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뷰/리뷰 >

불멸자를 잡아라, 히어로즈 신규 전장 '영원의 전쟁터'


▲ '히어로즈' 신규 전장 '영원의 전쟁터'

‘히어로즈 오브 더 스톰’에 천당과 지옥이 열린다. 오는 6월 23일(태평양 표준시 기준)에 열리는 공개 테스트 서버에서 만날 수 있는 ‘디아블로’ 테마 전장 ‘영원의 전쟁터’가 그 주인공이다. . 게임메카는 5월 28일(현지 기준), 블리자드 본사에서 열린 '히어로즈 오브 더 스톰' 사전 공개 이벤트 현장에서 ‘영원의 전쟁터’를 미리 즐겨볼 수 있었다. 

'영원의 전쟁터'의 콘셉은 확실하다. 천상과 지옥의 대결이라는 주제를 담아 전장의 반을 갈라 왼쪽은 '드높은 천상', 오른쪽은 '불타는 지옥'으로 디자인됐다. 말 그대로 전장 안에 천국과 지옥이 동시에 있는 셈이다. 플레이어는 '천상'과 '지옥' 중 한쪽을 선택해 상대와 대결한다.

주 전략요소는 '불멸자'다. 상단과 하단, 공격로가 두 곳밖에 없는 '영원의 전쟁터'에는 가운데에 넒직한 무대가 마련되어 있다. 바로 이 곳이 '천상'과 '지옥'의 '불멸자'가 맞대결하는 곳이다. 두 '불멸자'는 게임 초반부터 소환되며, 주기적으로 나타나 서로의 우열을 가린다. 그리고 그들이 등장하기 전 30초, 15초 전 단위로 소환 시간을 알려 플레이어의 주위를 환기시킨다.


▲ '천당'과 '지옥', 두 진영의 '불멸자'들은 끊임 없이 대결한다 (사진제공: 블리자드)

전장 가운데 '불멸자'가 소환되면 유저가 직접 잡을 수 있다. 명목은 '천상과 지옥을 대표하는 두 불멸자의 싸움'이지만, 실제 게임에서는 적 팀의 방해를 뚫고 먼저 '불멸자'를 잡는 것이 관건이다. '불멸자'는 특정 구역에 대미지를 입히는 공격과 주변에 대미지 및 스턴을 주는 광역 공격을 사용한다. 모든 공격은 시전되기 전에 맵에 붉은 원으로 표시되기 때문에 미리 피할 수 있다. 




▲ 상대 불멸자를 빨리 잡는 것이 관건 (사진제공: 블리자드)




▲ 하다 보면 자연스럽게 '바닥주의'라는 말이 저절로 튀어나온다 (사진제공: 블리자드)

한 쪽 '불멸자'의 체력이 반 이상 소모되면 두 캐릭터가 중앙에서 맞붙는다. 서로 칼을 부딪치는 연출이 들어간 뒤, 두 ‘불멸자’는 가운데 전장에서 처음과는 다른 위치로 돌아간다. 예를 들어 이전에는 가운데 전장 좌우에 한 명씩 ‘불멸자’가 있었다면, 격돌 후에는 상하로 바꾸는 식이다. 따라서 두 ‘불멸자’가 맞붙은 후에는 상대 ‘불멸자’가 어디로 위치를 바꿨는가를 체크해야 한다.


▲ 칼을 맞부딪치는 두 '불멸자' (사진제공: 블리자드)

이 '불멸자'는 게임에서 매우 중요한 역할을 수행한다. 둘 중 승리한 '불멸자'가 상대 진영 포탑을 철거하는 강력한 '용병'으로 활약하기 때문이다. 다시 말해 '불멸자'를 많이 잡을수록 라인 장악에서 우위를 가져갈 가능성이 높다. 따라서 '불멸자'가 소환된 후는 물론, 대기가 뜨는 순간부터 상대 '불멸자'를 잡기 위한 준비에 양 팀 모두가 분주해진다. 체력과 마나가 부족하다면 미리 본진에 귀환해 보충하거나, 모든 팀원이 모여 대열을 정비하고 5:5 대결을 대비하는 모습이 연출된다.




▲ 승리한 '불멸자'는 상대 공격로를 파괴한다 (사진제공: 블리자드)

'불멸자'를 가진 입장에서는 두 가지 전략 중 하나를 고를 수 있다. '불멸자'와 함께 한 라인을 집중적으로 정리하는 것과 '불멸자'가 공격로 한 쪽을 푸쉬하는 동안, 비어 있는 곳에 총공세를 퍼부어 양쪽을 동시에 압박하는 것이다. 상대적으로 전자는 '불멸자'를 활용한 역전을 노리는 불리한 팀이, 후자는 각 라인 주도권을 어느 정도 손에 쥐고 있는 유리한 쪽이 선택하면 게임을 좀 더 효율적으로 풀어갈 수 있다.

이처럼 '불멸자'가 게임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기에 모든 유저가 '불멸자'가 있는 가운데에 모일 수밖에 없다. 특히 불리할 경우 주도권을 되찾아오기 위한 결정적인 한방을 위해서는 적어도 한 번은 상대 '불멸자'를 잡아야 한다. 그리고 한정된 공간에 많은 유저가 모이면 으레 싸움이 나기 마련이다. 실제로 시연에서도 내 '불멸자'를 지키거나, 상대 '불멸자'를 잡기 위한 각축전이 치열하게 벌어져 초반부터 후반까지 전투가 끊이지 않는다.


▲ '히어로즈 오브 더 스톰' 신규 전장, '영원의 전쟁터' 소개 영상 (영상제공: 블리자드)

승리한 '불멸자'는 전투에서 잃은 체력을 100% 회복한 뒤 상대 공격로에 소환되어 포탑 철거에 나선다. 이 때 ‘불멸자’의 체력과 공격력이 월등하기 때문에, ‘불멸자’가 소환됐다면 전 유저가 모여 라인이 망가지기 전에 최대한 빨리 잡는 것이 관건이다. 

반대로 이야기하면 한 곳에 다수의 적을 끌어오는데 이 '불멸자'만한 것이 없다. 강력한 한타 조합을 이뤘다면 '불멸자'를 잡기 위해 모인 적을 역으로 잡아내며 한 순간에 우위를 가져올 수 있다. 다시 말해 '불멸자'에 따라 역전에 재역전이 나오는 긴장되는 승부가 연출되기 쉽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플랫폼
온라인 |
장르
AOS
제작사
블리자드
게임소개
'히어로즈 오브 더 스톰'은 블리자드의 대표 게임 '워크래프트'와 '스타크래프트', '디아블로' 시리즈에 등장하는 주요 캐릭터들이 총출동하여 전투를 벌이는 AOS 게임이다. 이전까지 '블리자드 도타', '블리자드... 자세히
이벤트
게임일정
201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