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산업

모바일게임 퍼블리셔로 나선다, 소프트맥스 85억 자금확보

/ 1


소프트맥스가 모바일 퍼블리싱에 진출한다. 그 동안 개발에 머물러 있던 영역을 퍼블리싱으로까지 확대하려는 것이다.

소프트맥스는 24일, 공시를 통해 전환사채 85억 원을 발행한다고 밝혔다. 주 목적인 신규사업 및 사업확장이다. 전환사채로 확보한 85억 원은 ▲ 모바일게임 퍼블리싱 ▲ 온라인게임 및 모바일게임 외부 IP 확보 ▲ 외부 개발사 영입 및 제휴 ▲ 자사 IP를 활용한 개발 및 비즈니스 등에 투입될 예정이다.

이 중 눈에 뜨이는 부분은 모바일게임 퍼블리싱이다. 그 동안 소프트맥스는 자체 개발한 게임 외에 타사 모바일게임을 퍼블리싱한 사례가 없었다. 다시 말해, 소프트맥스가 모바일게임 퍼블리싱을 새로운 사업영역으로 삼으려는 것이다.

서비스 역량 강화를 통해 퍼블리셔로서의 면모를 갖추겠다는 것이 소프트맥스의 계획이다. 소프트맥스 김현수 이사는 “창립 이래 20년 간 개발사로서 사업을 전개했다면, 이제는 퍼블리셔로의 도약과 글로벌 진출을 위해 해당 자금을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새로 신설한 사업본부의 본부장으로 자리한 박정필 전무의 이력도 눈에 뜨인다. 박 전무는 네오위즈게임즈, 넷마블게임즈 퍼블리싱 사업총괄, 스마일게이트 인터넷 대표이사를 맡다가 네오아레나의 사업본부장을 지낸 경력이 있다. 온라인과 모바일 사업을 두루 총괄한 경험이 있는 인물을 본부장으로 섭외한 것이다.

소프트맥스는 박정필 전무를 필두로 온라인게임 및 모바일게임 IP 및 제품 소싱, 스튜디오 인수와 제휴를 준비하고 있다. 여기에 글로벌 원빌드로 준비 중인 모바일게임 ‘트레인크래셔’와 ‘창세기전’만큼 두터운 팬층을 확보하고 있는 ‘주사위의 잔영’ IP를 활용한 모바일게임 등을 준비하고 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창세기전 4 2016. 03. 23
플랫폼
온라인
장르
MMORPG
제작사
소프트맥스
게임소개
'창세기전 4'는 PC로 개발된 '창세기전' 시리즈의 최신작이자 온라인게임으로 개발되는 최초의 '창세기전' 게임이다. 끝없이 반복되는 '뫼비우스의 우주'가 뒤틀리면서 수많은 평행 세계가 탄생한 '스파이럴의 우주'... 자세히
게임잡지
2005년 3월호
2005년 2월호
2004년 12월호
2004년 11월호
2004년 10월호
게임일정
2024
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