1일차 현장 풍경 (사진: 게임메카 촬영)
▲ 게임스컴 2023 1일차 현장 풍경 (사진: 게임메카 촬영)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게임잡지
2005년 3월호
2005년 2월호
2004년 12월호
2004년 11월호
2004년 10월호
게임일정
2024
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