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산업

마비노기 '총대', 국회에 확률형 아이템 문제 해결 요구

/ 2
▲ 올해 3월에 진행된 마비노기 유저간담회 현장 (사진출처: 간담회 생중계 갈무리)

올해 초 게임업계를 뒤흔들었던 마비노기 트럭시위를 주도한 ‘총대’가 국회에 확률형 아이템 등 게이머들이 피부로 느끼는 문제에 귀를 기울이고, 이를 해소해줄 것을 요청했다.

게임 이용자이자, 마비노기 총대인 이재원 씨는 21일, 국회에서 게임법을 맡고 있는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이하 문체위)에 의견서를 제출했다. 그의 요구는 두 가지로 압축된다. 하나는 확률형 아이템 문제 해소다. 그는 “게임사는 ‘수익구조상 어쩔 수 없다. 이용자 요구가 과도하다’고 한다. 그러나 어린 시절부터 게임을 해온 이용자들은 게임산업 구조를 모르지 않는다”라며 “소비자들이 겪는 불편이나 건의를 들어 미흡한 콘텐츠를 개선하지도 않고, 신규 콘텐츠 개발도 미룬 채 확률형 상품 개발에만 치중해 게임을 스스로 망가뜨리는 것을 문제 삼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서 게이머들은 게임사에 무거운 규제만 지우는 것을 원하는 것이 아니라 명확한 원인분석과 이를 바탕으로 한 해결책을 원한다고 전했다. 그는 “유저들은 게임사들이 비용을 지불할만한 콘텐츠, 즐거움을 주는 서비스를 제공하길 바란다”라며 “정치적 쇼맨십을 위해 고찰 없이 상품 하나를 희생양으로 삼아 산업 전체를 논하는 것은 위험한 시도다. 왜 게임사가 확률형 아이템에 의존할 수밖에 없게 됐는지를 논의하고, 국내 게임사 개발력과 잃어버린 민심을 회복할 방안을 찾아야 한다”라고 밝혔다.

두 번째는 정치권도 게임과 게이머에 대해 관심이 없다는 것이다. 이재원 씨는 “행정부를 비롯해 정치권에서 게임산업에 대한 논의는 소비자 권익보다 게임사의 부당이익이라며 여론에 호소하고, 게임에 덧씌워진 부정적 이미지를 이용해 지지를 얻어내고자 하는 정치적 수단으로 보인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여러 게임에서 일어난 트럭시위에서 공통적으로 지적된 것은 ‘소통’의 문제고, 올 초부터 이어진 일련의 일로 이용자들은 목소리를 낼 준비가 되어 있으니 정치권에서도 적극적으로 소통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의견서는 이상헌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대신 문체위원과 문체부 장관에 전달했다. 이 의원은 “14일에 이어 국정감사 마지막 날인 오늘에도 게임 이용자를 참고인으로 불렀지만 불발됐다. 많은 사람들이 게임산업 육성을 주장하지만, 가장 중요한 이용자 목소리는 철저히 배제하고 있음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더불어 트럭시위로 대표되는 이용자들의 시위는 국내 게임업계 징벌을 요구하는 것이 아니라 소비자와의 신뢰 회복 방안 마련을 요구하는 것이라 덧붙였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마비노기 2004년 6월 22일
플랫폼
온라인
장르
MMORPG
제작사
데브캣스튜디오
게임소개
'마비노기'는 지루하게 반복되는 싸움이 아닌 교감과 소통, 이해와 사랑이 있는 판타지 세계에서의 낭만을 체험하는 것을 주요 콘텐츠로 내세운 MMORPG다. 카툰 랜더링 기법을 사용하여 게임의 그래픽을 애니메이션과... 자세히
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게임잡지
2000년 12월호
2000년 11월호
2000년 10월호
2000년 9월호 부록
2000년 9월호
게임일정
2022
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