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모바일

'리니지2 레볼루션' 해외 진출 100일의 기록, 영상으로


▲ '리니지2 레볼루션' 글로벌 출시 100일 기록 공식 영상 (영상출처: 넷마블 공식 유튜브 채널)

넷마블이 모바일 MMORPG '리니지2 레볼루션' 글로벌 출시 100일의 기록을 담은 영상을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공개했다.

지난 11월 15일 북미, 유럽, 오세아니아, 중동 등 54개국에 진출한 레볼루션에는 1,000만 개 캐릭터가 생성됐다. 단 100일 만에 스웨덴 인구수만큼 캐릭터가 생성된 셈이다.


▲ 첫 100일 동안 1,000만 캐릭터가 생성됐다 (사진제공: 넷마블)

여성 종족(엘프, 드워프)을 선호하는 국내 이용자와 달리, 해외 이용자들은 남성 종족(다크엘프, 휴먼)을 보다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종족 중 가장 많이 생성된 종족은 41%로 다크엘프가 차지했다. 2위는 28%로 휴먼이, 3위는 21%로 엘프가 차지했으며, 드워프는 10%를 기록했다.

글로벌 이용자들의 총 플레이 시간은 1억7천9백만 시간을 돌파했으며, 혈맹은 16만 개가 형성됐다. 


▲ 가장 많이 생성된 캐릭터는 남성 다크엘프로, 전체 캐릭터 중 41%에 달한다 (사진제공: 넷마블)

이용자들이 지금까지 죽인 혈맹 던전의 보스 몬스터 '여왕 개미'는 500만 마리에 달한다. 하루 평균 5만 마리의 '여왕 개미'가 죽은 셈이다. 필드 보스는 1,500만 마리가 죽었으며, 이용자들이 자동 기능을 사용하지 않고 직접 던전을 클리어한 횟수는 260만 회를 돌파했다.

가장 먼저 100만 전투력에 도달한 이용자는 Kaymzee며, 300만 전투력을 빨리 달성한 혈맹은 트랜센던스(Transcendence)로 나타났다.

넷마블 웨스턴사업담당 이승원 부사장은 "이번 영상에는 모바일 MMORPG 시장이 작은 북미, 유럽 등에서 이용자들이 만든 의미 있는 기록들이 담겼다"며 "글로벌 이용자들의 눈높이를 맞춘 업데이트와 운영으로 한국 모바일 MMORPG의 성장 가능성을 계속해서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레볼루션은 언리얼엔진4를 적용한 고품질 그래픽과 오픈월드, 수천 명이 함께하는 실시간 대규모 전장 등을 내세운 모바일 MMORPG다. 게임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공식 사이트와 공식 커뮤니티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이벤트
게임일정
2019
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