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테마 > e스포츠

청와대, 그리핀 사태 재발 방지 위한 네 가지 방안 발표

▲ 국민청원에 답변 중인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사진: 공식 영상 갈무리)


지난 17일,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 박양우 장관은 청와대 국민청원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그리핀 사태 재조사 요구 국민청원에 대한 청와대의 공식 입장을 전했다. 

해당 청원은 '라이엇 코리아의 그리핀, 조규남 전 그리핀 대표, 김대호 감독의 징계에 대한 재조사가 필요합니다'란 제목으로 지난 2019년 11월 20일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왔으며, 일주일 만에 답변 필요 인원수 20만 명을 채웠다.

▲ 그리핀 사태 재조사 청원 답변 영상 (영상출처: 청와대 국민청원 공식 유튜브 채널)

작년 말 청원이 올라온 이후,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운영위원회는 추가입장을 발표해 징계 부과에 있어 공정성에 문제가 있음을 시인하고, 외부기관에 재조사를 의뢰하기로 결정했다. 아울러 그리핀의 모기업 스틸에잇에게 팀 경영권 정리를 요구했다. 박양우 장관은 "정부는 이러한 후속 조치가 적절히 이루어지는지 끝까지 점검하겠다"고 말했다.

다음은 이번 청원을 계기로 구상한 e스포츠 선수 권익 보호 4가지 방안이다. 먼저 공정거래위원회 등 관계기관 의견을 수렴해 오는 3월까지 'e스포츠 선수 표준계약서'를 만들어 e스포츠 업계에 도입을 장려하고, 매년 실태 조사도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두 번째는 'e스포츠 선수 등록제로 확대 및 정착'이다. 일부 종목에만 한정됐던 선수 등록제를 한국e스포츠협회, 각 종목사와 협력해 올해 상반기까지 '통합선수등록시스템'을 구축해 객관적인 선수정보와 경기기록 등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이를 토대로 연봉 계약이나 국내/외 이적 계약 등 선수 신분에 대한 체계적 보호를 할 수 있도록 한다는 것이다.

세 번째는 'e스포츠 선수 보호 시스템 체계화'로, 선수와 지도자가 권익 보호에 대한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하며 심리상담도 지원한다. 아울러 계약서나 이적과 관련한 법률지식, 세무, 회계, 경력관리 자문도 제공할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1월 내로 한국e스포츠협회 내 '분쟁조정위원회'를 신설하고, 한국콘텐츠진흥원의 콘텐츠 공정상생센터와 협력해 선수들이 고충을 상담할 수 있도록 한다. 제기된 내용에 대해서는 권고나 시정을 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그리핀 사태는 지난 2019년 10월, 김대호 전 그리핀 감독이 구단의 선수 불공정 계약에 대해 폭로하며 시작됐다. LCK 운영위원회는 자체 조사 결과를 토대로 그리핀 구단은 물론 김대호 전 감독에게도 선수 폭행 혐의를 들어 무기한 출장 정지 처분을 내려 논란이 일었다. 이 사안이 청와대 국민청원에까지 올라가자 LCK 운영위원회는 김대호 전 감독에 내려진 징계를 유보하고, 외부기관에 재조사를 의뢰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 그리핀 사태 징계에 대한 LCK 운영위원회 입장 정리 (영상제작: 게임메카)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플랫폼
온라인
장르
AOS
제작사
라이엇게임즈
게임소개
'리그 오브 레전드'는 실시간 전투와 협동을 통한 팀플레이를 주요 콘텐츠로 내세운 AOS 게임이다. 플레이어는 100명이 넘는 챔피언 중 한 명을 골라서 다른 유저와 팀을 이루어 게임을 즐길 수 있다. 전투 전에... 자세히
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게임잡지
2003년 1월호
2002년 12월호
2002년 11월호
2002년 10월호
2002년 9월호
게임일정
2020
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