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PC

구글, PC와 콘솔 없이 최신게임 4K로 즐길 수 있는 '스태디아' 발표

구글이
▲ 구글 CEO 선다 피차이가 새로운 게임 스트리밍 시스템 '스태디아'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올해 'GDC 2019'의 핵심 화두는 5G 시대를 맞아 구글이 새로운 스트리밍 기반 콘솔 기기를 내놓으리라는 예상이었다. 19일(현지시간) 진행된 구글 키노트 발표에 따르면, 예상은 절반만 맞았다. 스트리밍 기반 시스템은 맞았지만, 콘솔 '기기'는 없었다. 기기, 플랫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도 AAA급 게임을 마음껏 즐길 수 있는 새로운 클라우드 게임 스트리밍 시스템 '스태디아'를 발표한 것이다.

구글은 19일(현지시각),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GDC 2019' 현장에서 자사의 새로운 게임 스트리밍 서비스 '스태디아'를 소개했다. '스태디아'에 대한 구글의 설명은 간단하다. 데이터 클라우드 센터가 곧 하나의 플랫폼인 새로운 생태계라는 것이다.

정확히 살펴보면, '스태디아'는 고사양 PC나 콘솔 등이 없이 저사양 노트북이나 태블릿, 모바일 등 장비에 구애 받지 않고 인터넷이 연결되어 있는 곳이라면 어디에서든지 트리플 A급 게임을 4K 화질에 초당 60프레임 환경에서 즐길 수 있게 해주는 클라우드 게이밍 스트리밍 서비스다. 출시 시점에는 최대 4K 화질을 지원하며, 추후 8K 해상도에 초당 120프레임 이상의 게임 환경을 조성할 예정이다.

▲ '스태디아' 공식 공개 트레일러 (영상출처: 스태디아 공식 유튜브)

구글 부사장 필 해리슨이 직접 보여준 바에 따르면, '스태디아'를 이용하는 방법은 매우 간단하다. 유튜브에서 시청한 게임 관련 클립을 보고 '지금 플레이'를 누르면 따로 다운로드 하거나 업데이트를 기다릴 필요 없이 바로 게임을 실행할 수 있다. 실제로 회장에서는 필 해리슨이 노트북, 스마트폰, 태블릿 PC, 데스크톱, TV등을 이용해 고사양 게임인 '어쌔신 크리드 오디세이'를 시연했다. 게임은 별도의 끊김이나 입력 지연없이 쾌적한 환경에서 진행됐다.

장비와 기기에 구애받지 않고 어디서든 게임을 즐길 수 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장비와 기기에 구애받지 않고 어디서든 게임을 즐길 수 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더불어 스태디아는 인터넷 방송과도 친화적이다. 일단 진행 중인 게임 상황을 별도의 저장 과정 없이 인터넷 주소로 변환해 친구와 공유하는 것이 가능하다. 메신저나 메일로 링크를 공유하면 언제든지 원하는 시점에 원하는 게임을 즐길 수 있다. 또한 '스태디아'를 이용하면 유튜브로 방송 중인 크리에이터의 게임에 바로 참여하는 것이 가능하다. 회장에서는 'NBA 2K'를 플레이 하던 유튜버의 경기에 시청자들이 참여해 그 자리에서 함께 즐기는 장면이 공개됐다

필 해리슨
▲ 필 해리슨 구글 부사장은 "다운로드, 업데이트 없이 5초 안에 어디서든 게임을 즐길 수 있다"고 말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스태디아'와 공개와 더불어 '스태디아' 전용 컨트롤러도 공개됐다. '스태디아 컨트롤러'는 하나의 버튼 입력 만으로 원하는 장비를 이용해 게임을 스트리밍 할 수 있게 도와주며 캡처 버튼을 이용해 게임하는 장면을 즉석에서 유튜브로 방송을 할 수 있게 하는 기능부터, 게임 진행 중 막히는 부분의 공략을 바로바로 찾아주는 '게임 어시스턴트' 기능 등을 실행할 수 있다.

'스태디아'는 2019년 내에 출시될 예정이며 최초 출시 지역은 미국, 유럽, 영국, 캐나다 등으로 정해졌다. 

'스태디아'와 함께 어떤 기기에서든 이용할 수 있는 '스태디아 컨트롤러'도 공개됐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스태디아'와 함께 어떤 기기에서든 이용할 수 있는 '스태디아 컨트롤러'도 공개됐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이재오 기자 기사 제보
페이스북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이벤트
게임일정
2019
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