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기사 > 전체

[AI야 소녀를 그려줘] 지금 이걸 미궁교사라고...

/ 1
게임메카 / 제휴처 통합 21,345 View 게임메카 내부 클릭수에 게임메카 뉴스를 송고 받는 제휴처 노출수를 더한 값입니다.
최근 AI를 활용한 그림 그리기 툴이 다수 등장했지만, 누구나 고품질 일러스트를 뚝딱 만들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원하는 그림을 만들기 위해서는 코딩에 가까울 정도로 세세한 상황과 요소 키워드를 입력해야 하는데요, 필자 [진석이] 님과 함께 AI 일러스트 프로그램의 현황과 다루기 어려운 점을 재미있게 묘사한 [AI야 소녀를 그려줘] 코너를 통해 확인해 보겠습니다.

오늘의 주제는 얼마 전 플레이한 미궁교사(迷宮校舎, School Labyrinth). 무작위로 생성된 밤의 학교에서 귀신들을 피해 봉인을 해제하고 출구를 열어 탈출하는 게임이지. 플레이는 그림자 복도, 학교라는 배경은 화이트데이가 생각나는군. 가격이 싼 대신 게임 분량도 짧지만, 멀티도 있기에 한여름에 싸늘한 한기를 느끼기엔 좋은 게임이야.

“어두운 교실, 학교라는 이름의 미궁에 갇힌 소녀를 그려줘”

아이고 두야...
▲ 아이고 두야...

교실에 진짜 미궁을 만들어놨네. 말 잘 듣네. 그래.
사람 키가 저만한데 미궁은 왜 저리 낮고 좁아? 뒤에 있는 책걸상이나 칠판은 왜 저리 크고? 원근법 모르니?

“밤이고, 어둡고 칠판 아래에 해골이 있는 평범한 교실!”

저건 그냥 소품입니다
▲ 저건 그냥 소품입니다

사탕을 놔두러 학교에 온건 아니고, 의식을 차리니 어두운 학교였다... 라는 설정이야.
참고로 이 게임에서 해골은 분위기를 내기 위한 소품! 무시한다!

“손전등을 들고 복도로 나가자”

화재경보기 아래를 통과해야 한다
▲ 화재경보기 아래를 통과해야 한다

복도에 나와서 보이는 첫 번째 장애물.
뛰는 학생을 잡기 위해서인지 좀 빠르게 걸었다고 화재경보를 울리는 화재경보기!

“붉은색 화재경보기 아래를 조심스럽게 지나간다”

화재경보기 울릴 만 하네!
▲ 화재경보기 울릴 만 하네!

공포스럽게 오작동하는 화재 경보기...가 아니라 진짜 불이야!
잠깐, 저 불을 그냥 내버려두면 더 이상의 희생자는 생기지 않는 게 아닐까?
불타는 강당을 상상하며 피아노 소리가 들리는 음악실로 이동한다!

“그랜드 피아노가 있는 음악실, 위대한 음악가의 초상화, 초상화의 인물들은 눈이 붉게 빛나고 있다”

음악가들 잘생겼어!
▲ 음악가들 잘생겼어!

저 잘생긴 미청년들은 뭐야? 뱀파이어인가?
눈이 붉게 빛나는 것을 보면, CCTV가 숨겨져 있나 보군. 교장실 책상 서랍에 있는 버튼을 누르면 비밀의 방이 열리고 그 안이 CCTV 룸인 건 상식이니까.
아무튼 피가 떨어져서 피아노를 치는 것도 아니었고, 건반이 스스로 눌리지도 않고, 단순히 녹음된 소리만 나오고 있는 이 피아노의 연주를 멈춘다.

“악보를 찢어”

음악가 화났다!
▲ 음악가 화났다!

초상화가 열받았군!
악보가 없으면 월광 소나타도 못 치는 귀신 따위 무섭지 않다! 
나중에 실제로 이런 귀신을 만나면 죽음의 왈츠 악보 올려 두고 칠 수 있는지 실험해야지.
아무튼 연주를 들으면 정신력이 깎이는 귀신을 퇴치했다!

“이제 과학실로 이동한다“

여기는 과학실입니다
▲ 여기는 과학실입니다

과학실에는 인체모형이 있는데… 그 해부 모형을 잘못 부르면 콥스파티라는 게임이 되어버린다.
그러니까 다른 걸로 대체해서 불러보자. 

“교통사고 더미 인형과 눈이 마주치다!”

눈이 물리적으로 맞닿을 것 같군
▲ 눈이 물리적으로 맞닿을 것 같군

너무 가깝다!
반격!

“분말 소화기 발사! 하얀색 분말, 하얀 연기를 뿜는 소화기”

화염방사기가?
▲ 화염방사기가?

불을 끄는 소화기가 아니라 화염방사기가!
아까 불 지른 것도 너였구나!
소화기(fire extinguisher)에 들어간 fire 때문인가?

“Fire 빼!”

대참사
▲ 대참사

소화기 분말을 마셔서 입으로 뿜었어? 차력사야?

“소화기 노즐을 손으로 잡고 전방을 향해서 쏴!”

소화기 모양이 이상해지긴 했지만...
▲ 소화기 모양이 이상해지긴 했지만...

어쨌든 소화기를 맞은 인체모형은 괴로워하며 잠시 추격을 멈추게 된다!
인체 모형은 여기까지! 이제 밖으로 나가서 다른 현상을 조우하자.

“복도에서 불이 켜진 교실을 확인”

이 밤에 대체 누가...?
▲ 이 밤에 대체 누가...?

교실에서 사람들이 웅성거리는 소리가 들리는데…
불 켜진 다른 반에 문을 열고 들어가기 vs 흐느껴 우는 소리가 들리는 불 꺼진 화장실에 들어가기

“불 켜진 반의 문을 열자, 체육복을 입은 소녀가 나왔다!”

서로 모르는 사이였구나
▲ 서로 모르는 사이였구나

친구도 아니고 아는 사이도 아니라 그냥 지나갔다.
휴...

“그런데 쟤는 날 아나 봐! 갑자기 뒤돌아본다!”

꺄아악!
▲ 꺄아악!

이제야 진짜 공포게임 같네!
왠지 저 귀신이 나보다 앞에 있는 것 같지만, 원근법은 잠시 무시하고!

"도망쳐!"

어디로 숨어야 하지?
▲ 어디로 숨어야 하지?

게임에서 귀신의 추격을 따돌리는 전통적인 방법, 그것은! 

“캐비닛 안으로 숨는다!”

핫하! 멍청한 귀신놈!
▲ 핫하! 멍청한 귀신놈!

역시 캐비닛에 숨으면 못 찾는군.
귀신에 쫒기면 캐비닛에 숨는 게임이 너무 많아서, 최근에 교육받은 귀신들은 캐비닛 다 확인하고 다닐 것 같아.
이제 귀신이 나온 교실로 돌아가서 봉인을 하나 해제한다.

“책상 위 종이에 그려진 마법진, 그리고 그 위에 촛불”

 봉인 해제!
▲ 봉인 해제!

이제 양초 4개 남았다…
봉인은 귀신이 있는 방에만 있는 건 아니고 환경적인 장애물 뒤에도 있지.

“책상을 쌓아 올려서 만든 바리게이트”

정말 잘... 쌓았네
▲ 정말 잘... 쌓았네

어떻게 책상을 이렇게 딱 맞물리게 잘 쌓았지?
적당히 책상 바리게이트를 치우고 들어가서 양초를 켜면 두 번째도 완료… 같지만!
소음을 듣고 찾아온 낯선 손님!

“파란색 실루엣의 옛 일본 무사 귀신이!”

박물관에서 뛰쳐나온 갑옷?
▲ 박물관에서 뛰쳐나온 갑옷?

흠… 너무 갑옷이라서 유령 같지 않군.
좀 더 유령 같아야 해. 투명하고 도깨비불도 있고…

“유령, 투명한 몸을 강조”

갑자기 친숙하면서 위험한 놈이?
▲ 갑자기 친숙하면서 위험한 놈이?

아앗 저 머리는 할로우 나이트의…!
투명한 몸이라고 했지 벗으라고는 안 했어! 수위가 아슬아슬하잖아!
일본 갑옷은 어디갔어!

“무서운 귀신으로, 일본 갑옷도 잊으면 안 돼!”

그래, 이정도는 돼야지
▲ 그래, 이정도는 돼야지

이번엔 소화기를 안 쓰고 농구공을 사용한다!

“농구공을 던져!”

화났다!
▲ 화났다!

이젠 4,000년 중국 무술을 익힌 자세를 취하는 캐릭터가!
나는 그저 농구공을 던지라고 했을 뿐인데!

“농구공 투척!! 패스해 패스! 충격!”

불꽃 슛!
▲ 불꽃 슛!

푸른 영혼이 담긴 슛!
갑자기 고스트 버스터즈 세계관이 되어버렸네!

키에에에엑!!
▲ 키에에에엑!!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게임잡지
2000년 12월호
2000년 11월호
2000년 10월호
2000년 9월호 부록
2000년 9월호
게임일정
2024
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