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모바일

김택진 "리니지W, 마지막 리니지라는 마음으로 준비했다"

/ 1
▲ 리니지W를 소개 중인 김택진 대표 (사진출처: 리니지W 온라인 쇼케이스 영상 갈무라)

엔씨소프트 김택진 대표가 멀티플랫폼 MMORPG 리니지W에 대한 각오를 밝혔다. 그는 24년간 이어진 리니지 시리즈를 집대성하는 마지막 작품이라는 심정으로 개발했다고 말했다.

김택진 대표는 19일 진행된 리니지W 온라인 쇼케이스에서 게임이 지향하는 방향성과 목표를 전했다. 먼저 김 대표는 24년간 이어져 온 리니지 시리즈에 대해 "리니지가 대한민국 MMORPG라는 지평을 열었고, 리니지 2는 풀 3D RPG로 기술적으로 도약했다. 리니지M은 모바일 플랫폼 판도를 바꿨고, 리니지2M은 리니지의 대중화를 이끌어낸 게임이다. 리니지는 대한민국 MMORPG 역사를 상징하는 대명사가 되었다"라고 평했다.

이어 그는 "다만 오리지널 리니지 자체를 완성하는 것에 대한 아쉬움이 남았다. 아쉬움에 종지부를 찍을 마지막 리니지를 개발하는 심정으로 리니지W를 만들었다. (리니지W는) 24년간 쌓인 리니지의 모든 것을 집대성한 마지막 작품이다"라고 말했다.

리니지W에서 W는 월드와이드(Worldwide)로, 글로벌 서비스를 목표로 한다. 김 대표는 "리니지는 사회의 축소판이라 하는데, 리니지W는 세상의 축소판이 될 것이다. 글로벌 서비스는 단순히 서비스 지역을 확장하는 것이 아니라 다양한 국가 사람과 만나 세력을 만들고, 경쟁하며 리니지 핵심 역량인 배틀 커뮤니티를 세계로 확장한다. 전세계 다른 문화와 함께 호흡할 수 있는 놀이터를 만드는 것이 리니지W의 비전이다"라고 밝혔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게임잡지
2005년 3월호
2005년 2월호
2004년 12월호
2004년 11월호
2004년 10월호
게임일정
2022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