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뷰/리뷰 > 리뷰 > 온라인

최강의 군단 체험기, 한 손만 사용해도 충분하다

/ 1

▲ 캐릭터 10명 그리고 미션 하나를 즐겨볼 수 있던 '최강의 군단' 시연

 

‘던전앤파이터’와 ‘사이퍼즈’를 만든 김윤종 PD를 비롯한 네오플 초기 멤버들이 설립한 신생 개발사 에이스톰의 신작 MMORPG ‘최강의 군단’의 기자간담회가 서을 을지로에 있는 프레지던트호텔에서 열렸다.

 

‘최강의 군단’ 기자간담회에서는 전반적인 게임에 대한 개요 및 첫 테스트에 선보일 콘텐츠 등을 설명했고, 행사장 한쪽에 게임을 직접 시연해 볼 수 있는 자리도 마련됐다. 현장에서 기자가 확인해 보고 싶었던 것은 홍보 문구대로 정말 ‘마우스 하나만으로 게임을 즐길 수 있느냐’는 점이었다. 이에 그 점을 중점으로 플레이해봤다.

 

간담회장에서 ‘최강의 군단’을 즐겨본 시간은 짧았지만, 여타 MMORPG와의 차별성은 뚜렷했다. 스킬을 배우는데 일정 금액과 스킬 포인트를 소모하는 방식이 아닌, 캐릭터 레벨 외 별다른 조건이 필요치 않다. 여기에 마나라는 개념이 없어 스킬 사용에 별다른 제약도 없다. 또한, 전리품 습득도 자동이라 일일이 클릭해야 했던 번거로움도 없는 등 곳곳에 캐주얼함(쉬움)이 가득했다.

 

무엇보다 마우스 클릭만으로 이동부터 전투에 이르기까지, 키보드 없이도 게임을 즐길 수 있다는 것은 독특한 느낌이었다. 더욱이 계속해서 클릭할 필요 없이 그저 버튼을 누르고만 있어도 공격을 지속할 수 있어 한 손은 턱을 괴고 마우스만으로 즐길 수 있는 게임임을 입증했다. 올 하반기, 액션 게임 마니아라면 ‘최강의 군단’을 주목해도 좋을 듯 싶다.

 

초보자부터 상급자까지 즐길 수 있는 난이도

 

행사장에서 시연한 ‘최강의 군단’ 체험 버전은 설산을 무대로 한 스테이지에서 무한대로 쏟아지는 몬스터를 토벌하는 미션만 제공됐다. 체험 시간은 짧았지만, 충분히 액션의 재미와 쉽고 간편한 인터페이스를 체감하는 데 큰 무리가 없었다. 그만큼 게임은 누구나 쉽게 즐길 수 있는 캐주얼함이 가득했다.

 

▲ 미션 내용은 쉽다, 쏟아져 나오는 적을 제압하면 그뿐

 

▲ 언리얼 엔진 3와 쿼터뷰 시점의 게임 화면

 

먼저 로비에서 미션을 수행할 캐릭터를 선택하게 된다. 플레이 가능한 캐릭터는 ‘나그네’, ‘아라공주’, ‘하미레즈’, ‘톰’, ‘오드리’, ‘티거’, ‘헤이디어즈’, ‘마리’, ‘맥’, ‘데릭’ 등 총 10명이다. 눈여겨 볼 점은 캐릭터를 클릭하면 게임 화면 오른쪽 아래에 표시되는 조작 난이도다.

 

▲ 체험 가능했던 10인, 오른쪽 캐릭터 일러스트 아래에 조작 난이도가 표시되어 있다

 

조작 난이도는 캐릭터에 따라 별 하나부터 다섯 개까지 존재한다. 플레이 해본 결과, 이 차이는 별의 개수가 낮은 캐릭터(쉬움)일수록 사냥에 더욱 효과적인 기술과 성능을 자랑했다. 물론 체험 버전이기에 수시로 변할 수 있는 부분이지만, 쉬운 캐릭터일수록 다단히트나 범위 공격이 많았다.

 

결론은 초보자부터 상급자에 이르기까지, 게이머 취향에 따라 고루 플레이할 수 있도록 배려했다는 점이다. 그저 쉽게 게임을 즐기고 싶다 혹은 어렵지만 성취감이 높은 플레이를 원하는 각양각색 게이머들의 성향을, 많은 캐릭터를 제공해 두루 만족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무엇보다 게임은 보유한 캐릭터에 한해 언제든 로비에서 번갈아 사용할 수 있어, 일반적인 MMORPG처럼 직업 선택에 대한 고민 없이 자유롭게 다양한 캐릭터를 번갈아 가며 즐기면 그뿐이다.

 

▲ 보유한 캐릭터에 한해서, 언제든 변경해 플레이 하는 것이 가능하다

 

키보드가 필요 없는, 마우스에 최적화된 인터페이스

 

다시 본론으로 기자는 10명의 캐릭터 중, 마스코트에 해당하는 아라공주를 선택해 플레이해봤다. 아라공주의 전투 스타일은 물총을 연속해서 발사해 대미지를 주고 물에 젖게(상태 이상) 만든다. 그리고 물에 젖은 적에 한해서 전기 뱀장어를 날려 피해를 주거나, 스킬로 돌고래에 소환/탑승해 다단히트를 유발하는 화려한 콤보 공격까지 병행할 수 있다.

 

앞에서 설명한 전투 내용을 실제 사용하기 위해서는 마우스와 키보드를 동시에 조작하는 형태를 예상할 것이다. 하지만 ‘최강의 군단’은 마우스만으로 위와 같은 화려한 콤보 공격을 이어갈 수 있다.

 

▲ 키보드와 마우스를 활용한 조작을 필요로 하는 여타 MMORPG와 달리

 

이처럼 마우스만으로 플레이 가능한 이유는 마우스에 최적화된 인터페이스에 있다. 일반적인 이동과 클릭을 마우스가 대신(키보드도 가능)하는 것은 여타 게임과 다르지 않지만, 적을 대상으로는 왼쪽 버튼이 일반 공격, 오른쪽 버튼이 스킬, 그리고 휠은 회피나 특수기가 발동된다. 여기에 두 버튼을 동시에 누르거나 연타 순서에 따라 또 다른 스킬이 발동된다. 이는 아라공주를 비롯하여 게임 내 모든 캐릭터에 공통적으로 적용된 사항으로, 마치 콘솔용 격투 게임을 플레이하듯 리드미컬한 전투를 즐길 수 있다. 또한, 별도의 마나 시스템이 없어 스킬 사용에 제약이 없는 것도 특징이다.

 



▲ '최강의 군단'은 마우스 왼쪽과 오른쪽, 그리고 휠만으로 전투가 가능한 인터페이스를 자랑한다

 

물론 100% 키보드에 손이 안 가는 것은 아니다. 키보드에 손이 가는 일은 회복약을 섭취할 때(A)나 파워볼(스페이스 바, 특수기)을 소비해 특수 기술을 발동할 때 정도다. 컨트롤이 뛰어난 게이머라면 회복약을 섭취할 필요가 없을 것이고, 파워볼을 사용하지 않고도 마우스로 대부분의 스킬을 구사할 수 있어 키보드에 손이 가는 일은 드물었다. 특히 마우스 왼쪽 버튼을 통해 공격과 기본 스킬을 병행하는 콤보의 경우 마우스를 연속해서 클릭할 필요 없이 그저 버튼을 누르고 있는 것만으로도 똑같이 발동돼 편의성도 굉장히 높았다.

 



▲ 키보드에 손이 가는 경우는 딱 두가지, 물약(보라색)과 파워볼(주황색)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플랫폼
온라인
장르
MORPG
제작사
에이스톰
게임소개
'최강의 군단'은 누구나 쉽게 감각적인 액션을 즐길 수 있도록 구성한 MORPG다. 마우스 기반의 조작과 감각 기반의 캐릭터, 미션 기반의 진행 등을 차별화 요소로 내세웠다. 물총이나 팽이, 맨홀뚜껑 등 독특한 ... 자세히
임진모 기자 기사 제보
만평동산
2018~2020
2015~2017
2011~2014
2006~2010
게임일정
2022
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