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온라인

소프트맥스의 잠룡, 창세기전 4 드디어 움직이나?


▲ '창세기전 4' 티저 이미지 (사진출처: 게임 공식 페이스북)

2010년 첫 발표 후, 조용히 힘을 비축해둔 소프트맥스의 기대작 '창세기전 4'에 새로운 움직임이 포착됐다. 2015년을 맞이해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것을 예고한 것이다.

지난 9일, '창세기전 4' 공식 페이스북(바로가기)에 새로운 티저 이미지가 공개됐다. '창세기전' 1편과 2편, 외전 등 다양한 타이틀에서 활약한 방랑 검객 '크로우'를 전면에 내세운 일러스트에 '2015년, 창세기전이 돌아옵니다. 곧 만나러 가겠습니다'라는 문구를 담은 포스팅이 올라온 것이다. 

'창세기전 4'는 소프트맥스의 대표 프랜차이즈 '창세기전'을 계승한 작품이다. 1995년 첫 작품을 시작으로 PC, 콘솔, 모바일 등 다양한 플랫폼으로 총 6개국에 출시되었으며 판타지소설과 만화, TCG 등으로 제작된 바 있다. 

MMORPG인 '창세기전 4'는 기존 시리즈의 세계관을 기반으로 한다. 유저들은 각기 다른 차원에 존재하는 '에스카토스'를 거점으로 삼아 과거, 현재, 미래를 오고 가며 원작의 다양한 사건에 개입해 새로운 역사를 만들어 나간다. 이 외에도 거대병기 '마장기'와 5명의 캐릭터로 팀을 꾸려 전투를 이어나가는 '군진 시스템' 등을 특징으로 한다.

2010년에 첫 공개된 '창세기전 4'는 햇수로 5년 간 베일에 싸여 있다. 출시는 물론 첫 테스트도 열린 적이 없다. 따라서 현재 가장 큰 관심사는 테스트 실시 여부 및 일정이다. 소프트맥스는 "아직 자세한 내용을 공개할 수는 없지만, 조만간 '창세기전 4'에 관한 새로운 정보가 발표될 예정이다"라며 말을 아꼈다.

오랜 기간 동안 침묵을 지키고 있던 '창세기전 4'가 올해를 기점으로 본격적인 움직임에 돌입할 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창세기전 4 2016. 03. 23
플랫폼
온라인
장르
MMORPG
제작사
소프트맥스
게임소개
'창세기전 4'는 PC로 개발된 '창세기전' 시리즈의 최신작이자 온라인게임으로 개발되는 최초의 '창세기전' 게임이다. 끝없이 반복되는 '뫼비우스의 우주'가 뒤틀리면서 수많은 평행 세계가 탄생한 '스파이럴의 우주'... 자세히
이벤트
게임잡지
2001년 10월호
2001년 9월호
2001년 8월호
2001년 7월호
게임일정
2020
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