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뷰/리뷰 >

[영상] 진상 손님들에 무너진 알바 멘탈 ‘나이트 오브 더 컨슈머'

귀신은 나오지 않지만 그보다 더 무서운 진상 고객들이 등장하는 공포게임이 있습니다. 바로 '나이트 오브 더 컨슈머'인데, PS1 혹은 그 이전 시절 그래픽처럼 단순하지만 기괴한 그래픽으로 플레이어를 공포에 떨게 만들죠. 플레이어는 진상 손님의 요구를 성실히 들어주며, 매장 관리를 해내야 합니다.

저는 나름 아르바이트 만렙이라고 자부했습니다. 이 게임을 하기 전까지는 말이죠. 잠실에 있는 놀이공원에서 매표할 때도 친절을 잃지 않았고, 멀티플렉스 영화관에서 근무할 때도 미소를 유지했습니다. 그래서 이 게임을 알게 되었을 때, 진상 고객이 등장하는 게임도 제 앞에선 아이의 귀여운 칭얼거림 수준일거라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고객들은 시도때도 없이 튀어나와 잠시도 못참고 폭발했고, 사장님은 저를 혼낼 때면 매장 불을 다 꺼버리셨습니다. 저는 매일 비명을 지르고 결국 멘탈이 터져버렸는데요. 알바 만렙도 제 발로 걸어나가게 만드는 나이트 오브 더 컨슈머 체험기를 공개합니다.

▲ 귀신보다 더 무서운 진상 고객들이 등장하는 나이트 오브 더 컨슈머 (영상촬영 및 제작: 게임메카)




▲ 진상 고객에게 시달리다 결국 퇴사를 결심하게 되었습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페이스북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이벤트
게임일정
2020
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