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비디오

라오어2 흥행에, 소니 사상 최대 게임매출 기록

/ 2
▲소니 게임 부문 2020년 2분기 실적 요약표 (자료출처: 소니 2020년 2분기 실적 발표 자료 갈무리)

소니의 게임 서비스 부문이 이번 2020년 2분기(2020년 4월~6월)에서 1개 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더 라스트 오브 어스 파트 2를 비롯한 주요 퍼스트 파티 타이틀 판매량이 호조를 보인 덕분이다.

소니는 지난 4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2020년도 2분기(회계년도 2020년 1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금 분기 소니의 게임 부문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2.5% 증가한 6,601억 엔(한화 약 7조 4,242억 원)을 기록했으며, 영업이익은 68% 증가한 1,240억 엔(한화 약 1조 3,946억 원)을 달성했다. 이는 소니가 게임 사업을 시작한 이후로 사상 최대 분기 매출이다.

이 같은 게임 분야 호실적의 배경에는 6월에 출시한 '더 라스트 오브 어스 파트 2'와 3월부터 예약 구매를 진행한 '고스트 오브 쓰시마'가 좋은 판매량을 보여줬기 때문이다. 참고로 소니는 이번 분기에만 약 9,100만 장의 소프트웨어를 판매했으며, 이는 전년 동기대비 100% 증가한 수치다. 디지털 판매량 또한 소니 1분기 역사상 최고로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실제로 더 라스트 오브 어스 파트 2는 출시 3일 만에 400만 장 이상의 높은 판매량을 기록한 바 있다.

이밖에도 소니는 PS 플러스 이용자가 4,500만 명을 넘을 정도로 성장한 부분 역시 매출 신장에 큰 도움이 됐다고 밝혔다.

실적 발표 자료에 따르면 소니는 2020년 회계 연도에 비디오 게임 산업 역사상 최고의 매출을 기록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더 라스트 오브 어스 파트 2'가
▲ '더 라스트 오브 어스 파트 2'는 소니 금분기 매출에 큰 도움을 줬다 (사진제공: SIEK)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플랫폼
비디오
장르
어드벤쳐
제작사
너티독
게임소개
'더 라스트 오브 어스 파트 2'는 너티독의 간판 타이틀 '더 라스트 오브 어스'의 정식 후속작으로, 이제는 훌쩍 자라 19세가 된 주인공 '엘리'와 그녀를 지키는 '조엘'의 새로운 이야기를 선보인다. 부성애를 ... 자세히
이재오 기자 기사 제보
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게임잡지
2003년 2월호
2003년 1월호
2002년 12월호
2002년 11월호
게임일정
2020
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