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테마 > e스포츠

블리즈컨을 향한 마지막 관문, 2019 GSL 슈퍼 토너먼트 개최

▲ '2019 GSL 슈퍼 토너먼트 시즌2'가 개최한다 (사진제공: 아프리카TV)

아프리카TV는 3일부터 6일까지 4일간 서울 대치동 프릭업 스튜디오에서 '2019 GSL 슈퍼 토너먼트 시즌2'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슈퍼 토너먼트 시즌2’는 약 10개월 동안 펼쳐진 2019년 GSL투어의 대미를 장식하는 대회다.

이번 대회는 블리즈컨에서 진행되는 스타크래프트2 e스포츠의 최상위 대회인 ‘WCS(World Championship Series) 글로벌 파이널’ 출전 선수를 판가름하는 마지막 대회로 펼쳐진다. 총 상금 3,000만 원와 7,500점의 WCS 포인트가 걸려 있어 블리즈컨 출전권을 둔 막판 반전이 주목된다. 대회 우승자에게는 1,000만 원과 1,500점의 WCS포인트가 주어진다. 

‘2019 GSL 시즌3’ 우승자인 이병렬(Rogue)과 준우승자 조성호(Trap)가 시드권을 얻어 대회 출전을 일찌감치 확정 지었다. 16명이 참가하는 토너먼트 구성을 위해 지난 21일 오프라인 예선전을 치뤄 본선 참가자를 결정됐다. 14명의 참가 선수는 김대엽(Stats), 박령우(Dark), 조성주(Maru), 어윤수(soO), 김준혁(Impact), 고병재(GuMiho), 김도욱(Cure), 강민수(Solar), 원이삭(PartinG), 신희범(RagnaroK), 전태양(TY), 김준호(herO), 조중혁(Dream), 김도우(Classic)다.

대회의 모든 경기는 싱글 토너먼트 형식으로 진행된다. 패자 부활전 없이 상위 라운드 진출을 결정 짓기에 기량은 물론 판세를 읽는 능력 또한 중요하게 작용한다. 16강부터 4강까지는 5전 3선승제, 결승전은 7전 4선승제로 운영된다. 대회 경기맵으로는 썬더버드, 디스코 블러드배스, 트라이튼, 월드 오브 슬리퍼스, 이페머론, 윈터스 게이트, 아크로폴리스가 사용될 예정이다.

‘2019 GSL 슈퍼 토너먼트 시즌2’는 3일부터 4일간 매일 오후 5시에 시작된다. 대회는 아프리카TV 공식 방송국네이버, 유튜브, 트위치 등 국내외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 시청할 수 있다. 

대회 현장을 찾는 모든 방문객은 무료로 경기를 관람할 수 있다. 슈퍼 토너먼트에 대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플랫폼
PC |
장르
RTS
제작사
블리자드
게임소개
'스타크래프트 2' 3부작 중 세 번째 타이틀인 '스타크래프트 2: 공허의 유산'은 스타크래프트 2: 군단의 심장' 이후의 시나리오를 다룬다. '스타크래프트 2: 공허의 심장'은 제라툴과 프로토스의 이야기에 초점... 자세히
이재오 기자 기사 제보
이벤트
게임일정
2019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