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산업

러시아에서 철수한 워게이밍, 세르비아·폴란드 사무실 연다

/ 1
▲ 워게이밍 빅터 키슬리 CEO (사진제공: 워게이밍)

워게이밍은 15일, 러시아와 벨라루스 철수를 결정한 후 다음 단계로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와 폴란드 바르샤바에 신규 오피스를 설립해 글로벌 운영 조직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새로운 오피스는 니코시아, 빌뉴스, 프라하, 키이우, 길퍼드, 베를린에 이어 워게이밍 7번째와 8번째 유럽 오피스로 최대 직원 400명이 근무한다.

워게이밍 베오그라드는 개발과 퍼블리싱 분야 전반에 걸쳐 해외 및 현지 인재를 수용해 여러 지역에 위치한 워게이밍 직원 재배치 허브가 된다. 베오그라드 오피스는 월드 오브 탱크, 월드 오브 워쉽에 중점을 둔 핵심 서비스 제공 및 신제품 개발을 맡는다.

워게이밍 바르샤바는 초기 소규모 퍼블리싱 팀을 시작으로, 워게이밍 조직 개편 프로세스에 따른 추가 개발 계획을 마련할 예정이다.

워게이밍 빅터 키슬리 CEO는 "바르샤바와 베오그라드는 빠르게 발전하는 기술 분야에 있어 엄청난 잠재력을 지닌 도시다. 우리는 이 두 지역의 IT 커뮤니티와 긴밀히 협력하여 최고의 게임 개발 및 퍼블리싱 조직을 구축하기를 기대한다"며 "워게이밍은 미래에 대한 큰 계획으로 계속 전진하고 있다. 베오그라드와 바르샤바 오피스는 우리의 목표를 달성하는데 필수적이다"라고 말했다.

워게이밍은 베오그라드 오피스 설립 일환으로 현지 인턴십 프로그램 워게이밍 포지(Wargaming Forge)를 통해 현지 게임 인재 성장을 지원한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게임잡지
2005년 3월호
2005년 2월호
2004년 12월호
2004년 11월호
2004년 10월호
게임일정
2022
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