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산업

컴투스, 메타버스 플랫폼 '더 샌드박스·업랜드' 투자

/ 1
▲ 더 샌드박스와 업랜드 CI (사진제공: 공식 홈페이지)

컴투는 블록체인 기반의 메타버스 플랫폼 기업인 ‘더 샌드박스’와 부동산 가상거래 메타버스 기업 ‘업랜드’에 투자를 실시했다고 3일 밝혔다.

‘위지윅스튜디오’와 손잡고 메타버스 분야로 진출하고 있는 컴투스는 ‘더 샌드박스’와 ‘업랜드’에 각각 시리즈 B와 시리즈 A 라운드 투자사로 참여하며, 디지털 가상현실 산업을 향한 비즈니스 행보에 힘을 더했다. 특히 최근에는 ‘애니모카 브랜즈’와 ‘캔디 디지털 등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NFT 분야로 투자 영역을 확장하며, 메타버스 사업에 대한 연구와 투자에 힘을 쏟고 있다.

이번 ‘더 샌드박스’ 시리즈 B 투자에는 컴투스 뿐만 아니라 소프트뱅크 비전펀드2를 비롯한 다양한 글로벌 기업들이 참여해, NFT 기반 메타버스 산업에 대한 전세계적 관심을 나타냈다.

‘더 샌드박스’는 ‘애니모카 브랜즈’ 자회사이자, 블록체인과 NFT 기술을 토대로 제작된 메타버스 플랫폼 ‘더 샌드박스’를 서비스하는 글로벌 기업이다. 서비스 론칭 후 전 세계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얻고 있으며, 현재 플랫폼 내에서 발생되는 누적 거래액은 1억 4400만 달러(한화 약 1,686억 원)를 넘어섰다.
 
‘스눕독’, ‘워킹데드’, ‘스머프’, ‘아타리’, ‘크립토키티’ 등 전 세계 165개 이상의 유명 브랜드와 IP 파트너십을 맺고, 이용자가 직접 플랫폼 내에서 가상 재화인 샌드(SAND)를 통해 마치 현실 세계와 같은 경제 활동을 할 수 있도록 구현된 완성도 높은 메타버스 서비스다.
 
또한, 컴투스는 최근 큰 인기를 얻고 있는 글로벌 부동산 메타버스 ‘업랜드’에도 전략적 투자를 진행했다. ‘업랜드’는 실재 지도 기반의 건물과 교통시설 등을 가상현실에서 구입하거나 거래할 수 있는 대표적인 거울세계형 메타버스 게임이다. 소유한 부동산을 활용해 임대료, 교통비를 받아 재투자하거나 NFT를 통해 가치를 상승시키는 등 리얼한 부동산 경제 시스템을 그대로 옮겨온 것이 특징이다.

현재 거래 가능 지역이 미국 내 일부 도시만 오픈된 점을 감안했을 때, 향후 미국을 비롯한 세계 여러 도시의 맵 확장에 따른 더욱 높은 성장세가 전망되고 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이재오 기자 기사 제보
게임잡지
2000년 12월호
2000년 11월호
2000년 10월호
2000년 9월호 부록
2000년 9월호
게임일정
2022
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