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산업

행사나 홍보활동 중단, 게임업계도 세월호 참사 애도 동참

/ 1

전남 진도 여객선 침몰사고로 전 국민이 충격에 빠진 가운데, 게임업계가 홍보·마케팅 스톱 태세로 전환하고 무사 복귀를 기리는 '애도' 행렬에 참가했다. 

우선 넥슨은 오늘(18일) 오전 11시 넥슨아레나에서 출시를 앞둔 '넥슨 프로야구 마스터 2014'의 미디어데이를 진행할 예정이었으나, 여객선 침몰사고로 인한 국민적 애도에 동참하고자 행사를 전면 취소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한, 넥슨은 게임 보도자료 배포 역시 전면 중단하기도 했다. 

넥슨 측은 "넥슨과 넵튠(개발사)은 이번 진도 해상여객선 침몰사고로 인한 국민적 애도에 동참하고 이른 시일 내 사고 수습이 되길 바라는 간절한 마음을 담아 이번 행사를 취소하기로 결정했다"면서 "사고로 인한 희생자들의 명복을 빌며, 실종자들의 무사귀환을 기원한다"고 전했다. 

내일(19일) 진행될 예정이었던 엔씨소프트의 '블레이드앤소울' 행사 역시 무기한 연기됐다. 해당 대회는 '블레이드앤소울' 비무대회로 오후 2시 용산 e스포츠 스타디움에서 열릴 예정이었다.

엔씨소프트 측은 "16일 발생한 여객선 세월호 침몰 사고로 이 시간에도 많은 피해자 가족들이 안타까움 속에 있다"면서 "탑승객들도 구조대원 여러분도 끝까지 힘을 내 한 분이라도 더 무사귀환 할 수 있도록 모두 한 마음으로 기원해 주시기 바란다"는 입장을 전했다. 

카카오 게임하기와 경쟁구도로 관심을 끈 캠프모바일의 '밴드게임' 역시 오픈을 잠정 연기했고, CJ E&M 넷마블도 출시를 앞둔 '어스토니시아VS'의 마케팅과 프로모션을 연기했다.

e스포츠 쪽에서는 현재 진행 중인 리그를 그대로 진행하되, 이벤트 및 홍보를 전면 중단키로 확정했다. 관련해 e스포츠협회는 롤마스터즈, 프로리그, 가족 e스포츠 페스티벌 등의 협회 주관 행사들의 현장 이벤트 및 홍보활동이 잠정 중단한다고 밝히고 실종자 무사 생환을 기원했다. 

한편, 지난 16일 인천에서 출발해 제주로 향하던 '세월호'가 전라남도 진도 해상에서 침몰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여객선에는 수학여행을 떠난 안산단원고등학교 학생 325명과 교사 14명, 승무원 24명까지 총 475명이 탑승하고 있었으며, 계속된 구조 활동에도 불구하고 추가 생존자 구조 소식은 들려오지 않아 전 국민이 안타까움을 금치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게임잡지
2005년 3월호
2005년 2월호
2004년 12월호
2004년 11월호
2004년 10월호
게임일정
2022
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