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산업

넷마블 게임콘서트, 암호자산·메타버스·게임 연계발전 모색

/ 1
▲ 넷마블 게임콘서트에서 강연 중인 넷마블 메타버스월드 사업개발실 김주한 실장 (사진제공: 넷마블)

넷마블문화재단은 지난 25일, 메타버스 플랫폼 '게더타운(Gather Town)'을 통해 제 13회 넷마블 게임콘서트를 진행했다.

'게임 &'라는 주제로 올해 두 번째로 열린 게임콘서트에는 넷마블 메타버스월드 사업개발실 김주한 실장과 동국대학교 경제학과 전주용 교수가 강연자로 참석했다.

1부 ‘NFT & P2E, 그리고 메타버스'를 주제로 강연한 김주한 실장은 메타버스 개념과 NFT 및 P2E 게임 트렌드를 살펴보고, 메타버스 시대가 도래할 것인지 함께 예측해보는 시간을 가졌다.

김주한 실장은 "블록체인 콘텐츠의 방향성은 단순 채굴이 아닌 콘텐츠 자체의 경쟁력, 발전 가능성이 있어야 하며, 각 콘텐츠들은 누구나 쉽게 적응할 수 있고 직관적이어야 한다. 또한 다양한 콘텐츠와의 연계성을 통해 게임 이용자 뿐만 아니라 일반 이용자도 편하게 즐길 수 있어야 한다"라고 밝혔다. 이어서 메타버스에 대해서는 "콘텐츠 본연의 재미를 높여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도록 접근성을 높여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2부 강연에는 '암호자산의 미래와 게임'을 주제로 전주용 교수가 강연했다. 대표적인 가상세계라 할 수 있는 게임에서 NFT 및 암호화폐 등 암호자산을 게임 구성요소로 포함하려는 시도와 이러한 도전이 품고 있는 가능성과 문제점에 대해 살펴보고, 미래 게임과 암호자산이 어떤 관계를 맺어가야 할지 생각해보는 시간을 가졌다.

전주용 교수는 "암호자산과 게임 모두 성장에 한계를 보이면서 위기를 맞은 상황이며 이 둘은 서로에게 약점을 보완해줄 수 있는 돌파구가 되어줄 수 있다"며 "암호자산 및 암호화폐의 유용성을 게임에 제공하면 게임아이템 및 게임머니가 진정한 자산의 지위를 가질 수 있을 것"이라고 정리했다.

넷마블 게임콘서트는 2019년부터 여러 분야 전문가를 초빙해 게임산업 트렌드 및 미래 비전을 공유하고, 전문가와 현업자 경험을 나누는 오픈 포럼 형식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작년부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진행 중이다.

자세한 내용은 넷마블문화재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지난 게임콘서트는 유튜브 채널 넷마블TV'에서 시청할 수 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게임잡지
2006년 8월호
2006년 7월호
2005년 8월호
2004년 10월호
2004년 4월호
게임일정
2022
08